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브렉시트에 잊혀진 625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2016.06.25 08:33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625에는 하루 한 끼만이라도 단식해보세요!

오늘은 625전쟁 발발 66주년이랍니다. 동족상잔의 비극이 시작된 날이죠. 우리 아이들도 이야기로만 들어서 실감하지 못하고 있고, 제 세대 역시 직접적으로 경험하지 못한 일이라 그 아픔을 잘 모릅니다.

 

그래서 그 아픔을 잊지 않으려 몇 년째 625단식을 하고 있습니다. 이 날만큼은 하루 단식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요. 만일 안 된다면 보통 때보다 한 끼 만이라도 금식해보시길 권합니다. 3끼 드시는 분이라면 2, 2끼 드시는 분이라면 1끼만 드셔보시면 어떨까요.

 

민족의 고통과 설움을 생각해보고 개인적으로는 배고픔과 간절함을 되새기는 뜻으로 한다면 보다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너무 바빠서 식사를 거른 적은 있어도 태어나서 한 번도 의도적으로 식사를 거른 적이 없습니다. 며칠씩 배를 굶주리며 지냈다는 가난한 세대의 우리 선조들은 어떻게 그 고난의 시대를 견뎌냈는지 그저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사실 책에서 단식 이야기들이 몇 번 나와서 나도 한 번 시도해볼까하는 마음을 품은 적은 있었지만 한 번도 시도해본 적은 없었습니다. 그래서 지난해 625에 결심을 했습니다. 다른 날은 몰라도 이날 하루만큼은 나도 한 번 단식 해보자!’라는 생각으로 4년 전에 시도했는데요. 아내는 성공하지 못할 거라고 이야기했고 저도 내심 그런 두려움이 있었지만 결국은 성공했습니다.

 

이후 하루씩 늘여보자는 생각에 지난해에는 이틀 동안 단식했습니다. 한 끼 굶는 것도 참지 못하는 제가 이틀이나 단식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지만 결국은 성공했습니다. 단식에 대해 잘 이해하시고 준비하시는 분들은 1주일도 거뜬할지 모르겠지만 보통 사람으로서는 힘든 일이었습니다.

 

올해는 3일로 늘여보려고 했지만 아무래도 하루 이상 단식하기 힘들 듯합니다. 오늘 하루 8시간 동안의 취업진로지도 전문가교육과정을 진행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밤에는 장모님 생신이라 가족들 있는데 내일까지 식사를 안 하기는 민망할 듯합니다. 게다가 오늘은 타지로 나서기에 포도 한 알 제대로 먹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새벽에 나오는 나를 보고 하루 종일 강의하는데 단식까지 하면 쓰러질 수 있다고 반대를 합니다. 그래도 한 번 한 결심인 만큼 스스로 지켜보려고 합니다.

 

단식할 때 한 끼에 포도 열 알만 먹고 했는데요. 그렇게 먹다보니 포도 한 알 하나하나에도 감사한 마음으로 먹었는데요. 그동안 많은 음식들을 먹으면서 아무런 감사의 마음 없이 마구 먹지 않았나 반성의 마음도 들었습니다.

 

 

단식을 처음 시작할 때 아내가 제게 묻더군요. ‘배고픈 것 잘 참지도 못하는 당신이 왜 단식을 시도하느냐.’. 그래서 당시에 제가 일기장에 기록해둔 글이 있는데요. 제 개인적인 단식 이유를 다시 한 번 올려봅니다.

 

첫째, 제 자신의 욕망을 통제하기 위해서입니다. 저는 태어나서 한 번도 식사를 의도적으로 거른 적이 없습니다. 바빠서 어쩔 수 없이 못 먹을 때를 제외하고는 어떻게 해서라도 챙겨 먹었습니다. 그렇게 많이 먹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매 끼니는 반드시 챙겨먹어야 한다고 생각해왔기 때문입니다. 이런 제 습관으로 인해 아내랑 종종 다툰 적도 있습니다. 식욕이라는 것이 본능이라고 하지만 이런 음식에 대한 욕망도 통제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단식을 시도해 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사실은 음식 뿐 아니라 제가 가진 부질없는 욕심 그 자체를 내려놓고 싶다는 마음이 가장 컸습니다. 이 거대한 욕망 덩어리를 한 번에 다 날려버릴 수 없으니 아주 작은 것이지만 단식을 통해 마음을 다스리는 일에 도전해보자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둘째, 인내심을 기르기 위함입니다. 제가 참을성과 인내심이 부족합니다. 이루고자 하는 일이 있다면 끈기 있게 밀고 나아가려는 태도가 필요한데요. 그러자면 참고 인내하는 훈련을 해야 하는데요. 식욕이라는 본능까지도 참고 인내할 수 있다면 더 큰 어려움도 참아낼 수 있지 않겠습었습니다.

