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숙박,여행지80

(마시는 온천수가 유명한) 체코 카를로비바리에서 체코현지 흥부자를 만난 아내의 반응 지난해 아내와 둘이서 떠났던 동유럽여행의 방구석 추억여행. 체코 프라하에 가기 전에 들린 카를로비바리. 유럽의 황제들도 즐길 정도로 마시는 온천수가 유명한 곳인데요. 이곳에서 우연히 만난 흥부자 부부와 함께 저절로 춤에 빠졌답니당^^ 거리의 악사님이 들려주시는 음악 덕분에 노래에도 흠뻑 빠졌네요. 힐링되는 시간되실 겁니당당당~.~ 유튜브로 보기 : https://youtu.be/mh_tIavQPyI 오늘도 불꽃 퐈이야~^^ #체코 #황제도_마시는_온천수 #카를로비바리 #우연히_만난_흥부자부부와_함께_춤을 #배경음악을_만들어준_거리의악사 #아_다시떠나고시퍼 #방구석_랜선여행 #자유로운_세계여행을_꿈꾸며 #유튜버 #정철상 *정철상은... 인재개발연구소 대표로 대구대, 나사렛대 취업전담교수를 거쳐 대학, 기업.. 2020. 6. 21.
이탈리아여행기9 – 모두가 모델이 되는 패션의 도시 밀라노 부제: 환상적인 스포르체스코성의 야경을 배경으로 마지막 만찬 밀라노행 기차는 늦은 오전이었다. 아침 일찍 서둘러 다시 베네치아를 구경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이 들었다. 하지만 그러기에는 가족들이 너무 빠듯하게 움직여야만 할 것 같아서 인근 지역 구경이라도 할까 하고 아내와 둘이 호텔을 나섰으나 마땅한 둘러볼 곳이 없었다. 말 그대로 이곳 주민들이 지내는 동네 공원에 산보하듯 나갔다 돌아왔다. 그래도 여유가 있어서 좋았다. 밀라노행 고속철이 우등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고 좋아했다. 그러나 좌석은 넓어져 좋은 면이 있었지만 4명이 서로 바라볼 수 있는 좌석이 아니어서 우리 가족으로서는 다소 아쉬웠다. 그래도 음료와 커피와 쿠키까지 서비스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런 무료 커피조차 맛이 있었다. .. 2020. 6. 15.
이탈리아여행기8) 길을 잃어도 아름다운 도시, 베네치아 ‘물의 도시’라 불리는 베네치아의 아름다움은 과히 세계 최고, 길을 잃어도 아름다운 도시 아름다운 피렌체를 떠나 베네치아로 이동하는 날이다. 피렌체보다 더 아름다운 도시가 있을까 싶었지만 베네치아는 그 모든 도시를 잊게 만들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었다. 우리 가족은 가이드도 없고 이탈리어도 모르고, 기차 플랫폼도 복잡해 어려움도 있을 법했지만 그래도 어렵지 않게 베네치아행 열차에 오를 수 있었다. 참고로 선진국이라고 생각하는 이탈리아가 보통 사람들의 기대와 달리 잦은 기차 연착으로 악명이 높다고 해서 놀랐다. 그러고 보면 우리나라는 굉장히 체계화가 잘 된 나라임을 해외여행을 다닐수록 더 실감하게 된다. 실제로 어느 나라를 가도 우리나라만큼 잘 정비된 나라가 흔치 않다. 어떤 부분이 그렇냐 묻는다면 ‘대중교.. 2020. 5. 15.
이탈리아여행기7 – 영원히 멈춰버리고 싶도록 만드는 피렌체의 붉게 물든 전경 만일 시간을 멈출 수 있다면 피렌체 전경이 보이는 이곳 미켈란젤로 광장에 부제: 영화 속 풍경에 빠져드는 듯한 환상을 불러 일으키는 피렌체 (두오모성당, 조토의종탑, 베키오다리, 미켈란젤로 광장) 꿈만 같던 로마에서의 3일을 보내고 르네상스의 꽃을 피운 피렌체(Firenze)로 향했습니다. 로마의 골목골목까지 지리가 익숙해질 만하니 곧 이별이란 생각에 아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피렌체행 기차를 놓치지 않기 위해 일찌감치 서둘러 떼르미니역에 도착했습니다. 열차내부는 생각보다 편했습니다. 가족석이라 서로 마주보고 카드게임을 하며 왔더니 눈 깜짝할 사이 피렌체에 도착했습니다. 실제로는 2시간 거리입니다. 피렌체에 도착해 예약한 호텔이 가까이 있어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짐을 풀자마자 곧바로 피렌체 여행에 .. 2020. 5. 6.
이탈리아여행기6 – 교황의 사과도 거절한 미켈란젤로의 시스티나성당 일화 위대하지만 인기 없는 삶 VS 평범하지만 인기 있는 삶, 어떤 삶을 살고 싶나요? 제가 강의할 때 청중들에게 미켈란젤로와 라파엘로 이 두 사람의 인생스토리를 들려주고 던지는 질문이 하나 있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두 사람 같이 인생을 살아갈 수 있다면 여러분은 어떤 사람의 삶을 살아가고 싶은가요?” 말하자면 미켈란젤로처럼 인류 역사상 영원히 남을 불멸의 명작을 만들지만 살아있는 동안 평생토록 사람들의 (비난을 받으며) 인기 없는 사람의 삶으로 살아보고 싶은가요? 아니면 라파엘로처럼 위대한 업적은 아니지만 비록 짧게 살더라도 살아있는 동안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 받으며 인기 있는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은가요?“ “만일 당신이라면 어떤 삶을 살고 싶은가요?” 저는 쉽지 않은 선택이라 여겼습니다. 그렇지만 청중.. 2020. 4. 27.
이탈리아여행기5)미켈란젤로가 평생토록 자신의 작품에 이름을 새기지 않았던 이유 바티칸의 모든 예술가를 압도하는 미켈란젤로, 그가 평생토록 자신의 작품에 이름을 새기지 않았던 이유 오늘은 바티칸 투어가 있는 날이어서 아침 일찍 서둘러 일어났습니다. 호텔 조식을 즐길 시간이 없어 각자 샌드위치를 하나씩 들고 가이드와 만나기로 한 약속 장소로 향했는데요. 그렇게라도 챙겨먹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을 나중에야 했답니다. 아침 일찍 시작한 바티칸 투어가 오후 4시 가량이나 되어서야 끝났기 때문인데요. 실제로 투어 하는 동안 어디서 무엇을 먹을 시간적 여유가 없고, 먹을 장소도 잘 없으니 바티칸 투어를 할 분들이라면 꼭 아침 식사를 잘 챙겨 드시길 바랍니다. 간단한 간식거리를 가방에 챙겨두는 것도 요령인데요. 다만 바티칸시티는 하나의 거대한 박물관이라 어디서 앉아서 먹을 자리가 마땅찮으니 말 그.. 2020. 4.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