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인생,사는 이야기

한 달 카드값 120만원 쓴 여대생, 대책 없나?

by 따뜻한카리스마 2009. 5. 13.


요즘 대학생들은 한 달에 용돈을 얼마나 쓸까?

대학에 있는 관계로 여러 학생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들로부터 최저 8만원에서부터 최고 백만 원이 넘는 학생에 이르는 친구까지 다양하게 보았다.

집단상담 중에 나온 학생들의 용돈 고민을 공개한다. 용돈을 쓰는 학생에게나 부모에게나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경제적 관념이 없는 사람들이 많다. 짠돌이 고수 여러분들의 조언을 학수고대하겠다.

고민내용:

올해 대학교에 들어온 신입생이다. 돈을 헤프게 쓰는 편이다. 현재 학교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엄마가 매달 통장으로 돈을 부쳐준다. 돈이 필요해 전화만 하면 통장으로 보내주신다. 엄마는 객지에서 밥이라도 제대로 챙겨먹지 못 할까봐 급기야 신용카드를 주셨다.


카드로 계산하다보니 더 많이 쓰게 되었다. 여기저기다 흥청망청 쓰다 보니 지난 달 카드 값이 120만원이 나왔다. 집안도 그렇게 넉넉한 편이 아니라 부모님께 미안한 마음이 많이 들었다. 반성도 많이 했다. 그런데 자제가 잘 안 된다. 친구들한테도 늘 ‘내가 쏠게’ 라고 하는 편이다. 용돈기입장도 쓰다가 관뒀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


아래 답변은 집단상담에 참여한 학생들이 해준 답변이다. 읽고 용돈 관리하는 대책에 대해서 여러분들의 의견을 댓글로 주셔도 좋으리라.


답변1. 카드를 반납하는 것이 좋겠다. 미리 친하게 지낼 것 그랬다. 선배들을 적절히 이용해서 얻어먹는 방법을 익힐 필요가 있겠다.


답변2. 아껴 쓰는 것이 좋겠다. 허탈감이 느껴진다. TV에서 하는 ‘1만원의 행복’처럼 진행해보는 방법은 어떨까 생각한다. 친구들에게 공지하고 함께 시도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일단 술 먹는 것 자체를 줄이는 것이 좋겠다. 무엇보다 자신이 직접 돈을 벌어보는 것이 좋겠다. 그러면 돈 쓸 때마다 힘들었던 기억들을 떠올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답변3. 

나도 지금 어렵다. 굉장히 자제가 많이 필요하다. 이것을 살 것인가. 말 것인가. 쓰고도 후회스러울 때가 많다. 돈을 의미 있게 쓰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정해진 한도 내에서 써야 할 부분이 있어 보인다.


답변4. 아르바이트 경험을 해봐라. 2달 정도 하면 돈 귀한지 알 것이다. 용돈을 한 달 에 얼마라고 규정하고 써라.


답변5. 돈은 대학1학년 때부터 꼼꼼하게 써야 한다. 한 달 용돈을 정하는 것이 좋겠다. 한 달에 정해진 그 돈 이외에는 절대 달라고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체크카드 만들어서 거기에다 용돈을 집어넣는다. 체크카드를 사용하면 한 달에 사용한 목록을 볼 수 있다. 자주 만나는 친구가 아니라면 돈을 나눠서 쓰는 버릇을 들일 필요가 있다.


남의 이목이나 눈치 볼 필요가 없다. 더치페이를 하는 것이다. 순간적인 기분에 좌우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수첩이나 다이어리 같은 곳의 큰 공간에 적어놓는다. 첫 달을 아껴 써야 한다. 그 다음 달 아껴야 한다. 나도 한 달에 60만원 옷 샀던 기억이 있다. 일단 첫 달에 10만 원가량 저금할 수 있도록 한다. 비상금 10만원을 제로하고 생각하고 10만 원이하로 돈이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대개 용돈에 문제를 겪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공통점 중에 하나가 정해진 용돈이 없다는 것이다. 필요할 때마다 매일 타는 방식이다. 부모는 조금씩 돈을 주는 것이 적은 듯 느껴질 수 있다. 한 달에 몇 십만 원 나가면 목돈이 나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또 한편으로 아이들을 믿지 못하는 것이다. 큰 돈을 주면 아이들이 관리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학생이 문제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용돈문제를 겪는 대다수의 학생들 부모들이 용돈관리를 잘못하고 있었다. 따라서 부모가 먼저 경제적 관념을 가지고 올바르게 접근하지 않는다면 평생 돈을 잘못 다룰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여러분의 고견을 담아 조언을 주시길 바란다.


