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스트로보이, 재밌지만 아쉬운 점 3가지

영화,방송,연예 2010.01.22 07:01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신나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는 영화


활기찬 아톰 캐릭터는 사라지고, 우울한 느낌의 아스트로보이 탄생

 

아기다리 고기다리 기다리던 영화 아톰을 봤다.

일단 영화 자체는 아이들이 보기에 시원하고 통쾌하다^^*

어른들이 보기에도 나름 재미가 있다. 준영와 유진이는 정말 신나게 봤다. 영화보고 나서는 마치 자신이 영화 속 주인공처럼 힘이 세 진 것처럼 행동했다. 사실 나도 와이프도 재미있게 봤다.
 우리 부부, 특히 나의 지적수준은 아이들과 같다^^ㅋ


아이와도 추억의 연결고리를 엮을 수 있어서 좋았다. 그런데 왠지 모를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_-;;;



일단 주인공은 ‘아톰’이 아니다. 즉, 어른들이 생각하는 추억 속 캐릭터가 아니다.
일본에서는 ‘아톰’이라는 이름으로 개봉되었다고 하지만 영화 속 캐릭터의 이름은 엄연히 ‘아스트로 보이’다. 할리우드에서 제작되면서 주인공 이름이 바뀐 것이다. 그렇다 해도 다시 한 번 고개가 갸우뚱 거려진다. 우리나라 영화 포스트에도 <아스트로 보이 - 아톰의 귀환>이라고 나오지만 영화 대사 중 한 번도 ‘아톰’이라는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 즉, 아스트로보이는 아톰이 아니다. 닮은 부분은는 머리카락 모양 밖에 없다.


둘째, 아스트로 보이의 정체성이다.
아들을 잃은 슬픔으로 인해 ‘텐마’ 박사에 의해 아톰은 탄생한다. 그러나 결코 로봇이 아들을 대체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 아버지. 아버지로서 공감이 간다.

그런데 공감가지 않는 부분이 있다. 스톤 총리의 공격으로 지상으로 추락하고 그곳에서 친구들을 사귀게 되지만 ‘헴 에그’의 농락으로 로봇 싸움에 참가하게 되는 장면이다.

아스트로 보이는 로봇도 감정이 있다며 같이 싸울 수 없다며 싸움을 거부한다. 하지만 로봇들이 자신을 공격하자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모두 파괴해버리고 만다. 로봇에게도 생명이 있다고 말하던 자신이 오히려 로봇을 파괴시키는 상황에서 다소 끔찍함마저 느껴졌다.

한 마디로 말해 "인간미가 너무 없다." 말, 그대로 차가운 로봇의 탄생이었다. 나는 상대를 무력화해서 
 다시 돌려보내는 인간적 요소가 가미되어야 했다고 믿는다. 할리우드 제작진이 동양 정서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동양인 아니라 서양인 아이라고 해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셋째, 불필요한 파괴가 너무 많다.
만화적 요소에서 어쩔 수 없이 들어갈 수밖에 없는 부분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도시 속 건물이 너무 많이 파괴된다. 스톤 총리의 욕심으로 탄생한 ‘블루 코어’ 로봇이 온 도시의 건물을 헤집고 다니며 파괴한다. 수도 없는 빌딩이 모두 힘없이 무너진다. 그런데 아스트로 보이는 열심히 날아다니기만 한다.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 하고-_-;;(물론 그 안에 사람이 있는 장면은 직접적으로 나오지는 않지만,,,) 음냐음냐, 넘어가자. 만화다. 아니 에니메이션이다. 그래도 부디 불필요한 파괴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자제해주길 바란다.


