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착버리면 독서능력 늘어난다

책,서평,독서법 2008.04.21 22:30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새까만 손 때가 책 앞부분에만 묻어 있었던 경험이 있을지 모르겠다.

나 역시 놓았던 책을 다시 들면서 이왕 책 보는 것 '처음부터 다시 읽자'는 욕심으로 책을 읽곤 했다.

그런데 매번 앞부분만 보다가 지쳐서 끝까지 못보고 마는 경우가 많았다.

사실 학창시절에는 책의 중요성도 몰랐기 때문에 거의 책을 읽지도 않았다.

그래서 대부분의 책 앞부분만 새까맸던 기억이 떠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네이버 다킬라(sksmj94)님, 이 분은 나와 달리 책을 고르게 읽었나 보다. 전체적으로 손 때가 골고루 묻었다. 아마도 모범생, 그런데 오른쪽면에 그림이 하나 보인다. 마이클 잭슨이다. 그림 잘 그리는 친구들은 이렇게 자신의 책을 표시하곤 했다]

그런데 책을 읽는 사람은 자기도 모르게 완벽주의적으로 읽으려는 습관이 있다. 쉽게 말하면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도 버리지 말고 읽자라는 욕심을 버리지 못한다. 그러다보니 앞부분만 까맣게 만들고 포기하는 경우도 발생하지 않은가 생각이 든다.

좋은 책이라면 당연히 처음부터 끝까지 정독을 해나가야 한다. 그런데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도서별도 책읽기 속도나 방법을 변화하지 않고 일정하게 읽는 경우가 많다. 모든 책을 똑같은 비중으로 읽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중간에 쓸모없는 내용이나 머리에 들어오지 않는 내용들을 버리지 못하고 꾹꾹 참으면서 끝까지 읽어나간다. 하나도 글자도 안빠지고 모두 다 읽으려는 욕심을 부리는 것이다.

살아가면서 가장 어려운 것 중에 하나가 바로 이 '욕심을 버리는 것'이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아집과 집착을 버리는 것이다. 그런데 이것이 쉽지 않다. 그래서 법정스님은 날마다 하나씩 버릴 수 있는 무소유를 외쳤던 것이 아닐까.

책을 읽을 때도 마찬가지다. 많은 사람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내용을 다 읽으려고 덤빈다. 그러나 중요하지 않은 내용은 과감히 버릴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말처럼 일정부분의 책 내용을 버리면서 읽는 습관을 익히기가 쉽지 않다. 그런데 불필요한 내용을 버릴 수 있는 용기가 생기면 독서 속도와 이해도가 급격하게 늘어나기 시작한다.
우리는 불필요한 내용까지 모두 읽을 시간적인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버리면 얻는다!

다만 중요한 내용과 중요하지 않은 내용을 구분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고 건성건성 넘어가기만 한다면 그런 방식으로 독서능력 향상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또한 내용이 이해되지 않아서 눈에 들어오지 않는 부분은 별도로 체크하여서 나중에 다시 한 번 더 읽어보도록 한다.

에피소드1.
잔뜩 기대하고 책을 읽었는데도 시작하는 내용의 30%가량 읽을 때까지 전혀 흥미를 끌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면 그러한 책 읽기 자체를 포기하든지, 나머지 부분은 훑어보듯이 읽어보는 것으로 마무리하면 된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신경질을 내면서 그 책을 끝까지 읽는다. 그것도 다른 중요한 책들과 거의 비슷한 정독으로 읽는 경우도 있다.

모든 책은 동일하지 않다. 중요한 책과 중요하지 않은 책, 중요한 내용과 중요하지 않는 내용을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욕심을 버리라. 얻을 것이다!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으면 들려주세요.



독서법& 독서습관;
책 속의 문구가 평생을 좌우한다. (내 인생을 바꾼 단 한 줄의 문구)
군대에서 두드려 맞으면서도 익힌 독서습관-독서가 인생을 바꾼다.
독서법의 기본은 시간마련, 2배효과 있다 
초등학교서 익힌 독서습관 버려라
독서데이트 즐겨보세요
집착버리면 독서능력 늘어난다

최근에 읽은 책&감상;
07년 읽은 내가 읽은 200여권의 도서를 정리하며

08년1월독서목록-책을 읽으며 인생을 정리한다
08년2월독서목록-인간의 두뇌 속에 빠진 한 달


이 기사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미디어 다음 아이콘이나 아래 주소를 클릭해서 추천해주시길 바랍니다^^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1065922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산성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가 글을 쓸때 첫부분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근데, 첫부분이 재미없으면 ㅡㅡ^ 독자 입장에서는 정말 힘들죠.

