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상의 커리어노트 :: 금연택시 만들자! "담배냄새나는 택시, 역겹다!"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버스를 기다렸다.

20여분 가량이 넘어서야 버스가 도착했다.

좌석버스였는데 사람들이 가득차 있다.

무거운 짐이 많아서 타지 않았다.

지나가는 택시를 세웠다.

타자마자 역겨운 냄새가 난다. 담배냄새다.  내리고 싶다. 내릴까 말까 갈등하다가 말았다.

악플러들은 ‘그러면 니가 내리지 이 바보야’라고 말할 것 같다.

만일 내가 내려야한다면 기본요금을 내야한다. 아니면 인상을 서로 찌푸려야 할 것이다. 내린 후에 또 다른 택시를 기다리기 위해 퇴약볕에서 기다려야 한다. 잘못된 것은 택시인데 불편함은 나 혼자 견뎌야 한다. 사실 그런 논리적 이유보다 택시기사가 상처 입을까 내리지 못했다. 우리 국민의 정서나 예법에도 어긋난다고 생각 들기 때문이다. 나 역시 그랬다.

그런데 속이 메스껍고 토할 것 같다. 여름이라 에어컨으로 인해 모든 창문이 올려진 상태다. 갇힌 느낌이다. 내 쪽의 창문을 살짝 내렸다. 기사가 창문을 올린다. 나는 ‘담배 냄새나요’라고 말하고 다시 창문을 내렸다.

대화하기도 싫다. 차가운 침묵이 흐른다. 기분 나쁘게 말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나의 역겨움을 그도 눈치챘으리라. 아니면 창문을 내린 내 행동에 역겨워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화가 났다. 내 화를 다스리기 위해 펜을 들었다. 글을 쓰니 마음이 가라앉는다. 오히려 글감을 준 기사에게 감사함마저 든다.

문제의 악취는 금방 핀 담배 냄새가 아닌 듯하다. 오랫동안 쌓인 악취 같다. 그래서 그런지 더욱 더 역겹게 느껴진다. 구토감이 느껴질 정도다. ‘왜 비싼 돈을 내고 이런 불편을 겪어야만 하지’라는 생각 마저 들었다.

'택시기사들을 담배피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택시내 흡연을 금지하는 법을 제정하자’라는 생각마저 들었다. 그렇게한다면 다소 지나친 강제성이 아닐까라는 생각까지 미친다. 그러면 다른 방법은 없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시 내부나 외부에다 ‘금연표시등’을 설치했으면 좋겠다는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그러면 승객들이 금연표시등이 없는 차량은 승차자체를 안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추신1;
이 글이 유익한 정보가 되셨나요^^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미디어다음(media DAUM)의 아이콘으로 추천해주세요^^*
혹, 아이콘이 보이지 않으시면 아래 주소를 클릭해 지지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1567224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인택시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연승객두 마니마니 생겻슴...........

    2008.07.31 17:41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사실 금연승객이 아니라고 해도 담배악취가 싫죠.
      비흡연자라면 더욱 더 싫을테죠!
      요즘은 담배피우지 않으시는 분이 더 많은 것 같아요.

      2008.07.31 20:38 신고
  2. 냉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맞는 말씀이에요.
    저두 엄마랑 병원가기 위해 택시를 탔는데...
    정말 속이 역겨웠어요. 특히 몸도 안좋으신 엄마때문에 더 걱정이 되었구요
    택시 타다보면 거의 담배 냄새가 많이 나더라구요
    금연택시 있으면 그택시만 탈거에요~

    2008.07.31 23:18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담배피는 사람들은 후각이 순간적으로 마비되거나 익숙해져서 크게 게의치 않죠.

      그런데 정작 안피는 사람들에게는 역겨운 경우가 많죠.

      어머니하고 같이 계셨으니 더 민망하셨겠어요.

