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나만 몰랐던 취업비법, 20년경력 커리어코치의 취업노하우
책,서평,독서법

이외수, 자기만 아는 놈들 글 쓸 자격 없다고 똥침날리다

by 따뜻한카리스마 2009. 2. 25.

남들이야 죽든 말든 자기만 잘 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부류들은 무조건 나쁜 놈에 속한다.
바로 이 놈들이 글 쓸 자격 없는 놈들이다... <작가 이외수>
  


아는 사람이 이 책 <글쓰기의 공중부양>을 들고 있었다.

제목도 독특했지만, ‘내용이 괜찮다’고 해서 바로 책을 구입했다.

좋다면 일단 사두고 본다.

최근에 생긴 좋은 버릇이다.
(하지만 재고는 엄청 쌓인다는-__-;;;)

이외수씨야 알고야 있었지만 별로 관심이 없던 작가였다. 그의 책을 한두 권 읽어보기는 했다. 시인으로 생각했다. 그림이 많아서 만화가인가하는 생각도 했었다. 여하튼 머리 긴 기인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다. 당시에는 정말 철이 없던 시절이었다. 물론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이미지: 김홍기의 문화의 제국 중에서 김홍기님이 만나고 온 작가 이외수의 멋진 포즈, 포스가 가득하다!)

이외수의 <글쓰기 공중부양>을 읽기 시작하면서도 뭐 글쓰기 책으로서 별로 특별하게 다가오지는 않았다. 물론 쓸 만한 내용들이 조금 있기는 했지만. 글쓰기에 있어서 보다 다양한 표현방법과 단어채집, 풍부한 사색과 다양한 공부들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드는 정도였다.


그래도 솔직하고 진솔한 면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실제적으로 글을 어떻게 써야하는가에 대한 실용적인 내용이 들어 있어서 마음에 드는 부분도 있었다. 물론 다소 어려워 마음에 안 드는 부분도 있었지만.


(이미지출처: YES24, 나 같은 독자를 보고 조금은 짓궂게, 조금은 장난스럽게 웃으며 바라보시는 것 같다)

그렇게 시건방지게 글을 읽어내려 가다가 작가 이외수에게 망치로 바로 한 대 얻어맞았다. ‘자기만 아는 인간들은 글 쓸 자격이 없어!’라는 말이었다. 충격을 받았다. 바로 x잡고 반성했다. 심히 부끄러웠다. 나를 두고 한 말 같아서--_--;;;.


이후 건방지게 읽던 글 읽기 자세를 바로 고쳤다. 꼬리를 바로 내렸다. 깨갱. 대가 앞에서 함부로 몸이 안 움직이듯 깍듯한 예의를 갖춰 다시 책을 읽어 내려가기 시작했다.


(여기저 나와 같이 x잡고 반성할 마음이 드는 사람들이 있다면 아래 글 한 편 더 읽어보자. 모든 것을 자기중심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관련글:
공주병, 왕자병 속에 숨어 있는 성격장애 )

글을 씀에 있어서 다른 사람과 다른 사물과 다른 의견을 바라봐야 하는 이유는 흑과 백의 단순한 이중적 잣대가 아니라 360도의 다각도 방면의 모든 견해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나는 받아들였다. 그것이 무척 비효율적이고, 글에 힘이 빠질 수 있다. 그러나 진정한 작가라면 그리하여야 하지 않을까 싶었다.

이외수가 왜 이 시대의 기인으로 추대 받고 있는지 그 이유를 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머리만 길러서 그런지 알았다-_-;; 그가 나를 보기 좋게 한 방 먹인 것이다. 물론 나뿐만 아니라 수많은 중생들을 그렇게 계도해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에 존경심이 일었다.


글쓰기 내용에 문법하면 너무 어려워서 사람들이 질릴 터인데도 그는 기초적인 문법부터 꺼낸다. 보통 때 같으면 나는 ‘무슨 씨나락 까먹는 소리야’라고 투덜댔을 것이다. 사실 내가 기초도 안 된 인간이라 문법하면 머리가 아프니 그런 식으로 핑계를 대며 우리나라 문법을 등한시 해왔는지 모르겠다.


잠깐이라도 글을 써 본 사람으로서 반성의 마음이 크게 들었다. 초 절정고수 앞에서 펜대 잡았다고 말했다가는 볼기짝이라도 한 대 더 얻어맞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외수는 이 시대의 진정한 글쟁이였다. 형님! 충성!


가장 인상 깊은 문구:


나쁜 놈은 좋은 글을 쓰지 못한다!

어떤 놈이 나쁜 놈일까.


나는 딱 한 가지 부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바로 나뿐인 부류다. 그러니까 '나뿐인 놈'이 바로 '나쁜 놈'이다. 개인적으로는 '나뿐인 놈'이 음운학적인 변천과정을 거쳐 '나쁜 놈'이 되었다는 생각이다. 남들이야 죽든 말든 자기만 잘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부류들은 무조건 나쁜 놈에 속한다.

-p52


그럼, 이외수의 글쓰기 비법이 뭐냐고? 그건, 사서 봐라. 응~. 
세상에서 두 번째로 '나쁜 놈'이 '공짜 좋아하는 놈'들이다.
진짜다! 이 단순한 진리만 지켜도 크게 배움을 얻을 수 있다!
그런데, 나는 공짜 좋아해서. 대머리. 하악하악...



덧글.
재밌게 읽으시라고 조금은 장난스럽게 쓴 점 양해 바랍니다.
오늘도 책 읽는 행복한 하루되시길 빌며*^^*

독서법& 독서습관 고치기;
내 인생을 바꾼 단 한 줄의 문구
군대에서 두드려 맞으면서도 익힌 독서습관-독서가 인생을 바꾸다.
독서법만 개선해도 2배 효과 있다! 
초등학교서 익힌 독서습관 버려라
독서데이트 즐겨보세요
집착버리면 독서능력 늘어난다
사람들이 책을 읽지 않는 이유

최근 읽은 책&독서 노트;
07년 내가 읽은 200여권의 도서를 정리하며

08년 내가 읽은 독서 목록(강추와 비추 구분)

**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그냥 들어왔다, 그냥 나가기 너무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넘쳐납니다! 다른 글도 봐주세용^^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사연이나 기사제보나 고민 문의도 환영합니다!(career@careernote.co.kr)

단, 고민은 익명하에 기사나 원고로 나갈 수 있으므로 원치 않으시면 미리 말씀해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