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2월초 안동의 한 대학교에서 강의가 있었다.

토요일 밤에 강의가 있어 가족들과 함께 여행 삼아 안동을 향했다.

밤늦게 강의가 있어서 낮에는 안동 하회마을을 들렀다.

예전에 한 번 들렸다고 생각했는데 처음이었다. 초겨울이라 날씨도 쌀쌀하고 사람들도 많지 않았다. 가을에 오면 훨씬 아름답고 풍성할 것 같다. 하지만 그래도 겨울의 고즈넉한 풍경이 싫지 않았다. 아이들에게도 좋은 경험이 되었다.


(하회마을에 당도하면 일단 주차를 하고 하회장터를 지나야 한다.)

(사람들이 기념품 하나라도 사려고 이것저것을 구경하고 있다. 시골장터에 온 느낌도 난다.)

(주인이 국화차 한 잔을 즉석해서 우려내 주는데 추운 날에 따뜻한 기운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옛 사람들의 신발, 짚신. 정말 추운 겨울을 어떻게 보냈는지 궁금하다.)

(각시 탈이다. 걸려 있는 탈은 인형놀이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어서 아이들에게 좋았다. 우리는 양반탈을 사서 저녁 내도록 인형놀이를 하며 아이들과 놀았다. 영화 '존 말코비치되기'의 인형놀이가 떠올랐다.)
(어쩌면 우리의 인생도 이렇게 매달려 누군가로부터 조종받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매표소를 지나 안동 하회마을까지 버스로 이동하려는 중. 대략 1.5km정도의 거리. 날씨가 좋다면 걸어갈 수도 있겠지만, 추운 날이라 버스에 올랐다. 요금은 가족전체로 1천원. 매표가 끝나는 6시 이후로는 자동차 출입도 가능한 것으로 보였음. 돌아오는 시간에는 차량들이 많이 들었왔음.)

(마을 입구다. 생각보다 마을이 크기 때문에 걸어서 다닐 요량이라면 적어도 2,3시간 정도 잡아야 넉넉하게 구경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장승 표정을 짓는 준영이와 엄마, 유진이는 부끄러워서 숨었다)

(고풍스러운 옛 저택이 무게감 있게 보인다)

(2층 원두막이 눈에 들어온다. 어린 시절에 원두막에서 친구들과 뛰어놀던 기억이 떠오른다.)


(한 겨울을 나기 위해 땔감이 가득 쌓여 있다. 보기만 해도 넉넉하다.)
(이곳 하회마을에 사시는 분들이 일하는 모습이 보인다.)
(뒤로는 병풍같은 풍경이다. 옛 선비들이 강에 배를 띄우고 시조 한 수 읊조리지 않았을까 싶다. 유진이 요녀석 사진 찍을 때마다 고개를 돌린다. 아빠보고 부끄럼쟁이라고 놀리더니 유진이가 부끄럼쟁이^^)

(하회마을 안내 표지판의 놀이터를 보고 현대식 놀이터를 생각했던 준영이. 다소 썰렁한 느낌에 처음에는 실망. 그러나 막상 놀아보니 즐겁다. 금새 즐거운 표정을 짓는다.)

(고즈녁한 초겨울의 저녁 어스름이 깔리고 있다. 까치 집도 보인다. 조금은 썰렁하지만 그래도 따뜻한 훈기도 느껴진다. 모두가 행복한 겨울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품으며 하회마을을 돌아섰다.)

하회마을은 우리 고전의 향기를 그대로 느끼기 위해서 마을 전체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사람들도 살아가고 있었다. 우리도 모르게 우리 옛 것을 너무 쉽게 잃어버리고 살아오지는 않았는가 하는 반성의 마음이 들었다.


다음날 방문한 <유교문화박물관>은 아이들 교육에 정말 좋은 박물관이었다. 너무도 방대한 내용이라 별도로 포스팅 하도록 하겠다. 우리 민족의 뿌리를 찾을 수 있는 유교박물관 편을 기대해주시길 바란다. 

***********************************************************
2009 대한민국 블로그어워드 100대 블로거 후보 투표중(~09.12.31) 
***********************************************************


*읽고 따뜻함을 느끼셨다면 아래 '추천(손바닥모양)' 버튼을 클릭해 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됩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이야기들이 있답니당. 다른 글도 봐주세용^^ㅎ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 구독해 읽으실 수도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물론, 칼럼이나 강의 의뢰도 대환영입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나그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가 보고 싶은 하회마을이네요..
    가지는 못 해도 이렇게 조금이라도 보며 만족하고 갑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2009.12.28 07:22 신고
  2. 표고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가족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겠군요.
    즐거운 가족여행!
    저희도 주말에 계획만 세우다 말았네요
    이번 주말에도 연휴있으니 한번 다시 계획해 봐야겠어요.
    참 멋진 곳을 다녀오셨군요.

