본문 바로가기
삶,인생,사는 이야기

20대 정치도전에 박수를 보냅니다

by 따뜻한카리스마 2008. 3. 29.
20대 젊은 여성이 국회의원에 도전한다고 하는 소식을 블로거뉴스에서 접했습니다.

레피니언 포스트
님이 작성해놓으신 '20대가 지역구 국회의원에 도전하다'라는 포스트의 동영상을 보았습니다.

서울시 노원구 을에 지원한 민주노동당 조현실 국회의원 후보의 인터뷰였습니다.

28살이라면 이제 갓 사회생활 초년기의 나이라고 밖에 볼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런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이런 낡고 어지러운 정치판에 뛰어들겠다는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개인적으로는 다른 모든 것을 차치하고라도 꼭 당선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래야만 정치권에 더욱 새로운 피를 수혈해나갈 수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보다 확고한 정치적 신념과 철학과 결여되어서는 안되겠죠. 앞으로도 더욱 더 큰 경험과 학습을 해나가면서 낡은 정치인들에게 한 줄기 빛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정치판에서 20대라면 아주 큰 핸디캡입니다. 하지만 살아가다면 보면 이런 핸디캡이 오히려 더 큰 보약이 될 때가 있습니다. 핸디캡을 가진 모든 분들에게도 큰 희망의 증거가 되어주시길 빕니다.




그러고보니 이번 총선에 출마한 20대 국회의원들이 보이네요. 상큼방랑자님의 포스트에 올라가 있는 20대 후보들의 이름을 올립니다.

장우정(25) - 청주 흥덕구갑
여민영(26) - 부산 남구갑
김재연(27) - 서울 강남을
안소희(28) - 경기도 파주
조현실(28) - 서울 노원을
이주희(29) -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5번

이들 20대의 무한도전과 용기에 응원을 보냅니다.

추신; 민주노동당 후보 밖에 보질 못해서 이들 이름을 올렸습니다. 혹시나 다른 당의 20대 후보들 이름이 있다면 알려주십시요. 그들의 이름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2

  • jinboseoul 2008.03.29 13:54

    어쩌면 지금은 원숙한 FM의 정치인이 아니라 세련되지는 않아도 저돌적이며 원칙적인 젊은 국회의원이 필요한 때이지 않나 싶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