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경영학의 아버지’.
‘지식인의 아버지’라고 불리던 드러커 교수.
95살의 고령으로 죽는 날까지 저술과 강연, 컨설팅으로 왕성히 활동했던 경영학의 구루.
(guru: 인도말로 원래 ‘무겁다’는 뜻이었으나, ‘존경받는 인물’이라는 뜻의 극존칭으로 사용됨)


그는 살아있는 동안 30여권의 명저를 발간하며 탁월한 필력으로 실제적인 경영 지식을 전파하고자 노력했다.

또한 GM을 비롯한 수많은 기업 컨설팅과 마셜 플랜 등의 국가적인 정책에도 자문 역할을 해왔다.


경영적인 측면에서 인간의 역할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으며, 또한 경영은 누구나 배워야 되는 일반교양이라고 주장하며 경영개선 활동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드러커 교수. 그래서 그를 ‘현대 경영학의 창시자’라 부르길 주저하지 않는다.


(이미지출처: http://cafe354.daum.net, 젊은 날에 완벽함에 이르는 비전을 세웠던 경영학의 대부 ‘피터 드러커 교수)

하지만 그 역시 젊은 날부터 비전이 확고했던 것은 아니다.
젊은 날의 드러커는 부모님의 성화로 독일 함부르크 대학의 법학과에 입학한다. 하지만 대학 공부에는 관심을 두지 못하고 면제품 수출회사의 견습공으로 일하며 하루하루를 즐기면서 시간을 보내는 비전 없이 살아가는 그런 평범한 청년이었다.


가난해서 좋아하는 오페라 표조차 구입할 여유가 없었지만 공연 전까지 표가 팔리지 않아 대학생에게 제공되는 무료 공연을 즐기곤 했던 젊은 드러커. 그는 그렇게 우연찮게 이탈리아의 위대한 작곡가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폴스타프(Falstaff)>를 관람하게 된다.


일생동안 완벽에 도전한 베르디와 드러커


음악적 소양이 있었던 그인지라 베르디의 생생하고 활기찬 오페라를 듣고 곧 매료된다. 베르디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그에 대한 정보를 찾던 중 이 작곡가가 이미 여든 살의 고령이라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란다. 당시 평균 수명이 50줄이었으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게다가 드러커의 나이가 이제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겨우 18살의
어린 나이였기에 격세지감의 느낌이 더욱 들었을 것이다. 그로서는 감히 상상할 수 없는 고령의 노인네가 그 엄청난 열정적인 오페라를 작곡했다는 것에 믿기지 않음을 느낀다.


하지만 한 언론 기자가 베르디에게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왜 힘든 오페라 작곡을 계속하느냐는 질문에 베르디가 답변한 대답을 보고 전율을 느낀다.


“음악가로서 나는 일생 동안 완벽을 추구해 왔다. 완벽하게 작곡하려고 애썼지만, 하나의 작품이 완성될 때마다 늘 아쉬움이 남았다. 때문에 나에게는 분명 한 번 더 도전해 볼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드러커는 살아가면서 평생토록 베르디의 이 말을 잊은 적이 없다고 한다. 그는 당시 불투명한 미래 속에 한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고 살아가는 평범한 청년이었지만 앞으로 살아가면서 베르디의 교훈을 평생의 길잡이로 삼으며 살아가겠다고 굳게 다짐한다.


“나는 내가 앞으로 무엇을 하든지 간에 베르디의 그 교훈을 인생의 길잡이로 삼겠다고 결심했다. 나이를 먹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정진하리라고 굳게 마음먹었다. 살아가는 동안 완벽은 언제나 나를 피해 갈 테지만, 그렇지만 나는 또한 언제나 완벽을 추구하리라고 다짐했다.”


비전은 도저히 불가능해 보이는 일들을 이뤄낸다. 스무 살도 되지 않은 젊은이에게 어떻게 인생을 살아가야 되는지 꺼지지 않는 불길로 삶의 길을 안내해준다. 비전은 인간의 나약함을 뛰어넘어 완벽함에 도전하는 용기까지 불어주는 것이다.

20대의 어두움과 불안과 방황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무엇인가 삶에 대한 의미있는 목표를 가져야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해본다.

드러커 교수는 내 인생의 스승이기도 하다. 그를 통해 편안한 노후를 즐기려던 나의 어리석은 욕망을 던져버리고 내게 주어진 소명을 다해 살기로 나 역시 다짐하게 되었다.

참조출처: <비전에 생명력을 불어넣어라>

* 따뜻한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저와 인맥을 맺고 싶으시면,  트윗 
@careernote, 비즈니스 인맥은 링크나우 클릭+^^, HanRSS 구독자라면 구독+^^, Daum회원이라면 구독^^ 클릭, 프로필이 궁금하다면 클릭^^*, 고민이나 문의사항은 career@careernote.co.kr (무료,단 신상 비공개후 공개), 비공개 유료상담 희망하시면 클릭+
구매하기 : YES24, 교보문고알라딘, 인터파크반디앤루니스 서평하기: 트랙백 거시려면 클릭+ 
북세미나: 전체일정 클릭+, 카리스마의 심리학교실 : 자세히보기, 홍보지원: 홍보해주실 분^^ 클릭+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자언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고자하는일에 더욱 열심히 살자~~라는 뜻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아직도 인생의 반도 못살은 저도 정말 열심히 살아야겠어요~~
    드러커처럼....하고자하는 일에 완벽할수는 없어도 후회없이 열심히 도전해야겠지요?

    2008.11.24 02:57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그렇죠. 저 역시 조금은 무모하게 완벽에 도전해보려고 시도해봤습니다.
      하지만 제가 원하는 완벽이나 성취의 결과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제 삶의 과정 하나하나에 충실히 살아가려고 노력하고 있답니다.

      임자언니처럼 후회없이 살도록 열심히 도전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2008.11.24 07:19 신고
  2. memory foam mattress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는 위대한 사람과 작가입니다. 우리는 너무 사람에 대해 알고 기쁘게 생각합니다.

    2011.01.12 09:21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735)
대한민국 진로백서 (66)
따뜻한 독설 (128)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8)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가슴 뛰는 비전 (67)
책,서평,독서법 (254)
고민 상담 Q&A (847)
삶,인생,사는 이야기 (169)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65)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8)
사회,비평,고발 (87)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7)
영화,방송,연예 (66)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4)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710,487
  • 2551,298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