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제1: 세탁소 사장님도 사입지 않는 옷 '견사'

부제2: 견사(실크, 명주, 비단) 옷 멋지게 빛나지만, 빗방울만 맞아도 옷이 변색돼 관리하기 어려워!


최근에 양복바지에 국물을 흘렸다.
칠칠 맞지 못하게 ㅠㅠ.
다행히 차에 여벌의 옷이 있어서 갈아입을 수 있었다. 세탁소에 맡기면 된다고 생각만하고 옷을 맡겼다. 그런데 아저씨가 옷을 보더니 난색을 표명한다. 자국을 빼기 어렵다는 것이다.


왜 안 되느냐고 하니 ‘견사’재질이라고 안 된다는 것이다. 견사는 빛나서 멋지게 보이긴 하지만 빛 방울만 맞아도 변색되는 것이 ‘견사’라는 것이다.


(이 사진만 보고 카리스마 오줌 싼 것 아니냐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진짜 아닙니다!
이거, 부정하고 나니 더 진짜처럼 느껴지는 것은 왜 일까용 ㅠ.ㅠ ㅋㅋㅋ)


견사가 뭐냐고 물어보니 ‘비단’이라고 한다. 백과사전을 뒤적거려보니 실크, 비단, 견사, 명주가 모두 동일어로 되어 있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명주(明紬)는 누에의 고치로부터 얻은 천연 단백질 섬유 및 명주실로 짠 천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비단(緋緞)은 명주 가운데 특유의 광택을 띠는 천을 가리키며, 이러한 광택은 빛을 산란하여 프리즘과 같이 형형색색의 반사광을 만들기 때문에 생겨난다는 것이다.


일전에 또 다른 옷도 버린 적이 있었다. 옆 테이블에서 실수로 물을 흘렸는데 내 걸쳐놓은 양복 쪽으로 틔었다. ‘뭐, 물인데, 이제 세탁할 때도 되었으니 세탁이나 하지’ 하고 당시에는 정말 편하게 생각했다. 그런데 세탁소 아저씨 왈, ‘견사라서 원상복구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세탁을 해도 여전히 미세한 구멍이 곰팡이 핀 것처럼 아주 작게 남아 있다. 내 카메라로는 그 미세한 차이가 담아지지 않는다.



(물을 흘려서 버린 견사 재질의 양복 옷, 세탁소 아저씨는 이 옷을 '갈치옷'이라고 불렀다. 빛나기만 하고 관리하기 너무 어렵다는 것이다. 등 뒤에 미세한 곰팡이처럼 얼룩이 있는데, 카메라로는 잘 잡히지 않는다.)

아저씨 말로는 이런 견사 재질의 옷을 버리고 오면 세탁하기가 가장 어렵다는 것이다. 세탁기에 집어 넣어봤자 세탁이 안 된다는 것이다. 나는 세탁소의 세탁기는 기름으로 세탁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았다.

(세탁소에서는 세탁물을 기름으로 세탁한다. 따라서 견사 세탁물이 얼룩이 졌을 때는 얼룩이 빠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 세탁 후에는 견사 특유의 빛과 광택이 없어지기 때문이란다.)


그래서 찌든 때가 있는 옷들은 별도로 물세탁을 해야 되는데, 아주 여러 번 작업해야 한다는 것이다. 게다가 견사의 경우에는 물세탁을 해도 잘 지워지지 않을뿐더러 물세탁을 하고 나면 견사 특유의 윤기와 광택이 사라진다는 것이다.


세탁 작업하기도 힘든데, 작업 후에도 손님들 불평이 있어서 세탁소 주인들이 꺼리는 옷 재질이 견사라는 것이다. 가격도 일반 재질보다 비싸고 관리하기도 힘들어서 오래 입기도 힘들다는 것이다. 사장님은 옷감 재질을 보고 견사 재질이 거의 없는 옷을 구입한다고 한다.

(아저씨가 보여주던 내 양복의 옷감 재질. 겉감에 모56%, 견이 44%로 되어 있다.)