여러 가지 단점에도 불구하고 재미는 있다. 그렇지만 왠지 액티브하고 신나지가 않다. 뭔가 다소 침울하고 우울한 느낌이 든다. 예전에 아톰은 밝고 희망차고 정의를 대변하는 느낌이 들었는데 그렇지 못한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 어린아이 캐릭터인데 웃음도 없고, 유모와 위트도 없고 인간미도 없다. 너무 진지하다. 모양은 여덟 살 꼬마인데, 생각이나 행동은 여든 살 노인같다-_-;;;


아톰과 달리 옷을 다 걸치고 있는 의상 탓일까. 오리지널처럼 팬티만 입으면 달라질려나^^ㅋ,

그런데 걱정이 하나 있다. 후속작이다. 우리 아이가 2탄을 기다리고 있으니, 제작사들도 시리즈물로 제작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은 든다. 만일 후속작을 만든다면 부디 아이들 캐릭터에 맞게 좀 더 활기차고 인간미와 위트를 인공지능에 삽입시켜주시길 바란다. 


 


영화 이야기들 :
1. 돌이켜보니 지금까지 본 영화만 2천편! 나에게 영화는 어떤 의미일까?
2. 무명의 조연에서 용 된 톱배우 Best3
3. 흠 잡을 데 없는 ‘천의 얼굴’, 전도연
4. 고등학교때 숨죽이며 보았던 성인영화, 25년 만에 다시 보았더니
5. <시간여행자의 아내>와 <벤자민 버튼...>의 결정적 차이
6. 1인당 2만5천원하는 고급영화관 보고느낀 점
7. 2009년도에 본 영화목록 훑어보니 극과 극
8. 한국형 영웅 전우치, 매트릭스 네오이상의 힘을 발휘하다!
9. 아스트로보이, 즐겁지만 아쉬운 점 3가지
10. 아바타 3D로 한 번 더 보시려는 분들께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손바닥모양)' 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됩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숨어 있답니당! 다른 글도 봐주세요!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 구독해 읽으실 수도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특히, 칼럼이나 강의 의뢰는 대환영입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머 걍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이라도 연관성이 있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닌가 봅니다.

    2010.01.22 07:05 신고
  2. 바람나그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느끼는 바가 비슷한 부분이 많아요 ㅎ
    예전 글에 비록 쓰지는 못했지요 ㅋ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2010.01.22 07:17 신고
  3. 펨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문이 자자하던데 전 보질 못했네요.
    에구 뭘 모르는게 이렇게 많네요.ㅎㅎ

    2010.01.22 07:35 신고
  4. 임현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리한 지적이네요.

    2010.01.22 07:44 신고
  5. 푸른솔™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없다는 핑게로 여전히 보질 못하고 있습니다.
    정말 지적하신 대로 예전의 '아톰'이 아닐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아쉬움으로 남아서 그런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2010.01.22 09:39 신고
  6. Zorro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어릴적에 본 아톰과는 확실히 다르긴 했죠..
    다음편을 기대해봅니다...

    2010.01.22 10:02 신고
  7. adish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많은 내용을 우겨넣었다고나 할까요....그래서 더 문제였던 작품이었습니다..

    2010.01.22 11:27 신고
  8. killerich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killerich 입니다..이번에 티스토리로 이사를 했습니다^^
    http://killerich.com 입니다..
    RSS도 새로 추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번거롭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__)

    rss주소: killerich.com/rss

    2010.01.22 21:28 신고
  9. 용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때는 제가 아톰이었는데...

    전 어째 아톰에 왜이리 관심이 안갈까요..

    흑 아톰은 사진만 좋아요..ㅠㅠ

    2010.01.23 00:51 신고
  10.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톰이라기 보다는 아톰을 닮은 또 다른 로봇인것 같습니다...
    영화를 보지는 않았지만.. 2번째 지적하신 부분은.. 제대로 실수 한 것 같군요.. ^^

    2010.01.23 02:28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87)
따뜻한 독설 (122)
청춘의 진로나침반 (39)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54)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3)
고민 상담 Q&A (719)
책/서평/독서법 (237)
삶/인생/사는 이야기 (154)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08)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78)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67)
블로그/IT (41)
기업/경영/창업 (21)
방송 영상 (3)
가정, 육아 (61)
영화,방송,연예 (55)
유머,쉴꺼리 (14)
건강,운동,명상 (11)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3,280,841
  • 1,2571,498
hit counter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