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논문보다 자기공부가 더 중요한 이유?

 

안녕하세요? 선생님의 블로그 글 잘 읽고 있으며, 제 힘든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많은 도움을 얻고 있습니다.

 

항상 바쁘신 와중에 한 분 한 분 이렇게 힘든 이야기들을 다 들어주시고 조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바쁘신데도 염치불구하고 이렇게 메일을 보내서 죄송합니다.

 

먼저 제 소개를 드리자면 저는 20대 후반의 인문계 출신이고 지금은 졸업을 앞둔 대학원생입니다. 보통의 대학원과는 달리 저희 대학원은 무논문으로 졸업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본인이 원할 경우, 논문졸업을 할 수 있습니다.

 

일단 제가 대학원에 간 이유는 특별히 학문에 뜻이 있어서 진학한게 아니라 대학 졸업 후에 뚜렷한 진로가 있거나 그렇다고 고시를 준비할만한 실력이 아니며, 대학까지 졸업하고 집에서 할 일 없이 노는 게 눈치보여서 (또 제 자신이 그렇게 하면 마음이 편하지 않을 거 같아)뭐라도 하자는 생각에 무작정 대학원에 진학하였습니다.

 

그런데 저 역시도 기왕이면 무논문보다는 논문을 하나 가지고 졸업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서 여기저기 대학원 선배들에게 알아봤더니, 일단 논문 쓰는 과정이 힘들어서 다들 쓰지 말라고 하더군요.

 

힘든 것도 그렇지만, 제 대학원 선배들을 보니 그렇게 힘들게 석사, 박사 논문을 쓰고 학위를 받아도 다들 그다지 변변한 직장없이 비정규직으로 일하시는 것 같은데, 과연 힘들게 제가 논문을 쓴다고 해서 소용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앞에서도 말했듯, 원래 학문에 뜻이 없었는데, 논문쓰기도 힘들고, 또 쓰고 나서 별다른 성과도 없으니 더욱 쓰기가 싫어졌습니다.

 

더욱이 지금 저를 지도하는 교수님도 제가 쓰기 싫어하는 게 눈에 보여서 그런지 아니면 다른 이유 때문이신지 제 지도를 귀찮아 하시는 것 같습니다. (제가 논문에 대해서 물어봐도 조교 선생님에게 물어보라는 식으로 말씀하십니다)

 

제 마음은 쓰기 싫습니다. 쓰기 싫은 걸 억지로 쓴다고 한들 제가 너무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더구나 제가 제 돈으로 비싼 대학 등록금을 내고, 지도교수님의 비위를 맞춰야 한다는 것도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아무리 하찮은 것이라도 언젠간 어떻게 쓸 모가 있을 것이다, 이것 때문에 내가 힘들 수 있다,(혹은 내가 원하는 것을 못할 수 있다)고 생각하니 지금 힘들더라도 참고 쓸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저는 박사과정 진학에 별로 뜻이 없습니다. 혹시나 해서 알아봤더니, 만약에 나중에라도 마음이 바뀌어서 진학을 하고자 한다고 해도 석박사통합과정이나 일부 대학원은 석사학위논문없이 입학원서를 낼 수 있다고 합니다.

 

아무튼, 논문이 저에게 필요할지 어떨지 혼자서는 판단이 서지 않아 이렇게 도움을 요청하게 되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며 항상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논문출처: https://koglawyer.tistory.com/800)

 

답변:

아이쿠, 이렇게까지 답변이 늦어질지 몰랐는데요. 너무 많이 늦어져서 죄송하고 송구합니다.

너무 많이 늦어져 이미 선택을 하지 않으셨을까 싶은데요. 그래도 간단하게라도 답변을 드려봅니다.

 

진로에 정답이 없듯 논문을 쓰던 쓰지 않던 그 자체로는 정답이 없습니다. 중요한 건 내가 왜 논문을 쓰려고 하는 것인지에 근본적인 동기입니다. 만일 쓰려고 하는 동기나 목적이 뚜렷하다면 논문을 써야 할 겁니다. 반대로 스스로 생각했을 때 뚜렷한 동기나 목적이 없다면 굳이 쓸 필요가 없을 겁니다.

 

말씀해주신 내용만으로 봐서는 동기와 목적이 뚜렷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단지 좋을 것 같다, 도움이 될 것 같다, 다른 학생들과 다른 점을 보여주고 싶다’ 정도로 보입니다. 게다가 박사과정은 생각지 않다고 하셨는데요. 그렇다면 굳이 그렇게 애쓰며 논문 쓸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석사학위 논문이 다분히 형식적인 측면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형식과 규칙만 잘 따르면 되는데요. 그런데 지도하는 교수님조차 관심 없어 한다면 스스로 주제를 정해서 그 형식과 규칙에 맞게 쓰기가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나중에 환경이 갖춰지면 충분히 가능합니다.