    과감한 패스~가 필요한데 그것도 잘 안되더라구요. 좀 더 내공이 쌓여야 되는건지..

    2008.04.22 10:43
  2. 한방블르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처럼 버리고자 하는데 술자리에서 안주는 남기고 나와도 술을 남기고 나오지 못하는 것처럼 쉽지가 않네요.

    "전략적 책읽기"에서도 (나와)맞지않는 책은 버리라고 하여서 실천하려고 노력중입니다.

    글 감사합니다.

    2008.04.22 10:43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술 좋아하시나 봐용^^
      끝까지 볼짱을 다 보시는 주신^^*

      사실 저도 버리지를 못했어요.
      모든 내용을 균등하게 읽는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죠.
      버리세용^^

      2008.04.23 10:27 신고
  3. 호빵맨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 빨리 그래서 많이 읽으면 좋겠지요.
    저도 좀 빠르게 읽고 싶어서 지금도 열심히 연습중인데, 쉽지않네요.
    빨리 읽으려는 욕심에 내용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다읽고 나서도 기대했던 지식이나 감흥같은 것에 미치지 못해 실망한적도 많습니다.
    책을읽는 다는것. 그거 자체가 요즘은 좋더군요.
    생각해보니, 정독하고 싶은것. 속독하고 싶은것. 모두 욕심인거 같아요. 그래서 요즘은 책읽는 속도, 정독의 정도 이런것보다 책을 읽고, 새로운 간접경험을 한다는 기쁨에 책을 봅니다.
    요즘은 그냥 책읽는 자체가 즐거움입니다.

    2008.04.22 12:53
  4. 하얀사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읽지 않은 책은 욕하면 안된다는 신념을 가지고, 불굴의 의지로 완독을 합니다만. 그런것도 집착인거군요. ㅎㅎ
    오히려 소중한 제 시간의 낭비가 될것을

    최근에 '아사히야마 동물원에서 배우는 디자인 경영'이란 책이 그런 케이스였습니다만, 워낙 내용이 없어서 하루만에 다 읽어버렸습니다. 남들 다 아는 내용 위주에 같은 이야기를 몇번을 반복하다 보니 참 화나더군요.

    혹 관심있으셨던 분들은 서점에서 훑어보시면서, 동물원 사례나온 부분 조금과 마지막에 동물원장 인터뷰만 보시면 책 다보신것과 마찬가지일 겁니다.

    2008.04.22 16:47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사실 일정부분만을 가지고 전체를 비난하기는 어려운 면이 있습니다.

      유명한 작가들 중에서도 일부 뒤떨어지는 작품들이 있곤 하죠.

      따라서 나와 맞지 않거나 중요하지 않은 부분의 내용들은 과감하게 건너뛰기할 수 있어야 합니다.

      2008.04.23 10:29 신고
  5. jiself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카시의 독서법 중에... 그런 구절이 있더라구요.

    한번에 관심있는 분야를 왕창 구입해서 읽다보면 더러는 집착하지 말아야할 책도 존재하고 이럴때 과감하게 포기를 해버리는 것이 방법이라고 하더군요.

    2008.04.23 09:35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저는 구입해놓고 아직 읽지 못한 것 같습니다.
      집착하면서 끝까지 읽기보다, 포기하면서 건너뛰는 것에 더 큰 용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08.04.23 10:31 신고
  6. 땅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 공감입니다 생각짧았음을..기억에남지않더라도 끝을봐야 된다는 강박 & 고정관념 .. 감사 ^^

    2008.04.23 10:07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우리 나라 사람들이 순수한 편이기에 '기왕 시작한 일, 끝장을 보자'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습니다.

      그러다보면 끝장을 볼 일도 아닌 일에 매달리다가 인생마저 낭비할 일들이 많습니다.

      잘 구분하여서 경중에 따라 행동을 해야되겠죠.

