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비평,고발

내가 노무현에게 눈물을 흘린 이유

by 따뜻한카리스마 2009. 5. 25.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충격적인 서거 소식에 전국에 애도의 물결이 휩쓸고 있다.

아내 친구의 아버지는 노대통령을 뒤따라 자살하겠다는 친구를 달래려고 소주 한 잔 하러 가신다고까지 한다.

노무현을 싫어했던 사람들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일 것이다.

노전대통령의 검찰 수사로 그의 인기가 바닥권에 떨어졌다고 생각했는데,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는지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노사모들은 알까? 소위 노빠들은 알까? 소위 보수 꼴통들은 어떨까? 사실 나는 정치 색깔로는 이도 저도 아닌 사람이다. 그러니 나 역시도  모르겠다. 왜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흐르는지... 노무현과는 일면식도 없다. 솔직히 그에 대해서 아는 것도 없고, 특별하게 그를 존경해왔던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왜 자꾸 눈물이 흐르는 것일까?

                        (이미지출처: 거다란님, 끝내 나를 울린 노무현)

내가 눈물을 흘리는 이유를 곰곰이 생각해봤다. 어쩌면 다른 국민들도 나와 비슷한 감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노무현을 위해서 눈물을 흘리는 나의 감정에 대해서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봤다.


첫째, 너무 ‘불쌍하다’, ‘안쓰럽다’는 것이다.
이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반대자들조차 느끼는 마음일 것이다. 우리 국민이라면 느껴지는 인지상정이리라. 물론 애도하시는 분들 중에는 ‘불쌍하다’는 말조차 불경스럽다고 생각할 분도 있으리라. 너그러이 양해해주시길 바란다. 인간적으로 너무 안타까웠다.

둘째,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그 분의 비참한 심정 에 공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한 아내의 남편으로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그들을 위해 자신의 몸을 희생한 그의 희생정신 때문이 아니었을까. 마치 내가 그 아비의 모습이 된 듯한 느낌이 들어 생각할수록 눈물이 흘러내렸다. 아비된 도리로서, 자식된 도리로서 어찌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있을까.

셋째, 인생의 무상함을 느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국가 권력 최고의 수장인 대통령직까지 거치고도 자살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그 상황에서 느껴지는 인간 삶의 무상함 때문이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그토록 연연하는 수많은 아집과 집착과 욕심이 다 무상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리라.

넷째, 노무현의 인간됨 때문이다.
그의 완벽함 때문이 아니라 그의 부족함 때문이다. 완벽함이 아니라 부족함, 그 모자람에서 느껴지는 지고지순함. 지극히 인간적인 모습에서 느껴지는 향기 때문이다.
일국의 대통령으로 있을 때도 그는 늘 우리와 같이 평범하다고 느껴졌다. 제왕적 권위주의를 탈피한 그에게서 느껴지는 작은 존경심이 아니었을까.

다섯째, 노무현이 바로 나 자신이었기 때문이다.
그가 남긴 유서에서 ‘삶과 죽음은 하나’라고 외쳤다. 그 말이 어떤 의미인지 모르겠다. 아직은 너무 철이 없어서일까. 어떤 의미일까 곰곰이 생각하다가 불현듯 이런 생각이 들었다.

“노무현이 곧 나였고, 내가 바로 노무현이었다.”
국민들이 이토록 슬픔을 보이는 것도 바로 자신과 같다고 느껴지는 동질감 때문이 아니었을까.


바보 노무현은 한 번도 주류였던 적이 없었다. 주류가 된 적이 있어도 곧 그들로부터 토사구팽 당했다. 하지만 그 스스로 비주류가 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는 항상 비주류와 함께했다.

미워도 미워할 수 없는 우리 자신의 모습처럼, 그는 지독하게도 어리석은 비주류 인간이었기 때문이다...

‘바보 노무현’을 애도하며......

혹시나 눈물을 흘리신 분들이 있다면 왜 눈물을 흘리셨는지 이야기해시주면 정말 고맙겠다...



*추신: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볼까하고 트위트 개설 했습니다!
@careernote 입니다
비즈니스 인맥사이트인 링크나우도 유용하겠더군요. 관심 있으신 분은 클릭+

인간 노무현과 관련해 써둔 글 모음

  • 2009/06/08 역사는 노무현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 2009/06/03 20년 전의 6월 항쟁과 민주주의의 후퇴, 오늘까지 이어지나?
  • 2009/06/01 정도전의 혁명의식은 노무현에게로, 다시 우리 국민에게로...
  • 2009/05/30 노무현 전대통령을 향한 추모의 말말말...
  • 2009/05/29 봉하마을, 마지막 조문 위해, 밤새워 늘어선 추모객들...
  • 2009/05/28 모래 예술로 만든 노무현 전 대통령 얼굴 보니...
  • 2009/05/27 국민들이 노무현에 오열을 터트리는 이유
  • 2009/05/25 내가 노무현에 눈물을 흘린 이유 
  • 2009/05/23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소식에 눈물만 흘러내리고... 
  • 2008/05/14 정직하면 손해본다는 말은 착각, 도덕성이 경쟁력이다!
  • 2008/05/06 택시기사, 노무현 시절이 오히려 더 좋았다 
  • 2008/04/06 경상도와 전라도의 지역감정 
  • 2008/02/27 봉하마을 벗어나면 가만 안둘 것이다
  • 2008/02/23 노무현 대통령의 성격유형 
  • 2007/12/28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불편한 진실
  • 2007/12/19 17대 대선이 남긴 치명적 도덕적 상처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숨어 있습니다. 다른 글도 봐주세요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특히, 칼럼 의뢰나 자기계발 강의 환영합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 댓글102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