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비평,고발

택시기사, 노무현 시절이 오히려 더 좋았다

by 따뜻한카리스마 2008. 5. 6.


민심을 전달한다는 택시기사분들, 요즘 정권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이른 새벽부터 출발했건만 아무래도 강의시간에 늦을 것 같아 택시에 올랐습니다.

이왕 탄 택시 조금 재밌게 가보려고 기사님과 이야기를 시작해보았습니다.

가스충전소의 요금이 947원이 눈에 들어와 말문을 텄습니다.

따; 와, 부탄가스 요금이 947원이네요.
택; 정말 요즘 죽을 맛입니다. 올라도 너무 올랐어요.

따; 힘드시겠어요.
택; 이 놈의 대통령 당선되면 가스비 내려준다더니 오히려 올라가기만 하네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이야기를 해주신 대전지역의 한 택시기사분, 동영상을 촬영하고 싶었으나 그랬다가는 이 밥줄마저 끊길 것 같아 부담스러워 하셨습니다. 그래서 시원하고 걸쭉하게 이야기하시는 말씀을 저만 듣고 말았네요^^)

이 기사 아저씨 주말에 등산을 한 번씩 하신다고 합니다.

회사소속의 택시기사와 개인택시분들까지 모두 함께 산에 올라가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신다고 합니다.

그런데 노무현 전대통령 시절에 그렇게 대통령 욕하던 사람이 요즘은 '노무현 대통령이 그립다'고까지 말한다고 합니다. 오히려 그 전보다 모든 것이 더 안 좋아지셨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취임 2개월만에 탄핵이야기까지 언급된 것만으로도 노무현 전대통령보다 더 못하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어서 이번 미국산 쇠고기 문제만 해도 부자들의 머리에서 나온 일방적인 정책이라고 비난을 쏟아붓습니다. 사회부유층은 미국산 쇠고기 안 먹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정말 어쩔 수 없이 해야만 되는 상황이어다면 국민들에게 먼저 그 필요성과 절박함을 애절하게 호소했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하고 혹평을 쏟습니다.

택시기사 무시하면 정치인 힘들다
택시기사 무시하면 정치인 당선이 힘들지만 되고 나서도 피곤하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하루에 타는 승객 7,80여명에게 매일 불평스러운 여론을 전달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공약으로 내걸었던 통신비 인하, 기름값 인하 약속은 지키지 않으면서 대운하 공약을 지키려는 이명박 대통령에서 비난을 쏟아부었습니다. 그래서 자신 역시 투표를 했지만 속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너무 원통하다고 합니다. 이것이 요즘 택시기사들 사이의 가장 큰 이야기꺼리라고 합니다.

이 분의 논리는 대운하 건설에서 가장 큰 피혜를 보는 사람들이 농민들이라는 것입니다.

운하를 둘러싼 지역들이 안개를 몸살을 앓게되어서 거의 농사가 힘들게 된다는 것이죠. 그리고 무엇보다 투자대비 회수비용이 뒤떨어진다는 것이죠. 지나친 투자비용이 문제가 아니겠느냐고 이야기하십니다.

비록 택시는 몰고 있지만 세상 물정 돌아가는 것은 모두 꿰뚫고 있다는 것이죠.

요즘 민심이 흉흉합니다. '정치논리로 이끌어가지 마라'고 여권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민심에 그런 정치논리가 개입되어 있지 않다라는 데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어 보입니다.

비단 택시기사 한 사람만의 불평으로 생각하고 넘기고 갈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 당시에 글을 쓸 때만 해도 이런 현 정권의 문제를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이것은 아니다는 생각이 드네요. 특히 비극적인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에는 무어라 형언할 수 없는 아픔이 느껴집니다.
옛 글을 보면서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기원하며, 그를 그리는 글들을 남깁니다.

'바보 노무현'과 관련해 써둔 글 모음

  • 2009/05/29 봉하마을, 마지막 조문 위해 3시간씩 기다려도, 밤새워 늘어선 추모객들...
  • 2009/05/28 모래 예술로 만든 노무현 전 대통령 얼굴 보니...
  • 2009/05/27 국민들이 노무현에 오열을 터트리는 이유
  • 2009/05/25 내가 노무현에 눈물을 흘린 이유 
  • 2009/05/23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소식에 눈물만 흘러내리고... 
  • 2008/05/14 정직하면 손해본다는 말은 착각, 도덕성이 경쟁력이다!
  • 2008/05/06 택시기사, 노무현 시절이 오히려 더 좋았다 
  • 2008/04/06 경상도와 전라도의 지역감정 
  • 2008/02/27 봉하마을 벗어나면 가만 안둘 것이다
  • 2008/02/23 노무현 대통령의 성격유형 
  • 2007/12/28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불편한 진실
  • 2007/12/19 17대 대선이 남긴 치명적 도덕적 상처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숨어 있습니다. 다른 글도 봐주세요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특히, 칼럼 의뢰나 자기계발 강의 환영합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