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위대한 지성이 빛나는
글이라는 것을
프롤로그에서
바로 느낄 수 있다.

이 책의 끝까지
심리학자 융의
광기에 가까운
천재적 직관력이 번득인다.

다만 다소 난해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출처; YES24, 오래된 책이라 그런지 표지 이미지 자체도 꼬딱지 만하다^^)

전기 작가인 야페가 작성한 분석심리학자 칼 융의 자서전이다.

그가 융과의 대화를 통해서 듣게 된 내용을 바탕으로 기술하였다. 하지만 융을 신화적으로 미화하고 재구성하지 않았다.

사실상 거의 전적으로 칼 융이 직접 이야기를 기술하고 있으며, 또한 그의 성격상 수십, 수백 번의 감수를 통해서 쓰여지지 않았을까 싶다.
 

일반적인 자서전과는 완전히 판이하게 달라

그래서 일반 시중에 떠도는 자서전과는 판이하게 다르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자서전은 한 인물을 중심으로 일어난 외면적 사건 중심으로 기술되어 있다. 그런데 이 융의 자서전은 자기 내면의 심리적 사건 중심으로 기술되어 있기 때문이다. 완벽히 한 인간의 정신세계를 보여준다. 

이 책을 만나고 읽게 된 것이 너무 고맙고 감사할 따름이다.  

위대한 지성이 잊혀지는 현실이 안타까워... 

그런데 올해 구입한 이 책의 인쇄면을 봤더니 95년에 발간된 초판이다. 초판이 아직까지 떠돌고 있다는 것은 10여년 넘는 시간동안 아직 1쇄도 모두 소진되지 않았다는 것으로 추정해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도서 <비전에 생명력을 불어넣어라>중에서, 37살의 나이에 프로이트와 결별하면서 자기 스스로의 정체성을 잃고 학생들을 가르칠 자격이 없다고 스스로 사표를 쓰고 대학을 떠나는 융의 모습을 그린 삽화)

책을 읽은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지성의 파편들

웃기는 일이다. 실로 위대한 책들은 이렇게 외면 받을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하긴 7백여페이지에 이르는 이 책의 분량만 보더라도 보통 사람은 질릴 것이다. 사실 분량보다 더 내용의 난해함에 더 어려움이 있으리라. 

천재의 정신세계를 엿보다 

그러나 이 어려운 내용 모두를 읽은 사람에게 위대한 지성의 한 파편을 얻을 수 있는 행운이 주어진다.

(잡소리. 융의 저작들을 뒤적거리다보니 김영사에서 나온 동일한 자서전도 있다. 제목은 다르게 나왔다. 지난해 12월 발간되었는데 벌써 1쇄는 소진된 것 같아 보인다. 역시 대형출판사라 판매에는 귀재다^^) 

기발한 영화 ‘존 말코비치 되기’의 원형

책의 내용은 놀랍도록 진실되다. 그렇지만 놀랍도록 어렵다. 마치 융의 복잡한 정신세계에 수없이 들어갔다가 나왔다가 롤러코스트를 타는 느낌이다. 그의 의식세계 뿐 아니라 무의식세계까지 말이다. 마치 기발한 영화 ‘존 말코비치 되기’에서 배우 말코비치의 머릿속에 빠져 들어갔다가 나와서 머리가 뻑쩍적거리는 느낌이다. 

보통 책 읽기보다 서너 배 이상의 시간과 에너지 소요돼...

사실 나 역시 이 한 권의 책을 읽는데 무려 1주일 가량의 시간이 소요되었다. 내가 읽는 보통 책의 서너 배나 더 시간이 소요된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무 난해하고 어려워서 중간중간의 내용을 가볍게 건너뛰면서 겨우겨우 읽었다. 

천재의 정신세계를 치밀하게 보여주는 지성

이것이 바로 천재의 삶, 천재의 사고, 천재의 정신세계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린시절부터 노년이 되기까지 융 자신 겪었던 사건에 대한 감정, 그 정신셰에 대한 분석, 꿈의 기억, 꿈의 분석 등의 수많은 이야기들이 현실과 꿈을 들락거린다.

타고난 그의 직관력으로 이런 위대한 사상이 후대에게까지 전해지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융은 프로이트를 능가하는 천재

그는 프로이트와 동시대를 살아간 인물이다. 프로이트와 함께 무의식을 사상을 함께 공유하기도 했다. 프로이트 역시 뛰어난 천재였다.
 

그러나 그는 프로이트를 훨씬 능가하는 탁월한 지적 존재였다. 

