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남녀심리, 이성에게 자랑하는 방법이 다른 이유

by 따뜻한카리스마 2008. 8. 24.

여자 친구를 기쁘게 하려면,
어떤 칭찬을 하면 좋을까?

남자 친구를 기쁘게 하려면,
어떤 칭찬을 하면 좋을까?

궁금하지 않은가.

남자와 여자는 이성에 대해 자랑하는 방법이 다르다. 이유는 뭘까?

이는 여자들이 어떤 남자의 어떤 부분을 다른 사람들에게 자랑하고 있는지,
남자들이 여자의 어떤 부분을 남들에게 자랑하고 있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여자들은 단순히 남자친구가 ‘친절하다’라고 말하기 보다는 ‘그 남자 나 밖에 몰라’, ‘나만 챙겨준다니깐’, ‘작은 일까지 너무 잘 챙겨줘’라고 말한다. 결혼한 여자들은 ‘우리 남편, 너무 가정적이야’, ‘나보다 일찍 일어나 밥해준다니깐’, ‘아이들을 어찌나 잘 챙겨주는지’ 등으로 남편을 자랑한다.

유부녀니 ‘우리 남편 물건 커’, ‘밤에 끝내줘’이런 야한 이야기로 칭찬을 하는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내가 유부녀가 아니라서 잘 모르겠지만 분명히 그럴 경우는 드물 것으로 보인다. 여자들은 본능적으로 ‘자신을 잘 챙겨주거나’, ‘가족을 챙기듯 가정적으로 보호해주는 남자’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여자들은 남자들의 가정적인 행동에 대해 자랑을 많이 한다!
진화론의 주장을 빌리자면 그런 남자들이 오랫동안 집안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만일 남자가 너무 잘생기거나, 너무 돈을 잘 벌거나, 너무 사교적이다거나 하면 불안하다. 왠지 다른 여자들에게 눈을 돌릴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해서 그런 것이다. 그렇게 되면 내 가정생활이 평탄하지 못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물놀이하고 있는 7살 준영이와 6살 아현이. 서로 좋아하는 사이란다. 아현이에게 왜 준영이가 좋은지 물어봤다. '다, 좋아요'라고 하길래, 어떤 부분이 좋은지 다시 물어봤다. 그랬더니 '오빠는 절 잘 챙겨줘요^^*'라고 한다. 6살짜리도 아는 사랑이야기. 여자는 잘 챙겨주는 남자를 좋아한다.)

반면에 남자들은 자신의 여자를 어떻게 자랑할까. 미혼이나 기혼 남성이나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내가 밤에 나오라니깐 금방 나오더라구', '그 여자 한테는 내가 처음이야',  ‘우리 애인은 너무 말을 잘 들어’, ‘우리 마누라 내 말 한마디면 찍소리 못하지’, ‘내가 하라는 대로 다해’ 등으로 큰 소리 치길 좋아한다.

남자들은 여자들의 순종적인 태도에 대해 자랑을 많이 한다
‘남자들은 내 여자를 내가 통제하고 있다’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남자친구들 앞에서 괜스레 자기 여자에게 큰 소리를 치는 객기를 부리곤 한다. 그래야만 남자답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런데, 그러다 싸움으로 발전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이렇게 남자들이 자신의 여자를 마치 자기 것인양 주장하는 이유는 ‘내 여자가 다른 남자와 눈이 맞을 일은 없다’, ‘절대로 바람 같은 것은 피울 줄 몰라.’, ‘다른 아이를 밸 경우는 없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다소 독재적인 폭군 기질이 남성의 DNA 구조 속에 잠재돼 있는 것이다.

따라서 사랑하는 사람에게 칭찬받으려면 남자들은 여자들에게 ‘따뜻하고, 온정적이고, 가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다.’ 근육질의 남성미도 좋지만 그런 젊음의 육체가 순간인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다. 물론 여자들은 나이가 들어도 그런 젊음에 흔들림을 느끼기도 한다. 따라서 적절하게 남성다운 카리스마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 왜 여자들은 외도할까?-외도하는 여자들의 심리

여자들이 남자들에게 칭찬받으려면 조금 고까워도 남자의 말을 잘 들어주는 척만 하면 된다. 조금 큰 소리 칠 수 있게 응석을 받아주면 남자들은 사족을 못 쓴다. 다만 여자들의 경우 남자들과 밀고 당기는 게임에서는 적절히 튕기는 맛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남자들의 요구는 적절히 튕기면서 받아주는 요령이 있어야 더 사랑받는다.

만일 남자가 여성스럽게 너무 순종적이라든지, 여자가 여자답지 못하게 너무 카리스마가 있다든지 하면 서로 박 터지지 않을까^^

*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읽기만 해도 배움이 되는 따뜻한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사연이나 기사제보도 열렬히 환영합니다!(career@careernote.co.kr)

 

댓글13

  • 익명 2008.08.24 16: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kkhmean 2008.08.24 23:40

    제목에 눈이 번쩍~

    눈을 크게 뜨고 한자한자 집중해서 끝까지 읽었습니다! ㅋㅋㅋ

    여자친구에게 따뜻하면서도 카리스마를 잃지않는 모습을 보여줘야겠군요.. 쉽지않지만 ㅋ ;;

    교수님께서는 사모님께 어떤 남편이신가요? ㅋㅋ
    답글

    • 저도 딱히 좋은 남편은 못 됩니다^^
      그래서 반성 많이 하면서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서 노력한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와이프는 저를 아주 좋은 스탠다드 가장으로 생각해주고 있답니다^^*

  • 코찔찔리.. 2008.08.28 23:16

    파스칼이 말했다..

    남자는 결혼하면 자유를 잃어 버리고 , 여자가 결혼을 하면 자유를 얻는다고 했다..
    답글

  • 낭만시 2009.03.09 11:57

    흠....연애6년동안 자주 다퉜던 이유가 위에 다 있네요 -_-;;;내 기가 너무 쎘나봐요...이젠 남친에게 좀 순종적인 여우 같은 모습을 보여줘야 겠군요...전 그동안 남친이 내게 그렇게 해주길 바랬는데...;;서로 박터질거라는 글을 본 순간 ;;;으음..글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라라윈 2009.03.10 03:18

    정말 여자들은 다른 면보다..
    남자의 따뜻한 마음에 크게 감동하고, 그런 보살핌을 많이 원하는 것 같아요....
    많이 공감됩니다..... ^^
    답글

  • latex mattress 2011.02.24 10:53

    이건 너무 사랑하는 소리. 그것을 읽어 좋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