* 3박4일 동안 외부 교육중이라 즉각적으로 댓글을 모두 달지 못해서 정말 송구합니다. 로그인 하신 분들에게는 조만간 일일이 답방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숨어 있답니당^^ 다른 글도 봐주세용^^ㅎ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특히, 칼럼 의뢰나 자기계발 강의는 무조건 환영합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81

  • 이전 댓글 더보기
  • niky6 2009.05.13 15:31

    돈을 얼마나 쓰느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어디다 쓰느냐가 중요하고 아무리 돈이 많아도 신분에 맞게 쓰는게 좋다 대학 초년생이 한달 120만원을 용돈으로 썻다면 상대하기 싫은 인간 중 하나가 되겠다 ㅋ
    답글

  • 답은 하나인데 2009.05.13 15:35

    뭔 이리 말들이 많아요.

    대ㄸ방, 노래방 도ㅇ미부터 시작해서... 와꾸 몸매 극상위면 텐ㅍ로까지 나가서 돈 값는거지...

    이거 말고 또 있어?

    아..스폰받는것도 있네
    답글

  • 구경꾼 2009.05.13 15:44

    카드 잘러~
    답글

  • 에이미 2009.05.13 16:14

    저 같은 경우에는 디자인과였는데..
    계획 있게 용돈 쓸려고 해도 준비물때문에 계획대로 안 됐습니다.
    이럴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답글

  • 익명 2009.05.13 16: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라오니스 2009.05.13 16:46

    우선 120만원의 내역을 알아야할 것 같습니다.
    대학생이 용돈으로 쓰기에 분명 많은 돈이긴 하지만
    그 속에서는 꼭 필요할 때 쓴 경우도 있을 테니까요
    (봐서는 그런경우가 많지는 않은 듯 하지만서도...)
    그리고 낭비로 생각되는 경우는 과감하게 절약하도록 유도해야겠죠...
    답글

  • 아귀전담반 2009.05.13 16:52

    대책은

    손모가지 절단 ㄱㄱ
    답글

  • 완죤지존 2009.05.13 17:04

    한달 카드값 150만원 쓴 직장인.. 대책 엄나??

    으헝~~~ㅠ.ㅠ
    답글

  • 지하인생 2009.05.13 17:41

    신용카드는 끊어야 겠네요. 대학생이면 갹출도 많이 할테니까 체크카드보다는 현금으로 들고 다니는 게 더
    좋겠구요. 카드는 쓴 돈을 금방금방 알 수 없어서 과소비하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한달 용돈에서 옷값 *만원, 외식비 *만원. 그런 식으로 나눠서 그 안에서만 쓰구요.
    소비를 주체할 수 없다면 하루에 최소한 쓰는 돈을 정해서 그 돈 내외 얼마사이로만 쓰는 것도 좋아요.
    답글

  • 허어?? 2009.05.13 19:07

    3살먹은 애새끼도 아니고 다큰 년놈들 용돈사용처까지 대책 마련해줘야돼???
    답글

  • 화류인생 2009.05.13 19:13

    화류계영업 5년차입니다.

    120만원에 참 이런저런 말들이 많으십니다만

    일주일정도면 그 돈 법니다.

    요즘 여대생들이나 고등학교 졸업한 여자들 쉽게 술따르고 돈법니다.

    같이 부르스 추는 정도의 신체접촉만 참으면 한시간에 적어도 3만원은 나오기 때문이죠

    저는 심지어 친구동생 , 친구의 사촌, 옆 도시에 잘가는 술집 따님까지 봤습니다.

    버스에서 마트에서 마주치면 예의상 눈을 피해주고는 합니다.

    남자분들에게는 큰일이겠으나 요즘 아가씨 아줌마들에게 이런 유혹은 쉽지 않을겁니다.

    왜 화류계라고 하는지 아십니까?

    우리는 꽃(여자)를 팝니다.