 

인내심에 관한 좋은 문장

인내는 단순히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모든 것입니다. 링 안에 들어서는 것은 어렵습니다. 하지만 링 안에서 버티는 것은 훨씬 더 어렵습니다. 특히 여러분이 패배했고, 피곤하고, 혼자라고 느낄 때는 더욱 그렇습니다. 성공한 기업가들은 여러분에게 좋았던 시절의 얘기를 해주고, 성공의 비밀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들의 실수담조차도 쉽게 이야기 해줄 것입니다(그것을 어떻게 극복했는지도요). 하지만 그들은 그들이 포기하려고 하고 다른 것을 하려고 했던 시간에 대해서는 잘 얘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진실은 누구나 그런 순간들이 있다는 것이고, 여러분이 포춘(Fortune) 표지에서 보는 사람들은 그 때 포기하지 않았던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

저는 여러분이 포기하지 않는다면 성공할 것이라고 보장할 수 없습니다. 제가 보장하는 것은, 여러분이 포기한다면 절대 성공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 스타트업은 죽지 않는다. 단지 자살할 뿐. (STARTUPS DON’T DIE, THEY COMMIT SUICIDE)

- 출처: http://undertheradar.co.kr/2014/04/09/126

 

셋째, ‘왜 지구의 절반은 굶주리는가와 같은 책을 읽으면서 비참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며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저도 같이 굶는다는 것이 무엇인지도 직접 체험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국제구호단체를 통해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10년가량 후원을 지속해왔지만 몸과 마음으로는 후원하지 못한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에 동참을 시작해봤습니다. 사실 지구 전체로 본다면 음식은 충분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직도 지구 절반의 사람들이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 역시도 불과 5,60전까지 그런 가난한 나라였지요.

 

넷째, 625전쟁으로 고통 받았을 우리 선조들을 기리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하루로 단식을 결심했습니다. 순전히 개인적인 욕구지만 이날 하루만큼은 우리 국민 모두 하루 한 끼라도 단식을 하면 어떨까 하는 개인적인 생각을 품어봤습니다. 아니라면 소식이라도 좋지 않을까요. 우리 민족은 하나라고 합니다. 가족이지요. 우리 가족 중에 형제자매가 굶고 있다면 가족들이 어떻게 해서라도 나서서 도울 겁니다. 그러나 멀리 떨어져 있다고 우리가 등한시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사실 인간은 모두 하나라고 들었습니다. 저 같은 어리석은 인간들은 뼈저리게 느끼지 못하지만 결국 인간은 하나라고 합니다. 지금 당장은 내 이익만 내 아픔만 생각하지만 인류 모두를 생각한다면 우리 모두가 더 풍요로워질 것이라는 믿음에 한 표를 던지고 싶었습니다.

 

다섯, 개인적인 도전입니다. 여러 작가들이 단식에 대한 언급한 문장들을 읽었는데요. 하루 한 끼도 굶어보지 못한 저로서는 단식 한다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알 수가 없어서 시도해봤습니다. 단식을 성공해보면서 느낀 점이 마음만 먹으면 며칠도 가능할 수도 있겠다는 그런 자신감도 들었습니다.

 

여섯째, 스토리를 만들기 위함입니다. 이야기꺼리가 있어야겠죠. 누구에게나 이야기가 필요합니다. 스토리텔러는 늘 새로운 이야기꺼리에 굶주려 있죠. 색다른 이야기에 감동이 담겨 이 이야기가 전개되어 나갈 때 사람들의 감동이 있는 게 아니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일단 나부터 단식을 시도해보자는 마음으로 단식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지구가 미세먼지와 쓰레기와 음식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합니다. 조금이라도 덜 먹고, 덜 쓰는 법을 배워야겠다는 반성도 듭니다. 만일 그런 뜻으로 많은 분들이 625단식에 동참해주신다면 뜻 깊은 이야기로 마무리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제가 참여하는 교육과 모임입니다!!!

7월 11일(월) 무료강연)당신의 Next Plan은 무엇입니까? http://cafe.daum.net/jobteach/Sk9N/98

7월 21일(목) 취업사교육 시장의 트렌드 및 컨설팅 방법론 http://cafe.daum.net/jobteach/Sk9N/99

7월 제주 여름방학 집중 취업진로지도 전문가 과정 www.careernote.co.kr/2512

8월 부산 여름방학 집중 취업진로지도 전문가 과정 www.careernote.co.kr/2511

한국직업진로지도 협회 정회원 가입안내 http://cafe.daum.net/jobteach/SjKX/15

 

* 따뜻한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인맥 맺고 싶으시면, 트위터
@careernote, 페이스북 친구+, 비즈니스 인맥은 링크나우+, 자기경영 클럽 클릭+^^,

무료 상담(공개) 클릭+ 유료 상담(비공개) 클릭+, 카리스마의 강의주제: 보기+^^, 카리스마의 프로필 보기^^*,

취업진로지도 전문가 교육 : 보기 + (사)한국직업진로지도 협회(직진협) 가입안내 보기+

저서: <청춘의 진로나침반>,<서른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가슴 뛰는 비전>

신간: 실제사례중심의 생애진로 에세이 <따뜻한 독설>: YES24 도서소개, 알라딘 도서소개, 교보문고 도서소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Prev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 2350  Next ▶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50)
따뜻한 독설 (115)
청춘의 진로나침반 (39)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52)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2)
가슴 뛰는 비전 (63)
고민 상담 Q&A (714)
책/서평/독서법 (234)
삶/인생/사는 이야기 (153)
자기계발/교육/세미나 (297)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78)
사회/비평/고발 (85)
맛집/숙박/여행지 (67)
블로그/IT (41)
기업/경영/창업 (19)
방송 영상 (3)
가정, 육아 (61)
영화,방송,연예 (54)
유머,쉴꺼리 (14)
건강,운동,명상 (11)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3,176,886
  • 1,7362,483
hit counter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