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거짓말, '쥐약' 될까? '보약' 될까?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2009.01.28 19:06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거짓말, '가식'일까? '보약'일까?
닭살스러운 거짓말, 때로는 보약
지나친 정직성, 지나친 거짓말은 병적 장애
거짓말 쥐약되기도, 보약되기도 해

거짓말 해본 적 있는가.

만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면 당신은 ‘신’이거나 아니면 '완벽한 인간'이 아닐까.

그것도 아니라면 미안하지만 강박증 증세가 지나친 사람으로 볼 수도 있겠다.

이 세상에 가장 큰 거짓말 중에 하나가 ‘나는 거짓말 해본 적이 없다.’, ‘나는 사람들을 속여 본 적이 없다.’, ‘나는 자신을 속여본 적이 없다’라는 말이 아닐까.


우리는 세상을 살아가면서 나름대로 거짓말을 한다. ‘거짓말도 능력이다’라는 말이 있다. 사실이다. 심지어 거짓말을 할 수 없는 사람들을 조사해보면 정신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들의 수치가 더 많다는 연구결과까지 있다고 한다.

내 친구 중에 한 명은 약속 장소에 나타나기 전에 전화를 하면 ‘응, 다 왔어, 다 왔어’라고 말한다. 그런데 실제로는 2,30분 이상 더 기다려야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나 같은 경우에는 잘 늦지도 않지만 밀리면 밀리는 시간까지 정확하게 예측해서 거의 근접한 시간을 이야기하는 편이다. 그러나 이렇게 거짓말하는 친구가 나보다 훨씬 대인관계가 원만한 편이다. 자주 늦고, 자주 거짓말함에도 소위 인기 있는 친구로 통한다. 이유가 뭘까?

(이미지 네이버 영화 '라이어 라이어'중에서, 위선적인 변호사로 분장한 짐 캐리가 극중 아들의 소원으로 거짓말을 하지 못하게 되어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1997년도 작품이다. 덕분에 최근 짐 캐리와 달리 훨씬 활기찬 액션을 볼 수 있다.)

수원에 사는 사촌여동생이 있다. 여동생의 남편은 해외출장을 다녀왔다가 한국으로 들어오고 있는 중이었다. 아내와 같이 셋이서 외식을 즐기고 있었다. 사촌여동생은 연신 ‘맛있다. 맛있어. 너무 맛있어’라고 외치고 있었다. 한국에 도착한 남편이 공항에서 전화를 걸어왔다.

사촌여동생은 연신 애교스러운 목소리로 ‘여보, 자기가 없으니깐 음식이 너무 맛없다. 밥이 안 넘어가. 자기 보고 싶었단 말이야. 자기야, 빨리 와야 돼. 나 기다릴게.’라고 말한다. 옆에서 듣기에 민망할 정도다. 왠지 ‘웩’소리가 나올 것 같다. 남편이 도착했다. ‘여보, 자기가 안 와서 나는 하나도 못 먹었어. 자기 많이 먹어’라고 말한다.

가만 보니 남편도 한 술 더 뜬다. ‘응, 출장 가 있는 동안 당신 보고 싶어서 죽는지 알았어. 나 자기만 생각한 것 알지. 봐, 나 살 빠진 것 좀 봐.’

이 닭살 부부의 대화에 기름기가 잘잘 흐른다-_-;;; 그런데 또 한편으론 그러한 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부럽기도 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우리 부부는 그렇게까지 말하질 못하기 때문이다. 일부 사람들은 이런 행동을 ‘가식’이니 ‘허위’라고 말하면서 싫어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살아가면서 이런 대인 행동은 상당히 유용하다. 가정생활에서나 사회생활에서나 이런 사람들이 오히려 더 인정받기가 쉽기 때문이다. 너무 솔직하기만 한 사람들은 다치고 부러지기 쉽다.

그렇다고 ‘거짓말이 좋다’라고 결론을 내리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오류다. 거짓말에도 수준 차이가 있으며 상황에 따라서 다르기 때문이다.

* 거짓말에 대한 사회적 문제, 거짓말의 수준, 거짓말 뒤에 숨어 있는 심리에 대해서는 다음 포스팅에서 보다 자세하게 게재하도록 하겠습니다. 거짓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을 나눠주시길 바랍니다.


<'거짓말, 정직성, 도덕성' 관련 연재 기사>
1. 도덕성 높으면 손해본다는 말은 착각, 도덕성이 경쟁력이다!
2. 밀그램 실험, 만일 당신이 부조리한 명령을 받게 된다면...
3. 닭살스러운 거짓말, 때로는 보약
4
. 거짓말 뒤에 숨어 있는 병적심리
5. 20대 사기꾼에게 속을 뻔 했던 아내
(모든 기사에 링크되어 있으니 관심있으신 글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읽기만 해도 배움이 되는 따뜻한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사연이나 기사제보도 열렬히 환영합니다!(career@careernote.co.kr)


보관용;

거짓말, '쥐약' 될까? '보약' 될까?

 

거짓말 해본 적 있는가. 만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면 당신은 ‘신’이거나 아니면 신이 그토록 원했던 '완벽한 인간'이 아닐까. 그것도 아니라면 미안하지만 ‘강박증 증세가 지나친 중증환자’라고 볼 수도 있겠다.


이 세상에 가장 큰 거짓말 중에 하나가 ‘나는 거짓말 해본 적이 없다.’, ‘나는 사람들을 속여 본 적이 없다.’, ‘내가 믿고 있는 믿음에 대해 한 번도 회의를 느껴본 적이 없다’ 등의 말이 아닐까.


