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인생,사는 이야기

가수 이상우가 아니라 승훈이 아빠라서 행복해요

by 따뜻한카리스마 2008. 4. 18.
20대때 좋아했던 가수 중에 한 사람이 이상우씨다.

보기만 해도 귀엽고 훈훈하고 따뜻함이 배여나오는 사람이다.

그런데 어느 날 CF에서 장애를 겪고 있는 그의 아들을 보았다.

처음에 설정이라고 생각했다. 아내는 사실이라고 말해줬다.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까 생각은 했지만 한동안 잊어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중앙일보 07년12월11일자 정현목기자)

오늘 점심을 먹으면서 TV를 우연히 봤다. 가수 이상우씨의 가족이야기가 나와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나도 두 아이의 부모로서 아이둔 부모의 심정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솔직히 말하자면, '과연 나라면 어떨까'라는 두려움도 들었다.

그런데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승훈이가 있음으로 인해서 오히려 인생의 더 큰 행복을 깨닫고 얻었다는 것이다. 오히려 승훈이가 두 부모의 스승이라고 이들 부부는 말한다.

승훈이가 있음으로 인해서 겸손함도 배우고, 사랑도 배우고, 행복도 배우고, 인생도 배웠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YES24, 이상우씨의 자전적 소설)

이들 가족의 이야기를 보고 눈물을 많이 흘렸다.

나도 너무 교만하게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 반성을 가져본 뜻깊은 시간이었다.

가수 이상우가 아니라 승훈이 아빠로서 더 행복하다는 이상우씨! 멋진 아빠다.
승훈이로부터 그동안 찾지 못했던 행복을 발견했다는 승훈이 엄마! 역시 아름다운 사람이다.
이들 가족의 행복 바이러스가 더욱 더 넓게 퍼졌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참, 장애에도 불구하고 승훈이가 전국대회에서 4등을 했다고 한다. 이러한 결과물이 승훈이의 행복을 좌우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 올림픽대회에서도 금메달을 딸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품어본다.


댓글6

  • hulakse 2010.07.06 11:42

    이상우씨 오늘 SBS 좋은아칭을 보면서 가슴이 너무 벅차서 계속 흐느끼며 봤어요.이글을 올리는 지금도 눈물을 주체 할수가 없네요.승훈이는 거의 정상인으로 살겁니다.승훈이 가족 모두 파이팅!
    나는 틱 장에를 가진 70년생 아들을 둔 어미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세상밖에서 자신이 없느것 같아 내 사후를 생각하고 날마다 이불을 입에 물고 통곡을 합니다.나도 아들이 중학교때까지 우리나라에서 체고 권위자라는 분을 찾아다니며 노력해 봤읍니다.허나 생각하기도 싫은 아빠의 무질서한 생할 또 돈미면 모든것이 해결 된다는 사고방식 밖에는 없는 아빠가 전혀 협조를 해주지 않아서 서울의대 교수님도 치료를 포기 하시고 본인도 포기해서 아무 대책도 없이 지금까지 왔읍니다.그때 지금 세상만 같았어도 아마 아들을 데리고 나왔을겁니다.아이한테 나약한 모습만 보여 준 내가 원망 스렵읍니다.주위의 누구에게도 하기 싫은 애기였음니다.............
    답글

  • flower5675 2017.01.20 19:00

    안녕하세요저는가정주부자교회유치부선생님입니다승훈같은아이를사랑합니다많이사랑과관심이많이쏟은마음티브이에서많이받습니다저두아이들보면많이안아즘답니다
    답글

  • flower5675 2017.01.20 19:01

    이상우씨팬이자아이들사랑해주는모습보고힐링됬답니다
    답글

  • ♡♡♡ 2017.10.03 19:08

    돋움 이라는 책도있음!
    답글

  • 현주 2018.10.14 00:26

    hulakse 님
    최근이랑 비교 하고 자책 하실 필요 얷을것 같아요.
    그땐 정말 수치스러워해야하는 그런 분위기였거던요.
    답글

    • 현주 2018.10.14 00:31

      그러니까 남과 다르면 부모로서
      내놓기가 부끄럽고 죄스럽고 그랬지 않았나 싶어요.
      너무 자책하시지 마세요.
      ㅠㅠ 말씀 들으니 망이 아파서 그럽니다.
      70 년생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