      2008.08.01 11:01 신고
  3. 라라윈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냄새는 물체에 깊숙히 베어들어서... 더욱 역하게 나는 것 같습니다...
    금연도 하셔야 할 것 같고, 차량 내부 청소나 환기, 방향제 등에 신경도 좀 더 써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가끔 택시를 타면 겉은 반짝반짝 세차를 잘 하셨는데, 속은 무척 지저분한 경우가...있어 불편하고 찜찜할 때도 있었어요....ㅠㅠ
    차량 관리를 잘 하시는 훌륭한 분이 더 많지만, 아니신 몇 분이 문제이신 것 같습니다... ^^;;;

    2008.07.31 23:32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그렇죠. 담배를 핀다는 그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저도 한 때 담배를 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택시는 서비스하는 중요한 차량인 만큼 담배를 필 때는 외부에서 피는 것이 도리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8.08.01 11:03 신고
  4. kkhmean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같은 경우는 담배냄새를 무척이나 싫어하는데

    어쩌다가 담배냄새밴 택시를 타면 말은 못해도 실상 짜증이 나거든요.. 내릴수도 없고^^

    적어도 택시내 흡연은 금지하는게 맞는거 같아요~ 기사와승객 모두를 위해서?^^

    2008.08.04 11:42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불과 10,20여년전만 해도 대중버스에서 담배피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이제 택시도 대중교통 수단이 된 만큼 차내에서 담배피는 모습은 사라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2008.08.07 11:15 신고
  5. BoRaDoRi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담배냄새 싫어서 PC방도 안가요 ㅎ

    PC방 금연석 흡연석은 아무 의미가 없죠 ㅎ

    어쩌다 친구들과 어울려서 PC방에 갔다오게되면

    머리,손은 물론이고 겉옷.. 속옷에 까지 담배냄새가 ㅠㅠ

    2008.08.20 22:36
  6. HiphopMaro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제사정도 안 좋고 이 세월을 살아가는 우리네 마음사정도 각박해지기 쉽습니다.
    전 담배끊은지 근 3년이 되가고 있습니다.
    혹여 제 주번에서 담배연기 날리는 사람들에게 대놓고 욕짓거리를 날리기도 합니다만, 안 그래도 힘든 세상 혹여 택시라도 탈 일이 생기면 기사분께 행선지 말씀드리고 담배 태우시는지 먼저 묻습니다.
    이리저리 세파에 찌들리고 일에 찌들려 몸도 마음도 피곤한 사람들이라 하루종일 운송일에 매달려야 되는 분들 스트레스 풀일이 당장에는 담배 태우는 일이 가장 쉬울 수도 있겠죠. 담배 태우는 사람이라고 답하면 "관여치 말고 한가치 태우세요."라고 말씀드리면 웃으시면서 고맙다고 답하시는 모습보면 뭐 담배연기로 불쾌한 것보다 그 하나의 작은 고마움에 저도 더불어서 즐거워지더군요. 뭐 가끔은 돈 오백원 천원이나마

    2009.02.09 15:33
    • HiphopMaro  수정/삭제

      깎아 주시는 분들도 가끔은 계시더군요.
      허허허.

      2009.02.09 15:34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사실 서로 기분좋게 말을 건네면 기분도 좋죠.

      차라리 손님이 택시탈때 '손님, 담배 냄새가 너무 나죠. 죄송합니다. 제가 속이 상해 담배를 끊지 못했네요. 대신 정말 안전하게 댁까지 모셔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할 수 있었더라면 서로가 더 행복해지지 않았을까요.

      그런 면에서 본다면 깎아주신다는 그 택시기사분도 현명한 생각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2009.02.09 16:46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191)
아보카도심리학 (32)
대한민국 진로백서 (96)
따뜻한 독설 (128)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95)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52)
가슴 뛰는 비전 (83)
고민 상담 Q&A (881)
책,서평,독서법 (280)
천직여행 천직인터뷰 (5)
삶,인생,사는 이야기 (199)
자기계발,교육,세미나 (415)
취업,경력관리 (125)
진로, 직업 (71)
사회,비평,고발 (92)
맛집,숙박,여행지 (80)
영화,방송,연예 (85)
유튜브&방송영상 (49)
일상,가정,육아 (75)
기업,경영,창업 (45)
블로그,IT (49)
건강,운동,명상 (11)
주절주절 (37)
비공개 글감 소재 (0)
  • 16,888,052
  • 81788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