옛날에는 양반이나 귀족들만 비단 옷을 입고 다녔다고 하는데 도대체 이 어려운 옷을 어떻게 관리했을까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또 한편으로 영어 속담이 하나 떠올랐다.

All that glitters is not gold. (반짝이는 모든 것이 금은 아니다!)

                                               (DAUM메인 인증샷)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손바닥모양)' 버튼을 눌러주세요^^로그인 없이도 됩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숨어 있답니당^^ 다른 글도 봐주세용^^ㅎ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 구독해 읽으실 수도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특히, 칼럼이나 강의 의뢰는 대환영입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부지깽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가 어려운 줄도 모르고 입고 있었군요.
    앞으로 조심하라고 일러두겠습니다.^^

    2009.08.10 13:36
  3.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8.10 14:05
  4.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하고 갈게요- 그나저나 옛날 귀족들은 한 번 입고 버리지 않았을까요....

    2009.08.10 14:18
  5. ㅁㅁ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가 어렵고 비싸다는 점이 귀족들의 취향을 더더욱 자극하지 않았을까요...

    2009.08.10 14:27
  6. 구여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세탁소인데,, 세탁소 아저씨보니 아빠 생각나네요ㅎㅎ

    2009.08.10 14:38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예전에 아주 친했던 세탁소 아주머니가 계셨는데 봉제공장에서부터 세탁소운영까지해서 가족들을 모두 먹여 살리셨다는^^ㅎ

      2009.08.10 22:42 신고
  7. adish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사진보고 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2009.08.10 15:16
  8. asdf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귀여우세요.. 원래 관리가 어려운 것이라. 부를 상징하는 의미에서 사치스럽게 입는 거예요 ^^ 진정한 부자들은 생활양식이 부티나기때문에 옷이 망가질 일도 별로 없고 망가져도 데미지가 크지 않죠. 저도 실크 원피스 두벌 구입해서 입기는 정말 부티나게 잘 입었는데.. 벌 서는게 따로 없더라구요. 심지어는 밥도 안먹었어요 튈까봐. 덕분에 주인공은 됐지만... 이게 고문이구나 싶더라구요.. 다시는 실크 비싼옷 안사라고 생각하고.. 정말 조심조심 화장실 다녀왔는데 옆에서 손씻던 아가씨가 손을 탈탈 털면서 제 옷에 물방울이 사정없이 스프레이 된겁니다.. 실크옷 입고 공중화장실에 간 제 잘못이죠;; 따지지도 못하고 그냥 망가진채 걸어뒀어요.. 한벌에 삼사십 하는 옷.. 이제 안살랍니다 ㅋㅋ

    2009.08.10 15:27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저도 개인적으로 화장실에서 손씻고 여기저기 물 튀기면서 손 터시는 분들 싫어합니다-_-;;;

      마음 많이 상하셨겠는데도, 아무 말씀도 안하셨군요.
      저 같으면 한 마디,,,ㅋ

      2009.08.10 22:44 신고
  9. 어신려울  수정/삭제  댓글쓰기

    쌋네싸어 ㅎㅎ
    아무리 부정해도 안믿을래요 ㅋㅋ
    한주 시작 하셨지요.. 건강 하세요 ㅎㅎ

    2009.08.10 16:02
  10. 전예복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까 견사로 된 예복을 물에 홀랑 빨아버렸다눙...캬캬..
    지금 못입고 있어요..광택은 홀랑 날라가고 거의 모직바지 같이 되어 버렸어요...그런데로
    입을만 한데..문제는 살이 쪄서리...

    2009.08.10 16:48
  11. 맑은공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칠칠맞다 -> 칠칠맞지 못하다가 바른 표현입니다. 고쳐주세요. *^___^*

    2009.08.10 17:02
  12. 특파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쑤~ 그렇다면 견사 세탁은 어떻게 한다죠?
    견사라도 언젠가는 세탁을 한번은 해야 하지 않을까요?

    물방울만 묻어도 얼룩이 진다면 세탁은...ㅠㅠ

    몹쓸 옷감이로고~
    아프로는 견사 들어간 옷은 사지 않을 참이네요...
    매우 중요한 자료입니다.