      2008.04.23 10:32 신고
  7. 마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읽을때 처음과 끝을 구분하고 읽지 않았더랬죠,,
    흥미있는 부분부터 읽고 , 읽고싶으부분은 계속 읽어보는 좀 묘한 독서습관이 있었어요, 변덕스럽고 고집이 강해서 그런지..
    이방법이 꼭 나쁘지는 않았군요,! 아직도.. 마지막 부분을 읽지 않은 ,, 책이 한권.. 정말 내키지 않아서 못읽고 있어요
    저한테는 좀 더 끝까지 완주해보는게 필요한듯해요
    좋은글 감사해요^^

    2008.04.25 17:51
  8. mariner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신경질을 내면서 그 책을 끝까지 읽는다. 그것도 다른 중요한 책들과 거의 비슷한 정독으로 읽는 경우도 있다...... ------------딱 제가 그런것 같습니다.

    정말 맘에 안들어도 끝까지 읽는 편이죠.. 그리고 이런건 서평을 올릴 필요가 없다고 해서 화풀이도 못하니
    화병이 쌓이는 것 같기도 합니다.

    이제 던져 버려야 겠어요.

    2008.05.24 11:25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ㅋㅋㅋ버리셔야죠. 마음을 비우고 버리셔야 됩니다.
      라고 웃으면서 말하지만 한편으로 마음이 뜨끔하기도 합니다.
      과연 내 책도 그렇게 버려야 될 책으로 분류되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기 때문입니다. 더 좋은 글을 쓰도록 노력해야 되겠다는 생각됩니다.

      다만 독자입장에서는 저자를 고려할 필요없습니다. 책을 의무감으로 읽지는 마세요. 나와 맞지 않다면 과감히 버려야 합니다.

      도움이 될 유용한 책만 읽기에도 시간이 모자랍니다.

      2008.05.27 17:00 신고
    • mariner  수정/삭제

      좋은 충고 감사드립니다. ^^

      2008.05.30 17:45
  9. karma7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글 왔습니다.
    저는 도서관에서 책을 3권에서 6권을 빌립니다.
    책을 고를때도 한 10권쯤에서 압축을 해서 대략 몇권을 포기하고서 책을 빌리는데
    그중에서 마음에 가는 책을 다시 골라 읽습니다.
    그러다 읽다가 마음에 안들면 그냥 포기합니다. (산책도 그런책이 꽤 있습니다.)
    즉 괜찮은 책인줄 알고 빌렸는데 읽다보니 이건 아니다 하고 필이오는 책은 그냥 버립니다.
    그러나 끝까지 읽는 책 중에 다시 읽을 만한 책은 표시를 하고

    그래도 계속 읽고 싶거나 놓치고 싶지 않은 책이나 꼭 남에게 권유하고 싶은 책은 그때가서야 책을 삽니다.

    그러다 보니 작년에 구입한 책과 올해 산책의 수량은 눈에 띄게 차이가 납니다.

    우선 책은 남에게 강제로 권유가 되어진 책이 아닌이상 다 읽을 필요도 그럴 시간도 없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맘에 가는 책 읽기도 바쁜데 억지로 읽을만한 책은 자기와 궁합이 안맞다는건데 굳이 읽을 필요도 없습니다.

    피곤하기만 하고요...
    피곤한데도 읽기만 하면 그게 기억에 남지도 않고...

    요즘은 이런책이 좋다고 말할뿐 꼭 읽으라고 권유하기도 싫네요.
    자기에 맞는 음식은 자기가 더 잘아야하지 남이 알아서 맞춰 주기가 그렇쨚아요?

    2008.11.26 15:27 신고
    • karma7  수정/삭제

      그래서 1년에 한번은 살생부로 해서 책장 정리합니다.
      그래도 남들은 책이 많다고 하는데...

      2008.11.26 15:28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멋지십니다. 그런데 저는 서점이나 도서관을 돌아다닐 여유가 없다는 핑계로 무작위로 도서를 구매합니다.

      게중에 50%는 실패하기 마련이죠-_-;;;

      2008.11.27 11:41 신고
  10. 유아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만 그런 게 아니라 인생도 그런데요. 책도 버리는 게 힘들던데 .....