내가 준 도서평점은 93점이다. 거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줘야 되나 일반인들이 너무 어렵게 느껴질 수 있게 글을 썼기 때문에 점수를 낮췄다. 허긴 이 복잡한 두뇌 속의 사상을 어찌 단순하게 펼칠 수 있었을까. 

마치 천재의 머릿속을 푼돈을 주고 훔쳐본 느낌이다.

 

가장 인상 깊은 문구;

어렸을 때 나는 외롭다고 생각했었다. 그것은 나이든 지금도 마찬가지이다. 왜냐하면 나는 다른 사람들이 알지 못하고 있는 듯한 사실, 그리고 그들이 알고자 하지 않는 사실들에 관해서 알고 있으며, 그것들에 관해서 말을 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외로움이란 어떤 사람 주위에 다른 사람들이 없을 때 생겨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가 생각하기에 상당히 중요하게 보이는 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릴 수 없거나, 다른 사람들이 도저히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을 것 같은 견해를 어떤 사람이 지니고 있을 경우 더욱 생겨나기 쉬운 것이다. 나의 외로움은 내가 어릴 때 꿈을 꾸었던 때부터 시작되었다.
-614~615

융의 사상과 철학에 대해서 좀 더 쉽게 이해하려면 융 심리학 입문이 좋습니다. 관련한 글은 아래 주소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융을 모르고는 심리학 이야기하지마라!
http://careernote.co.kr/159 

내가 읽은 책&독서법;
07년 읽은 내가 읽은 200여권의 도서를 정리하며

08년1월독서목록-책을 읽으며 인생을 정리한다
08년2월독서목록-인간의 두뇌 속에 빠진 한 달
독서법만 개선해도 2배 효과 있다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m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보고 나니 칼 융이란 인물에 대해 궁금해지네요.
    다른 사람을 위해 외로움의 길을 택했다는 뜻인가??
    저는 이런 생각이 드네요. 언제 시간 있으면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2008.03.14 23:03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대단한 인물입니다. 난해하게 느껴질 수는 있으나 분명히 그 속에서 대단한 배움이 숨겨져 있습니다.

      단지 난해하기만 책들과는 거리가 있는 좋은 책입니다.

      2008.03.15 15:00 신고
  2. 리카르도  수정/삭제  댓글쓰기

    융프라우엔, 그녀들이 참 대단한 역할을 했죠. 한때나마 프로이트와 아버지와 아들 관계였었고..
    과연, 둘의 사이를 갈라놓은, 융이 말하는 "동시성"이라는게 존재하는건지는
    뇌 과학이 더 발전하면 밝혀지리라 예측해봅니다.

    융을 생각할때마다 항상 드는 생각은..
    어쩌면 그 "동시성"을 언어라는 매개체로 만들어진것이라는 가정하에 새로 이론을 만들어 내는것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어요. 언제 한번 짧게라도 그 생각을 정리해봐야 겠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

    2009.01.21 20:27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좀 어려운데요-_-;;;댓글 해석이 난해^^

      다음에 기회가 되시면 '동시성'에 대해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프로이트와 융의 관계는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는 아닙니다.

      저도 원래 그런 사이로 알고 있었습니다.

      둘은 무의식이라는 개념의 학문을 같이 한 사이인데요. 프로이트가 융의 스승처럼, 융의 아버지처럼 회자되죠. 나이도 융이 스무살가량 어린데다 프로이트의 명성이 워낙 대단하다 보니 당연하게 생각됩니다.

      그렇지만 실제로는 융은 프로이트가 꿈꾸던 아버지상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그에게서 자신이 보지못했던 무의식적 아버지상 기대하게 되었다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 역시 저도 두 사람을 만나보지 못하고 책에서만 읽은 내용들이라. ㅋ

      다만 제가 읽은 책들 중에서 가장 신뢰감이 갔습니다. '정신분석으로의 초대'라는 책 중에 나옵니다.

      2009.01.21 21:10 신고
  3.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영사에서 나온 자서전 기억,꿈,사상이란 책과 내용이 비슷한가요? 읽으셨다는 책은 품절이라 구할 수가 없어서요..

    2019.06.02 18:10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책은 절판되고 새로운 이름으로 다른 출판사에서 나왔군요.

      융의 자서전인만큼 그 본질적은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겁니다~

      2019.06.03 14:28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668)
대한민국 진로백서 (41)
따뜻한 독설 (128)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4)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가슴 뛰는 비전 (67)
책,서평,독서법 (253)
고민 상담 Q&A (825)
삶,인생,사는 이야기 (167)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58)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6)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7)
영화,방송,연예 (65)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518,610
  • 1,6751,500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