    2009.08.10 17:18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무조건 조심하는 것이 최고죠^^
      물세탁 해도 되기는 한데, 물세탁을 하고 나면 광택이 없어지고 옷감 재질에 변형이 생긴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오래 못간다는-__;

      2009.08.10 22:47 신고
  13. 펨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부인 저도 오늘 이사실 처음 알았네요.
    옷구입시 상당히 조심해야 할것 같아요.

    2009.08.10 17:42
  14.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복재질은 모 100%, 울 100%가 비싼거지

    견사같은 반짝이는 광택섬유 들어간건 싼거예요. 그리고 그 은갈치 옷 견사는

    비단 같은 천연섬유가 아니라 합성섬유라고 석유에서 뽑아애는 거구요.

    즉, 비단 같이 고급이 아니라 그냥 싼거에요. 물론 세탁하기도 둘다 어렵기는 마찬가지구요.




    양복은 비싸더라도 100% 울, 모 로 사세요.

    은갈치퇴는 혼방은 가격만 싸고

    질, 착용감, 세탁 모두 꽝입니다.

    그리고 전통복식 따지는 격식있는 자리에 가면

    혼방입고 가면 쫌 .. 보는 눈들이 안 좋죠.

    2009.08.10 18:50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그럴 것도 같아요^^
      다음부터는 100% 재질을 찾아봐야겠어용^^ㅎ
      팁 감사^^*

      2009.08.10 22:48 신고
    • 현아사랑해  수정/삭제

      잘못 아시는 것 같아서...

      견은 누에고치에서 뽑는 100% 천연섬유입니다. (견=비단=silk) 견은 섬유 중 가장 가볍고, 흡습성, 보온성이 좋으며 아름다운 광택이 있어 고급 옷감으로 사용됩니다.
      강님이 알고 있는 석유에서 뽑는 화학섬유 중 견과 비슷한 광택이 있는 섬유는 인견(폴리에스터)이라고 불립니다.

      그리고 모와 울은 같은 섬유를 가리키는 한자와 영어 표기입니다. 동물의 털, 양털을 재료로 만드는 섬유랍니다.^^

      혼방은 싸구려고 나쁜 것이 아니라 각각의 섬유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니 혼방 옷도 애용해 주셔요.

      2009.08.10 23:04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현아 사랑해님의 말에 더 공감이 간다는^^ㅋ

      2009.08.10 23:19 신고
  15. 궁금해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인장.~~
    예전 동양의 귀족들은 비단옷 입고 살았는데, 그들은 비단옷 세탁을 어떻게 했을까 궁금해지오.
    귀족의 세탁담당 노비들이 빨았을 것이고, 당연히 물세탁을 했을 터인데,
    물세탁하면 비단옷이 망가진다면 세탁노비는 그 곤란을 어찌 극복했을까?
    아무리 귀족이라도 귀한 비단옷을 한번 입고 버리거나 세탁을 안하고 계속 입었을 리는 없고...
    몹시 궁금해지오.
    그것 알아내어 다시 글 올리시오. 그러면 뷰베스트는 따논 당상이오~~

    2009.08.10 18:55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일단 귀족들이 입었던 비단옷과 같은 완벽한 재질은 아닌 것 같습니다.

      다만 그 때도 분명히 물세탁으로의 한계는 있었을 것입니다.

      한복 전문가를 찾아서 문의해봐야 하는데, 주변에 전문가가 없어서,,,

      그래도 제안주셔서 감사합니다.
      한복집이라도 찾아봐야겠습니당^^ㅎ

      2009.08.10 22:50 신고
  16. 위키백과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키백과가 아니라 위키백과랍니다...ㅜ.ㅜ