    2010.07.02 14:41
  11. clarinet maintenance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저는 서점이나 도서관을 돌아다닐 여유가 없다는 핑계로 무작위로 도서를 구매합니다.

    게중에 50%는 실패하기 마련이

    2011.05.22 06:38
  12. 1 3 dimethylamylamine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아다닐 여유가 없다는 핑계로 무작위로 도서를 구매합니다.

    게중에 50%는 실패하기 마련이

    2011.05.23 16:36
  13. iphone 5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쳐서 끝까지 못보고 마는 경우가 많았다.

    2011.06.10 05:42
  14. 꿈꾸는성공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제가 했던 행동들을 알것만 같네요. 저 또한 책에 집착을 하고 그 무엇을 배우지 못해 항상 부족하다고 느껴서인지 남들이 내게 뭐가 부족해 ! 라고 하면 거기에 민감하게 반응을 해서 책을 정말 정신없이 사서 읽었다가 너무 괴로운적이 많았습니다. 처음에는 책을 읽으면서 참 도움이 되어 기뻤고 그때는 이렇게 무작위로 책을 한달에 몇십권씩 사지도 않았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많이 사게 되고 조급증도 생겨 다른사람이 이 책을 읽었다 하면 나도 읽고 무조건 남보다 지지 않는 책읽기로 변해가면서 최근에 여러책들이 나의 신경을 거슬리게 하더군요. 내면아이치유라는 책도 사서 읽어보다가 남자들은 왜 여우같은 여자를 좋아할까?라는 책 읽으면서 수차례 분노가 치솟았는데, 지금은 상처받은 내면아이 치유라는 책을 읽으면서 더 심하게 분노가 차오르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지금은 아무때나 화를 내게 되었는데, 그래서 내 인생이 이토록 힘이 들었구나..라는게 느껴지네요.. 나와 맞지 않다면 억지로 그 방식을 고수할 필요도 없다는 사실을 왜 하루 빨리 알지 못해 이토록 내 자신을 힘겹게 만들었을까요..? 책읽기도 꼭 정식으로 읽어야만 서평을 올린다 이런 생각도 바보라는것도 알았습니다..그래서 책 읽기처럼 사람을 상대하니 인생이 이렇게 힘들었구나라는걸 알게 되네요.. 오늘부터라도 필요한책 필요하지 않은책 구별해보고 필요없는건 팔아야겠네요... 거의다 새 책들이라서..

    2011.10.06 22:29
  15. 흐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긴읽었는데 몇일만지나면 내용이 쌔까맣게 잊어버린다는거..ㅠㅠ 읽을떈완전이해하면서읽는데 막상읽고나면...

    2012.07.05 15:20
  16. roleta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도서관에서 책을 3권에서 6권을 빌립니다.
    책을 고를때도 한 10권쯤에서 압축을 해서 대략 몇권을 포기하고서 책을 빌리는데
    그중에서 마음에 가는 책을 다시 골라 읽습니다.
    그러다 읽다가 마음에 안들면 그냥 포기합니다. (산책도 그런책이 꽤 있습니다.)
    즉 괜찮은 책인줄 알고 빌렸는데 읽다보니 이건 아니다 하고 필이오는 책은 그냥 버립니다.
    그러나 끝까지 읽는 책 중에 다시 읽을 만한 책은 표시를 하고

    2012.10.12 02:36
  17. How to locate us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실제로 절대적으로 훌륭한 게시물입니다. 여기 정보의 훌륭한 조각을 공유 할 수 있습니다. 이 정보를 게시물을 할당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2.10.27 23:11
  18. address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자유주의 대 보수의 매우 피곤해 토론에서 자신을 배치 할 없다. 하지만 나는 마이클의 게시물에 댓글을 남기해야합니다. 당신이 물건을 좀 옹호가 쓴에 대해 화낼 이유 이해 수 있지만, 당신은 정말 글렌 벡하지 않는 것 같아

    2012.10.27 23:12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685)
대한민국 진로백서 (49)
따뜻한 독설 (128)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6)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가슴 뛰는 비전 (67)
책,서평,독서법 (253)
고민 상담 Q&A (830)
삶,인생,사는 이야기 (167)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59)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6)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7)
영화,방송,연예 (65)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560,219
  • 1261,062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