    그리고 모여든 꽃들은 벌들의 향취(돈의 유혹)에 취해서 잠시 살아났다가

    다시 모여들곤 합니다. 이글을 읽는 여성분들 돈을 벌어보려는 생각을 탓할수없겠지만

    스폰지에 물이 스며들듯이 아주 조금씩 물들어가면 나중에 빠져나올수 없다는것을 알아야할겁니다.
    답글

  • 빠샤 2009.05.14 11:49

    대학생이 무슨 카드입니까

    당장 카드 없애고 알바라도 해보는걸 권하고 싶군요

    알바를 하면 돈버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도 느껴 볼 수도 있지만

    아무래도 친구들과 어울리는 시간도 줄어드니 돈 쓸 시간이 줄어 듭니다
    답글

  • 靑綠藍 2009.05.14 12:14

    전 1주일에 8만원으로 삽니다만..식비가 1끼 2500원에 아침 점심 저녁 다먹으려니 실제로의 용돈은 1주당 3만원이채 안되네요... 그런데 포스팅에 언급된 1달에 8만원으로 사신다는 분은 참 대단하신 분인듯
    답글

  • 꾀꼴 2009.05.14 15:25

    저도 부모님이 달라면 주시는 스타일입니다. 하지만 집이 호사를 누리며 사는 것도 아님을 분명히 알기 때문에 오히려 용돈 타는 아이들보다 평균적으로 조금 타갑니다. 필요해도 제가 해결하거나 욕심을 줄이려는 어릴적 버릇이 지금까지 왔네요. 물론 부모님의 경제 교육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만 부모님의 생각에선 그것이 그분들의 최선이였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그 따님인것 같네요. 부모님의 고생과 돈의 무서움 신용카드의무서움을 안다면 막 그렇게 쓸수도 없을텐데요...자신이 어떻게 하면 돈을 안쓸수 있는지를 곰곰이 생각해봄이 좋을 듯합니다. 저는 돈은 체크카드에 넣어놓고 현금만 들고 다닙니다. 그럼 페이할때 만원짜리 수를 세서 내기때문에 큰 돈은 함부로 못쓰겠더라구요. 그리고 자유적립금 통장을 만들어 넣고 계약기간동안은 못빼게 했습니다.
    그 여대생분은 자신이 일정한 돈만 타고 그 윗선으로는 어쩔 수 없이 타야하는 정당한 이유(3월달 교재비가 너무 많이 나와서 용돈에서도 하기 힘들다 등)를 제외하고는 돈을 쓰지않으려는 의지가 가장 중요할것 같네요.
    답글

  • 라이너스™ 2009.05.14 19:07 신고

    직장인인 저도 저 정도 쓰기 힘들겠네요^^;
    너무 세상 물정을 몰라서일까요...;
    마술 플라스틱 쪼가리? ^^;
    좋은 저녁되세요^^
    답글

  • 20대 재테크에 눈떠야 한다는 주제의 책들이 많이 나와 좋더군요
    대학시절 돈문제 돈 개념이 없는데 그런 책들을 읽고 미리미리 준비하게끔 말이죠
    답글

  • 펨께 2009.05.16 04:48

    부모님과 여대생 모두에게 책임이 있는것 같읍니다.
    용돈을 달라고 무조건 주는것은 자식이 잘되라고 주는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식에게 병을 주는것 같읍니다.
    그리고 대학교를 입학한 나이라면 어느정도 생각도 있을것이고
    성인이라고 볼수있는데 저런낭비는 좀 생각해봐야 할것같네요.
    답글

  • kkhmean 2009.05.16 18:34

    그 친구 같은 경우는 신용카드 쓰는 맛(?) 에 이미 발을 담궈봤기 때문에 없앤다는 것이 힘들수도 있겠네용

    저 같은 경우는 통장에 돈을 다 넣어놓고 지갑에 1만원내지 2만원 정도만 넣어놓습니다. 그리고 필요할때만

    역시 같은 방법으로 통장에서 돈을 찾는 식으로 하는데요... 이 방법이 매우 유용한 것 같습니다.

    신용카드를 없애고 체크카드도 없애는 겁니다. 그리고 통장만들때 주는 카드만 가지고 돈이 필요할때만

    1~2만원씩 찾아쓰다보면 곧 익숙해집니다. ^^
    답글

  • 콩콩엄마 2009.05.27 12:12

    카드 전에 친구를 끊어봐요 . 잔인하다구요? 그런 아픔은 있어야 버릇이 고쳐진답니다.
    답글

  • 익명 2010.01.15 14: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