    2009.08.10 23:11
  17. 11xx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견사라 해서 다 그런건 아닌데요..저도 수트 중에 춘하복으로 견사 들어가는 수트가 몇벌 있는데..실은 모100% 수트는 여름에 입기 좀 그렇더군요..땀만 흘리면 그 뭐랄까 답답함..말라도 소용없고..그나마 실크가 덜 덥더군요..음..암튼 수트 중 제냐 원단과 빠질렐리 원단(맞나..?)인 수트(둘다 견사가 40% 정도)가 있는데 드라이 하고 나서 몇번 솔로 빗어주니 말끔하던데요(입은지 한 3년 됐네요..)..반면, 파ㅇㅇㅇ에서 나온 수트가 가격이 저렴해서 샀는데 음..드라이 몇번하더니..좀 후줄근 해졌습니다..(싼게 비지떡이라는 말이...) 혹시 원단이 중국산 이지 않나 싶더군요..그후 이태리 원단이 이래서 좋구나를 절실히 깨달았습니다..

    2009.08.11 01:57
  18. Jin_愛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지나가다가 저런 양복 입으신 분들 보면 대게는 마르신데다가 옷이 반짝반짝 빛나길래
    저도 그냥 갈치옷이라고 불렀었는데...
    세탁소분들은 약간의 의미를 더 담아서 부르시네요...ㅎㅎ;;
    글쎄요, 아마 예전의 귀족들은 돈이 많았으니 옷 한 두 벌 정도 얼룩져서 못쓰게 되어도 그냥 새로 옷을 만들어 입지 않았을까요....ㅎㅎ

    2009.08.11 20:22
  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8.13 12:17
  20. 스파터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서 아르바이트로 세탁속에서 일한 경험이 있습니다. 스파터는 때를 빼고, 기계를 돌리는 일을 합니다.
    먼저, 기름으로 빤다고 하는데, 두가지가 있어요. 웬만한 기술자들은 다 알고 있죠. 퍼그가 있고, 솔벤트가 있어요. 드라이크리닝기계의 물은 물이아니라, 퍼그나 솔벤트입니다. 몸에 유해한 물질입니다.
    그래서, 옷감을 놓고 돌리면, 왠만한것은 다 빠집니다.. 그런데 여기에 문제가 있어요...
    우리나라 세탁소는 그냥 여기에 머무른다는 것입니다. 왠만한 동네 세탁소는 그래요. 그래서 위의 글이 나오는 겁니다. 그러면, 전문적인 세탁소에서는 어떻게 하냐면, 첫째, 드라이크리닝기계를 돌릴때에도, 비싸지만 전문비누를 씁니다. 일반적인것과 다르죠.. 그리고 둘째는, 전문약품을 써서, 때를 뺍니다. 예를 들면, 저는 살색 실크 여성브라우스에 묻은 피도, 옷감 하나도 상하지 않고, 빼드린적이 있어요. 고도의 기술을 요하긴 합니다. 녹이묻으면, 녹에 필요한 약품,, 등등 모두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보지 못했습니다...
    하여간, 위의 옷도, 전문적으로 하시는데 가면, 쉽게 빼드립니다. 전문적인데를 가세요. 그리고 옷을 오래두지 마세요. 오래두면, 빼기 힘들어집니다....
    참고사항으로, 무조건 물빨래 안합니다. 위의 분들말대로, 옷의 변형을 가져와요. 그리고 물빨래 할것을, 무조건 드라이 안합니다. 이것도 옷이 망가질 위험이 있습니다.
    또, 드라이 했는데, 냄새가 나는것, 그것은 완전히 말리지 않고 꺼낸겁니다. 냄새가 들나야 돼요. 몸에 해롭습니다. 기계를 오래돌려 말리면 되는데, 전기값등 보일러값등 등,, 적당껏 하고, 주기도 합니다. 참고하세요

    2009.08.26 15:07
  21. 하하하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는 아저씨는 그 비싼걸 어찌 사입고 다니셨다요?
    부르조아 인증하시는거????

    2015.08.27 04:57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742)
대한민국 진로백서 (66)
따뜻한 독설 (128)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70)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가슴 뛰는 비전 (67)
책,서평,독서법 (254)
고민 상담 Q&A (849)
삶,인생,사는 이야기 (170)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67)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8)
사회,비평,고발 (87)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7)
영화,방송,연예 (66)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4)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740,127
  • 01,326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