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IT

오프라인에서도 빛나는(?) 악플러들의 낙서

by 따뜻한카리스마 2008. 12. 13.

'악플러'하면 인터넷으로만 활동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오프라인에서도 버젓이 활동하고 있다.

그들은 이런 오프라인에서 힘을 키워서 온라인으로 등장하는 것일까?

아니면 온라인에서 키운 자질로 오프라인으로 등장하는 것일까?

엉뚱한 생각들이 스쳐 지나간다.

(평범한 분식점이다. 메뉴판까지 온갓 사연들이 덕지 덕지 붙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포스트잇과 종이만으로도 음식점의 인테리이거 완성된다. 사진으로 담아두고 싶어서 한 컷)

(웬지 이런 사연들이 있으면 더 음식이 맛있게 느껴진다. 많은 사람들이 다녀갔다는 것만으로도 기대감이 생긴다. 또한 먹는 동안 사연보는 재미가 솔솔하다.)

(그렇게 카메라를 들이밀다가 욕지거리가 난무한 종이 한 장이 눈에 들어왔다. 다시 더 들이밀어봤다.)

(완전 욕이다. 요 인간 하는 말이 '개xx들아, 너희들 이딴짓 하는지 너네 엄마는 아냐? 시파xx야'라는 욕지거리다. 다른 사람들의 사연은 엄마가 봐도 괜찮겠다고 보인다. 오히려 반대로 이 친구의 엄마가 이런 글을 본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든다.
온, 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이렇게 날 뛰는 악플러 보니 어이가 없다. 인간이 불쌍타.)

인터넷에서 악플을 남기는 사람들의 심리에 대해서는 아래 기사에서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0
악플에 상처를 받았던 사람이라면 심리치료가 될 것입니다.
관련기사: 인터넷 악플러 심리를 파헤치다!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넘쳐남다! 다른 글도 봐주세요.안 보면 바부.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사연이나 기사제보나 고민 문의도 환영합니다!(career@careernote.co.kr)
단, 고민은 익명하에 기사나 원고로 나갈 수 있으므로 원치 않으시면 미리 말씀해주십시오.

댓글5

  • Feminist 2008.12.13 10:50

    그저 치료가 필요할 뿐이고~
    불안정한 정신상태로 악플을 다는 것은 음주운전과 다를 바가 없지 않을까합니다.
    그저 혼자 잘못되면 에휴...그러려니 할지도 모르는데...
    주변 선량한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것은 참 어찌 막아야할런지요~

    처음엔 어느정도 붙여놓아야 저런 일이 자발적으로 시작될런지가 가끔 궁금해집니다.
    분명 맨 벽에서 시작한건 아닐테고..약간의 밑밥이 있었을텐데 말이죠~ ㅎㅎ
    답글

    • 밑밥이라?ㅎㅎ허긴 돌이켜보면 악플이 될만한 소지가 있던 개인적 의견도 있습니다. 그럴 때 따끔한 한 마디 들음으로써 나와 전혀 다른 각도로 사물을 바라볼 수도 있죠.

      그런데 악플러들 비평과 악플을 구분하지 못합니다.

      그냥 저속한 쌍소리를 퍼붓는데, 도늘 넘는 경우가 많죠. 이런 분들 쏙아내서 정신병원이라도 보내야 될 분들 여럿 보입니다.

    • Feminist 2008.12.13 12:27

      아하...
      밑밥이요,,,악플에 대한게 아니라.. --;;

      저 분식집 포스트잇을 사람들이 붙이게 된
      그런 밑밥을 얘기한 거였습니다.
      미리 주인이 누굴 시켜 30장 쯤 붙여놓게 했다거나..

      제 글이 쫌 두서가 없었나 봅니다.
      화제를 바꾼다고 달랑 한 줄 띄운 게 다였으니.말이죠

    • ㅋㅋㅋ저는 제 풀에 찔려서 악플러를 불러오는 밑밥으로 생각했네요,,,ㅋㅋ

  • memory foam mattress 2011.01.12 09:20

    난 네가 최선을 노력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가 알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게시물을 업데이 트하십시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