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방송,연예

8살 내 아이도 웃긴 영화 ‘과속스캔들’

by 따뜻한카리스마 2009. 1. 15.
 

지난 주말에 아이들과 영화관에 갔다.


조조영화로 ‘마다카스카2’를 보려고 했다.


아침 댓바람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이미 매진되었다.


‘그냥 가야 되나?, 뭘 봐야 되나?’하고 고민스러웠다.


아내가 ‘과속스캔들’을 보자고 했다.


(이미지 출처: 네이버 영화 '과속스캔들'중에서)

내용을 모르는 나로서는 ‘스캔들’이라는 말에 성적인 것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제목만 들었을 때는 배용준과 전도연의 뜨거운 러브신이 있는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라는 낯 뜨거운 영화가 떠올랐다. 그런데 초등학생들도 즐길 수 있는 영화라는 말을 외삼촌한테 전날 들었다.


초등학교 조카까지 같이 왔는데, 되돌아 갈 수도 없었다. 그래서 일단 그냥 보기로 했다.  12세 이상 관람가다. 8살 아들에게 괜찮을까 살짝 고민스럽기도 했다. 또 한편으로 만화를 좋아하는 준영이로서는 영화자체를 견디기 힘들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제 풀에 지쳐서 떨어지면 그 때 영화관을 나오려고 했다.


아, 그런데 요 녀석 영화를 잘 보는 것 아닌가.


연신 웃고 떠든다. 어린 아이의 짓궂은 연기에도 낄낄거리고, 젊은 엄마의 노래에도 감탄을 할 줄 안다.


아내와 나 역시 재밌게 보았다. 영화 소재 자체만으로 보면 너무 민망하고 황당해 아이들이 볼 수 없을 것 같다. 결말도 너무 뻔하고, 스토리 구성도 다소 허술하고, 중간 중간 어색한 장면도 많이 연출된다. 그런데도 이 허구의 이야기를 작품답게 만든 데는 주연을 맡은 3사람의 3박자 연기가 크게 한몫을 한 것 같다.


먼저 가장 이름 있는 배우 차태현의 젊은 할아버지 연기다.
아이보다 더 아이 같은 철딱서니 없는 코믹 연기가 어울린다. 누가 어린 손자에게 고스톱 속이려다가 판 뒤집는 연기를 할 수 있을까나. 어색한 면도 있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그의 오버 연기가 잘 어울린다.


황정남으로 불렸던 22살의 미혼모 역할을 했던 박보영의 연기도 탁월했다.
처음에는 정말 어리벙벙하고 멍해 보이는 연기 초보자처럼 보인다. 자기색깔이 전혀 없어 보였다. 그런데 그녀가 마이크를 드는 순간 완전 관객을 매료시킨다. 어딘가 모르게 뿜어 나오는 4차원의 내공이 느껴진다. 누군가는 아역배우 왕석현으로 성공했다고 말하는데, 내가 보기에는 박보영의 역할이 가장 컸다고 생각든다.


아역을 맡은 왕석현의 연기도 뛰어났다.
‘네, 황 기동입니다’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황기동’이라는 이름이 떠오른다. 시종일관 촌스럽고, 어색한 아역 정도로 보였다. 그러나 고스톱 칠 때 할아버지를 살짝 비아냥거리는 미소는 압권이었다.


(아역을 맡은 황기동역의 왕석현 어린이가 젊은 할아버지를 보고 비아냥 거리는 미소 압권. 이미지 출처 과속스캔들 공식 홈페이지)

어린 아이들이 보기에 너무 심각한 주제의 이야기가 아니냐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겠다.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봐도 충분히 즐길 수 있을 정도의 재미있는 가족영화였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생각없이 편하게 즐기고 오면 된다. 이럴 때까지 너무 생각하면 머리 아프다.


아직까지 보지 않으셨다면 오래간만에 마음껏 웃고 돌아오시길 바란다.





덧글.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읽기만 해도 배움이 되는 따뜻한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댓글14

  • 위즈 2009.01.15 11:43

    저도 과속 스캔들 보고 완전 쓰러졌습니다. 주변에 아이들도 많았는데 재미있게 보더라구요.
    정말 잘 만들어진 가족영화인 것 같아요. 더불어 트랙백도 남겨 봅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답글

  • 아이로 2009.01.15 14:31

    저도 영화볼 때 보니까 아이들과 함께 온 부모님이 많더라구요!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어른들은 어른들대로 재미있는 영화같아요~
    저도 사실 차태현이 나오고, 제목에도 스캔들 들어가있고 그래서
    그냥 그런 영화라고 생각하고 별 기대없이 봤는데, 너무 재밌었거든요! ^^
    답글

  • 짝짝 2009.01.15 16:03

    왕석현 넘 귀여움 ㅋㅋㅋㅋㅋㅋ
    답글

  • 인스마스터 2009.01.15 16:08

    박보영이 제2의 국민 여동생이라 불리고 있더군요
    저도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
    마지막 연주씬은 오락 영화가 줄수 있는 전형적이지만 최상의 기쁨을 준것 같아요
    아 끝났구나 하며 기분좋게 일어설 수 있는^^
    저 황 기동이 사진은 아무리봐도 귀엽네요 ㅋㅋㅋ
    답글

  • 상상소년 2009.01.15 16:20

    저는 과속 스캔들 2번 봤어요...
    2번 봐도 잼있는 과속 스캔들... :)
    DVD 로 나오면 꼭 소장하고 싶은 작품이기도 하네요.

    추천 꾸욱... 누르고 갑니다
    답글

  • Byeong-jun 2009.02.01 20:41 신고

    동갑 박보영에 한 눈이 팔려서 말이죠 큰일입니다 ㅎㅎ 스토리는.. 뭐 무난한 거 같아요^^
    답글

  • 자연향기 2009.02.12 01:18

    한국 코메디영화의 편견을 깨준 재밌는 영화였습니다.
    특히 황기동 어린이때문에 정말 신나게 웃으며 본 영화죠~^^
    저도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