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선생님.

개강을 앞두고 고민을 하다 이렇게 메일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저는 현재 25살, 지방에 있는 한 4년제 대학교 컴퓨터공학전공을 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집안 사정이 힘들어 학자금을 대출 받아 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시간과 비용에 비해 학교에서 배우는 지식이 너무 수준 낮다는 생각이 들고, 실무에 나갔을 때 실용적이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단지 "4년제 졸업장"만을 위해 다니는 것만 같은 이 대학 생활이 비용과 시간이 너무 아깝습니다.

 

현재 2학년. 앞으로3,4학년이 남았고 이 2년이란 시간이 더 남았는데, 남은 2년의 시간을 학교에 다니지 않고 홀로 독학한다면 실무에 나가도 일반 4년제 졸업생보다 훨씬 뛰어난 프로그래밍 실력을 갖출 자신감이 있습니다.

 

어느 정도 실력을 갖추고 취업을 한 다음에 만약 그때 대학졸업장의 필요성을 느껴 다시 대학교에 들어가도 되지 않을까? 아니면 사이버 대학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말 과연 4년제 대학졸업장이 중요한 것인지....

 

대학졸업장을 따는 것과, 독학으로 공부해서 뛰어난 실무 능력을 갖추는 것. 어떤 것이 더 현명한 선택일까요 ?

 

답변:

정답은 없습니다. 그것은 오로지 자신의 행동에 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대학을 그만두든, 대학교를 졸업하든 어떤 선택이든 선택한 이후에 행동을 올바르게 하고 꾸준하게 실천해 나가면 성공할 것이고, 올바르게 행하지 못하다면 어느 선택을 하던 실패하게 될 겁니다.

 

앞으로 살아가면서 어떤 선택의 잘못으로 돌리려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됩니다. 일단은 어떤 선택을 하던 현재에 충실해야만 합니다. 현재에 충실하지 않고는 밝은 미래를 만들어나갈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일단 어떤 선택이 더 나은 선택이 될 수 있을지 스스로 판단해보시길 바랍니다. 다만 자신의 행동을 객관적으로 판단하기에는 주관적인 감정이 개입되기 때문에 스스로 판단하기에 쉽지 않을 겁니다.

 

‘어떤 직업을 선택해야 할까’라고 갈등하는 분들을 위해 결정하는 방법을 올려둔 글이 있는데요. 선택을 하는데 도움 되실 겁니다. 아래 주소에서 꼭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http://www.careernote.co.kr/1643

 

‘대학을 다닐까 말까’ 하는 고민 그 자체에 대해서는 나름대로의 장단점을 비교해봐야 하는데요. 아래 주소에서 먼저 그 고민을 다시 한 번 해보시길 바랍니다.

http://www.careernote.co.kr/1120

 

이렇게 해서 결정을 내리셨다면 어떤 결정을 했든 일단 앞으로 향후 1년 동안은 결심한 행동을 꾸준하게 실천해보는 겁니다.

 

정말 전력을 다해서 자신이 맡은 일에 대한 책임을 가지고 삶에 임한다면 분명 더 나은 길들이 눈에 들어올 겁니다.

 

너무 두려워마세요. 자신의 운명을 걸고 모든 행동에 스스로 책임지며 운명에 맞서 싸워나가겠다는 자세로 임한다면 분명 잘해내실 겁니다.

 

감사합니다

젊은이들의 무릎팍도사^^

따뜻한 카리스마, 정철상dream^^*

 

* 따뜻한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저와 인맥 맺고 싶으시다면, 트위터
@careernote, 페이스북 친구맺기+, 비즈니스 인맥은 링크나우+, 자기경영 클럽 활동하고싶다면 클릭+^^, Han RSS 구독+^^, Daum뷰 구독자라면 구독^^, 취업수기 공모 : 클릭
유료 코칭/상담/교육 희망하시면 클릭+, 카리스마의 강의주제: 보기+^^, 카리스마의
상세프로필 보기^^*,

취업진로지도 강사 2013년 교육생 모집일정 : 자세히 보기 +

저서: <청춘의 진로나침반>,<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가슴 뛰는 비전>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발자1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경험으로는
    전공에 손을 놓지 않을 컴공 학생이라면
    절대 졸업장만 따려고 얌전히 학교만 다닐 수가 없을텐데요....

    다른 전공과 달리 컴퓨터에 개발환경만 셋팅할 수 있으면 얼마든지 수시로 새로운 창작물을 만들어볼수 있을텐데 ..
    기업에서 대학생들에게 펼치는 공모전은 정말 수도없이 합니다.
    이런 정보는 학과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경우도 있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아요.

    여러번 검색하고 관심있는 기업홈페이지에 수시로 드나들고
    창업을 노린다면 창업 관련 정보도 책 찾아보시고 검색해보시고
    트위터나 IT 잡지에서 본받을 사람들도 찾아보고 필요하면 맞팔로우도 하고 이메일도 보내세요.

    제가 생각하는 대학의 좋은 점은 '정보'와 '사람'입니다.
    신기술이 나오면
    현업에서는 새 기술 과연 써먹을수 있느냐 검증하는데 1~2년 그냥 보내요.
    이런거 검증하고 알아보는 사람 이미 기업에 다 있구요.
    현재 회사에서 서비스를 개발하는 사람들은
    새 기술이 안정화됐다고 판단되는 시간이 지나서 회사에서 가이드가 나와야 제대로 접할 수 있어요
    학교는 이런 신기술에 대해서는 개인이 느끼는 진입장벽이 훨씬 낮아요.
    조교와 교수가 하는 일이 그런거예요
    상용화 되든 안되든 먼저 부딪혀보고 실험해서 논문쓰고
    학부생들한테 레포트로 실험으로도 이리 저리 시켜보고...
    이 때 만나는 정보와 같이 고생했던 사람들간의 유대 관계로 대학 생활 보내는겁니다.

    아직 2학년이라 커리큘럼이 전공보다는 교양과 기초수학, 기초과학에 집중했을 수도 있습니다.
    좋은 사람도 많지만 마음 안맞는 사람들도 많이 만났을겁니다.
    하지만 3,4학년에 만날 수많은 프로젝트와 이를 통해 겪을 협업, 삽질...
    학교에서 이런거 안시키면 스스로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만드십시오.

    대학시절에는 인생의 '스펙'이 아닌 공부만으로 쌓을 수 없는 '스토리'를 쌓아야 해요.

    혼자 공부만 2년동안 할 바에는 저임금에라도 차라리 바로 현업에 뛰어드세요.
    어디가서도 프로그래머라면 뭐 만들어 봤냐고 물어보지 무슨 책 읽었냐고 자격증 뭐 있냐고 묻지 않아요.

    부디 주변이 비슷한 고민을 하는 친구들과 선배들을 꼭 찾아보셨으면하네요

    2012.12.17 21:56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710)
대한민국 진로백서 (60)
따뜻한 독설 (128)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6)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가슴 뛰는 비전 (67)
책,서평,독서법 (253)
고민 상담 Q&A (840)
삶,인생,사는 이야기 (168)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61)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7)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7)
영화,방송,연예 (65)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635,671
  • 561,223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