 

사실 저 역시도 특수대학원을 나와서 논문 없이 한 학기를 더 다니고 시험으로 석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저도 논문을 쓰려고 했고, 주변 사람들에게 논문을 권유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당시에 교수가 되는 것이 제 목적이 아니었기 때문이었고, 제가 경영자로 활동할 때라 업무가 너무 바빠서 도저히 논문 작성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었던 면도 한 몫 했습니다. 당시에는 일이 중요한지, 논문이 중요한지 스스로 물어봤죠. 당연히 일이었습니다. 석사학위도 성장을 위한 하나의 선택이었거든요. 물론 지금도 그 선택에 후회는 없습니다. 그러나 만일 그때 논문을 썼더라면 제가 원하던 대학에 박사학위로 입학이 훨씬 더 쉬웠을 터인데요. 그로 인해 박사과정에 못 들어가고, 대학 정교수 임용과정에서도 탈락했습니다.

 

후회 하느냐고요? 아니요. 개인적으로 아쉬운 면이 있긴 했지만 후회는 없습니다. 오히려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학위 대신에 제가 얻은 것들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저는 석사학위로도 다른 대학에서 정교수 제안도 받았고, 석사학위 논문이나 박사과정으로는 얻을 수 없는 실무역량과 경험과 브랜드를 키워나갈 수 있었습니다. 석사학위 논문을 포기하고, 제 분야의 실무역량을 키워 나갔습니다.

 

박사과정은 제가 스스로 안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박사 학위에 연연해 수동적으로 배우는 과정은 하지 않겠다는 생각까지 했거든요. 덕분에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될 수 있었습니다. 박사학위 대신에 제가 쓰고 싶은 주제로 10여권의 대중서적까지 집필했으니까요. 석사 논문이나 박사 학위 공부나 논문이나 다 마찬가지라고 생각하는데요. 물론 이건 사람마다 다 다를 수 있어 지극히 제 개인적인 사견입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형식적인 주제나 논문보다는 제 스스로 주제를 정하고 공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니까 본인 스스로에게 왜 논문을 쓰려는지 근본적인 동기와 목적을 물어보시고, 자신이 본질적으로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무엇을 하고 싶은지 고민해보시고 그 해답을 찾으려는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좋은 결실 맺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젊은이들의 무릎팍도사^^

따뜻한 카리스마, 정철상dream^^*

 

*상담방법:

상담요청은 e메일로만 받습니다. 상담답변은 무료로 답변을 보내드리오나 신상정보를 비공개한 상태에서 공개됩니다. 3자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서 공개하게 되었습니다. 유료상담에 한해 비공개로 진행되며, 유료상담은 이틀 이내 답변이 갑니다. 상담을 희망하시는 분들은 상담원칙(www.careernote.co.kr/notice/1131) 을 먼저 읽어 보시고 career@careernote.co.kr 로 고민내용을 최대한 상세히 기록해서 보내주시면 성실하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글쓴이 정철상은...

인재개발연구소 대표로 대구대, 나사렛대 취업전담교수를 거쳐 대학, 기업, 기관 등 연간 200여 회 강연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진로백서>,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등의 다수 도서를 집필했다. 대한민국의 진로방향을 제시하며 언론과 네티즌으로부터 젊은이들의 무릎팍도사라는 닉네임을 얻었다.

 

* 교육안내:

취업진로지도전문가 과정 https://careernote.co.kr/notice/1611

문의처: career@careernote.co.kr

 

* 따뜻한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트위터 @careernote, 페이스북 친구+, 인스타그램 친구+브런치 : 구독

무료 상담(공개) 클릭+ 유료 상담(비공개) 클릭+, 카리스마의 강의주제: 보기+^^, 카리스마의 프로필 보기^^*,

취업진로지도 전문가 교육 : 보기 + 직업진로지도협회 안내 카카오채널 : 구독하기

저서: <대한민국 진로백서>,<서른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가슴 뛰는 비전>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피우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석사 논문을 쓰는 것이 좋은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2020.03.27 10:04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795)
대한민국 진로백서 (77)
따뜻한 독설 (128)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85)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가슴 뛰는 비전 (69)
책,서평,독서법 (257)
고민 상담 Q&A (859)
삶,인생,사는 이야기 (171)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74)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8)
사회,비평,고발 (87)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7)
영화,방송,연예 (69)
기업,경영,창업 (26)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4)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912,600
  • 1,8231,837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