우리는 세상을 살아가면서 나름대로 거짓말을 한다. 심지어 ‘거짓말도 능력이다’라는 말까지 있다. 심지어 거짓말을 할 수 없는 사람들을 조사해보면 정신적으로 어려움을 더 많이 겪고 있다는 연구결과까지 있다. 물론 거짓말을 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니 조금만 인내하면서 더 읽어보자.


내 친구 중에 한 명은 약속 장소에 나타나기 전에 전화가 걸려오면 ‘응, 다 왔어, 다 왔어’라고 말한다. 그런데 실제로는 2,30분 이상 더 가야 되는 거리다. 나 같은 경우에는 늦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늦게 될 경우 밀리는 시간까지 예측해서 거의 근접한 시간을 정확히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러나 정확하게 지키는 사람보다는 적절하게 거짓말하는 이 친구가 나보다 훨씬 대인관계가 원만한 편이다. 자주 늦고, 자주 거짓말함에도 소위 인기 있는 친구로 통한다. 이유가 뭘까? 사람들은 너무 정확한 사람보다, 적절하게 거짓말 하는 사람을 좋아하는 것은 아닐까.


또 다른 사례를 보자. 결혼한 사촌여동생이 한 명 있다. 아내와 같이 이 여동생과 같이 외식을 즐겼다. 동생 남편은 해외출장을 다녀왔다가 한국으로 들어오고 있는 중이이었다. 사촌여동생은 연신 ‘맛있다. 맛있어. 너무 맛있어’라고 외치고 있었다. 동생 남편으로부터 한국에 도착했다는 전화가 걸어왔다.


사촌여동생은 연신 애교스러운 목소리로 “여보, 자기가 없으니깐 음식이 너무 맛없다. 밥이 안 넘어가. 자기 보고 싶었단 말이야. 자기야, 빨리 와야 돼. 나 안 먹고 기다릴게.”라고 말한다. 옆에서 듣기에 민망할 정도다. 왠지 ‘웩’소리가 나올 상황이다. 동생 남편이 도착했다. “여보, 자기가 안 와서 나는 하나도 못 먹었어. 자기 많이 먹어”라고 말한다.


가만 보니 동생 남편은 한 술 더 뜬다. “응, 출장 가 있는 동안 당신 보고 싶어서 죽는지 알았어. 나, 자기만 생각한 것 알지. 잠도 못자서 살 빠진 것 좀 봐.”


이 닭살 부부의 대화에 기름기가 잘잘 흐른다. 그런데 또 한편으론 그러한 말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부럽기도 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우리 부부는 그렇게까지 말하질 못하기 때문이다. 일부 사람들은 이런 행동을 ‘가식’이니 ‘허위’니 말하면서 싫어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살아가면서 이런 종류의 말과 행동은 꽤 유용하다. 가정생활에서나 사회생활에서나 이런 사람들이 오히려 더 인정받기가 쉽기 때문이다. 너무 솔직하기만 한 사람들은 다치고 부러지기 쉽다.


그렇다고 ‘거짓말이 좋다’라고 결론을 내리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오류다. 거짓말에도 수준 차이가 있으며, 여러 상황에 따라서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비단안개  수정/삭제  댓글쓰기

    ^^
    저도 좀 닭살스럽고 싶은데, 워낙 급하고 얄궂은 성격이라 어렵더군요.
    또 선의의 거짓말이라도 얼마후에, "사실은~" 하면서 고백을 합니다.

    거짓말 잘 하는 친구가 오기전에, 다른 친구들이 그 친구를 오징어로 만들지 않나요?^^

    2009.01.28 21:18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악의적 거짓말을 하는 친구라면 오징어를 만들 것이겠지만 그렇지는 않은 친구이니 다들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적절하게 양념을 잘 뿌리는 유쾌한 친구거든요.

      2009.01.29 07:52 신고
  2. 아고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좀 닭살스러운 성격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상대방이 저에 대한 칭찬을 하면, 그 말이 '인사말'이라는 걸 알면서도 어찌나 기분이 좋던지요.
    사실 이건 거짓말과는 좀 다른 얘기이기도 합니다만, 미국에 와서 처음에 적응하기 어려웠던게 미국사람들의 적극적인 칭찬과 환대하는 분위기, 태도..뭐 그런것이었답니다. 길에서 우연히 만나도 눈을 커다랗게 뜨면서 "와우 ~ 너무너무 반갑다. " "너의 아이디어가 너무 환타스틱하다." ...등등. 처음에는 듣기 거북했는데, 그런 '거짓말(?)'이 그 사람을 가깝게 느끼게 해주더군요. 저도 이제는 예전보다는 적극적으로 상대방을 치켜세우고 연신 환타스틱!을 입에 담게 되었습니다. 그런 멘트들이 상대방은 물론 자기자신의 마음도 UP 시켜주는것 같습니다.
    블로그가 참 따뜻한 느낌이 드는데요? 앞으로 종종 뵙겠습니다. ^^

    2009.01.28 22:57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아무래도 서구쪽이 상대를 위한 코멘트가 더 발달되어 있죠.

      사실 동양권쪽 특히 우리나라는 근본 유교주의적 성향이 강해서 그러한 행동은 가식적인 행위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크게 남아 있죠.

      감사합니다.

      2009.01.29 07:54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1)
따뜻한 독설 (128)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6)
고민 상담 Q&A (797)
책,서평,독서법 (246)
삶,인생,사는 이야기 (161)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48)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3)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69)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5)
영화,방송,연예 (62)
기업,경영,창업 (23)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058,482
  • 2681,252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