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비평,고발

공항에서 수화물 찾기는 안전한가

by 따뜻한카리스마 2008. 4. 20.
공항을 빠져나오면 마지막 일이 수하물 찾기다.

개인적으로 이제까지 아무 일 없이 찾았다.

그런데 한 번은 제일 먼저 도착하고도 다른 사람들이 다 빠져나갈 동안 내 수하물만 보이지 않는 것이었다.
 
잃어버린 것은 아닌가 내심 초조한 마음으로 끝까지 기다려야만 했다.

30여분이 지나자 나 이외에는 1,2명의 사람 밖에 보이지 않았다.

다행히 마지막에 찾지 못했던 수하물을 찾을 수 있었다. 안도의 한 숨을 내쉬면서도 한편으로는, '과연 공항 수하물 찾는 방식이 안전한 것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거의 동일한 방식이다. 비행기 승객 스스로가 자기 수하물을 찾는 것이다. 경우에 따라 항공사의 수하물 착오로 배송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정확하게 도착해도 분실하는 경우가 많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인천국제공항 수화물 컨베이어 벨트 앞에서 수하물을 찾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들)

만일에 분실되면 어떻게 될까. 현재로는 마음만 먹으면 아무 수화물이나 가지고 가도 문제가 없을 듯 보인다.

천정을 둘러봐도 CCTV한 대조차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설령 CCTV를 설치했다고 하더라도 잃어버린 수하물을 누가 가져갔는지 어떻게 알겠는가. (특별히 파워있는 인물이 아니라면 일반인들에게 허용되지도 않을 것이다.)

세계적인 인물들 조차 자신의 수하물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뉴스에서 전해오니 일반인들이야 오죽하겠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누가 잘못된 수하물을 고의로 가져가지 않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CCTV같은 것이 한 대도 보이지 않는다. 최소한 몇 대라도 설치해놓으면 범죄예방 효과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항공사의 잘못으로 분실이 되었을 경우라도 중요한 물건에 상관없이 1kg당 최대20만원까지 보상된다고 한다. 그래서 중요한 물건들은 반드시 들고 다녀야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항공사 측에 미리 이야기해둬야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왜 세계적으로 이렇게 허술한 수하물 찾기 방식을 이용하는 것일까?' 일단 일이 간단하기 때문이다. 공항에서 모든 업무를 맡았다가는 업무 마비가 될 정도로 일이 밀릴 수 있기 때문에 승객에게 모든 일을 맡겨버리는 것일까.

과연 이런 방식 밖에 없는 것일까. 조금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수하물을 찾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지금처럼 사람들의 양심에만 맡기는 수하물 찾기 제도에는 한계가 있지 않을까.

좋은 방법이 나올 때까지 최소한 CCTV라도 많이 설치해서 범죄유발 심리를 사전에 예방해야 할 것이다.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