    2009.12.28 07:26 신고
  3. 아르테미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휴가 갔다가 내려오는길에
    들를려구 했는데...못갔네요..어두워져서 ^^;;
    다음에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ㅎㅎ

    2009.12.28 07:35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어두워지니깐 자동차 출입도 되더라구요.
      그냥 차로 한 바퀴만 돌다가 가는 사람도 있더라는,,,
      아무래도 조금은 걸으면서 여유롭게 시간을 즐길 필요는 있을 듯^^ㅎ
      여유있게 가 보셔용^^*

      2009.12.29 16:43 신고
  4. 펨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곳 다녀오셨네요.
    안동은 몇번 가봤는데 아직까지 하회마을은 방문하지 못했답니다.
    다음에 한번 가봐야 겠습니다.

    2009.12.28 07:54 신고
  5. 달려라꼴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언젠가는 꼭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명색이 버들 류(柳)를 쓰는데도 안동 하회마을엔 한번도 못가봤네요 ^^;;;

    2009.12.28 08:03 신고
  6. 초록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회마을에 다녀오셨네요..
    역시 예전과 많이 달라지지 않은 모습이네요....
    학회 답사일로 몇번 갔던 곳이라 다시 보니 정겹네요.

    2009.12.28 08:07 신고
  7. 경빈마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곳에 다녀온 적이 있어요.
    그런데 해설하시는 분이 어찌나 걸음이 빠르시던지 쫒아다니느라 살이 빠진게 아니라
    몸이 부었어요 ^^*

    설명을 듣고 한 바퀴 도니 훨씬 이해가 쉽더라구요.
    따뜻한 카리스마님 아이들이 아직 어린걸 보니 제가 결혼 선뱁니다용! ^^*

    2009.12.28 08:15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해설하시는 분이 있다면 훨씬 더 좋겠군요^^
      아이들이랑 날씨 좋을 때 가서 해설도 들으면서 여유롭게 놀다와야겠습니다^^ㅎ
      아이가 어려도 나이는 조금 많다는^^ㅋ

      2009.12.29 16:49 신고
  8. 푸른솔™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하회마을에서 보내셨군요.
    표정들이 한결같이 밝고 편안해서...
    얼마나 행복하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2009.12.28 08:33 신고
  9. 임현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 조종받고 있는 것?
    맞아요. 간혹 그런 생각 들 때가 있죠.

    2009.12.28 08:40 신고
  10. 우리밀맘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재미있었을 것 같아요~!
    아들과 함꼐 가서 더 재밌었겠지요?^^

    2009.12.28 08:50 신고
  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12.28 09:03
  12. 라이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곳입니다^^
    연말이라 좀 정신이 없어서 오랜만에 찾아뵙네요.
    행복한 한주 되시길 빌어요^^

    2009.12.28 09:11 신고
  13. 탐진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짚신이 정겹군요.
    장승 앞의 아이와 엄마 표정이 너무 멋집니다. ^^;

    연말 잘 보내세요

    2009.12.28 09:26 신고
  14. 뽀글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하회마을 못가봤는데 저도 가봐야겠어요~ 너무 정감가는 마을이네요^^

    2009.12.28 11:36 신고
  15. 하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감있는 곳이군요. 덕분에 구경 잘 하고 갑니다.^^

    2009.12.28 12:14 신고
  16. 모과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회마을은 대표적인 민속 마을 인듯싶습니다.
    어린이들을 어릴때부터 데리고 다니면 전서적으로 무척 좋겠습니다.,
    여행은 많이 다닐 수록 좋은 것같습니다.^^

    2009.12.28 14:50 신고
  17. 이름이동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렸을때 하회마을을 다녀왔었는데 ~
    이제는 기억도 잘 안나네요 ^^ㅎ
    아이들과 저런곳에 다니면 아이들에게도 참 좋은 경험이 되는거 같아요 ㅎ

    2009.12.28 17:04 신고
  18. casablanca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이 함께 나들이 하셨군요.
    참 행복해 보입니다.
    새해에도 더욱 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2009.12.28 20:19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438)
따뜻한 독설 (127)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58)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3)
고민 상담 Q&A (737)
책/서평/독서법 (241)
삶/인생/사는 이야기 (154)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20)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0)
사회/비평/고발 (87)
맛집/숙박/여행지 (67)
블로그/IT (41)
기업/경영/창업 (21)
방송 영상 (3)
가정, 육아 (63)
영화,방송,연예 (58)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3,551,432
  • 1,5181,703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