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가 블로그에 댓글을 달지 못하게 된 이유

블로그,IT 2010.11.08 08:02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요즘 정말 정신이 없다. 너무 바빠서 집에도 일주일에 이틀은 못 들어가고 있다. 12월 초순까지는 강의 스케쥴이 꽉 차 있다. 한 달에 2,30여 군데에서 100시간에서 150시간 정도의 강의를 소화하고 있다. 누구 말마따나 실로 엄청난 소화량이다.

뭐, 그 정도야 하실 분들도 있겠지만, 내 강의는 한 군데에서만 하는 강의가 아니다. 강원도에서 제주도까지 전국을 돌아다니며 하는 강의이기 때문에 엄청난 공간 이동을 견뎌내야만 한다. 아내는 아무 탈 없이 버텨내는 것이 용할 정도라고까지 말한다. 사실 아내에게 엄살을 많이 못 피워서 그렇지 디스크 증상에다가 온몸이 성치 못하다.

(낙서장이 아니다. 내 다이어리에 기록된 지난달과 이번달 스케쥴이다. 직업전문가로 10년 이상을 일하다보니 이곳저곳에서 부르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빈 날 찾기가 어려울 정도다.)

여기다가 한 달 평균 4,5개의 칼럼을 기고하고 있는데, 지난 10월에는 10여 군데에서 칼럼 의뢰 들어왔다. 가장 큰 스트레스 중에 하나가 이 칼럼의 데드라인을 지키는 일이다. 여기다가 올해  심리학책을 하나 집필했고, 독자들 몰래 그 책의 완성도를 올리기 위한 개정판 작업까지 마무리했다. 틈틈이 써뒀던 비전 개정판이 새로운 도서제목으로 12월에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다가 유료 코칭을 기다리는 몇몇 사람들이 있다.


게다가 하루 하나씩의 블로그 글을 꾸준하게 유지하고 있다. 내 글에 달아준 댓글에 댓글도 달아줘야 하는데 어느 순간 일이 너무 벅차서 어쩔 수 없이 몇 가지 일을 줄이는 과정에서 댓글 다는 것을 포기해야만 했다. 블로거 이웃들에도 답방을 다녀야 하는데 그럴 여유가 많지 않다. 며칠씩 강연이 이어질 때는 예약 포스팅으로 대신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어제처럼 오래간만에 가족들이랑 나들이 가면 더더욱 그럴 때가 많다. 게다가 오늘 이 글을 쓰는 월요일 아침 KTX이동 중에 무선 인터넷 접속하는데만 30분씩 걸리고 로딩속도에 문제가 생기면 정말 슬프다. 그 사연 말로 다 못한다. 아, 그래도 핑계라면, 송구-_-;;;
 
그렇게 일을 줄이는 과정에서 비공개 요청 상담은 어쩔 수 없이 답변할 수 없음을 공지했다. 내 블로그 이외 타 사이트에서의 글 게재를 거의 일체 중단했다. 게다가 주말에 운영하던 내 개인 교육과정까지 중단했다.


가정도 돌봐야 하는데 그럴 틈마저도 부족할 정도다. 그런 와중에 상담 글은 더 많이 늘었다. 내 메일 박스함에는 여기저기서 고민하는 분들의 상담메일이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나름대로 상담 답변을 중요하게 우선처리를 하고 있지만 빨라도 2,3일 늦으면 답변하는데 10일 이상이 걸리기도 하고 있다.


도저히 바쁜 탓에 블로그도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상담 컨텐츠를 블로그로 활용해보기로 했다. 그 덕분에 블로그 소재로 활용해서 블로그 포스팅을 하고 있다. 하지만 도서리뷰를 전혀 남기질 못해서 책 블로거 1위에서는 일찌감치 밀려났다. 책은 꾸준하게 읽고 있지만 지난 6월 이후 정리를 못한 상태다. 그만큼 상담해주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도서 리뷰가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린 셈이다. 덕분에 책 블로거가 아니라 상담 블로거가 되어버렸다.


바쁘다는 핑계로 몇 년간 써오던 일기도 못 쓰고 있고, 도서 리뷰도 제대로 못하고 있고, 아이들과 많이 놀아주지도 못하고, 제대로 교육도 못하고, 가정 일까지 도와주지 못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고 있다. 울 마눌한테 엄청 핍박 받는다. 그래서 지난 주말처럼 오래간만에 가족나들이라도 다녀왔을 때는 더더욱 그렇다.


이렇게 바쁜 와중에 중요한 우선순위에 자리매김한 일이 상담 탓이다. 상담한다고 돈 한 푼 받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것도 하나의 재능 기부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성의껏 답변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감사해하는 분들이나 변화가 되었다는 분들의 회신을 받으면 작은 보람을 느낀다.


그러나 그런 상담 덕분에 블로그 방문자들의 댓글에 댓글도 못 달아드리고, 답방도 자주 못가고 있다. 사실 이 글을 쓰는 것도 그러한 내 사정을 이해해주십사하고 글을 올리는 것이다. 더불어 상담 메일을 보내주신 분들에게도 빠른 답변이 가지 못하는 점을 이해해주십사하고 공개적으로 양해의 말을 올리고자 하는 면도 있다.


비록 내 답변이 늦을지라도 주신 상담메일은 지금까지 어떤 경우라도 모두 답변을 드렸다. 앞으로도 그러한 초심을 유지하고 싶다. 부디 너그러이 지켜봐주시길 바란다. 그러니 내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려는 의무감을 가지지 않으셔도 좋다. 이웃블로거님들은 모두 잘 기억하고 있다. 나는 한 번 인연을 만난 사람은 이름을 잊을지라도 그 사람을 잊어버리지는 않는다. 혹여 남겨주신 댓글에 댓글을 달지 못하고 자주 답방을 못하더라도 부디 양해를 부탁드린다.

내가 블로그에 댓글을 달지 못하게 된 이유도 나름대로 좀 더 좋은 일을 하고 하는 것에 있음을 설득하고자 쓴 글인데, 아무래도 너무 핑계인가 하는 생각도 든다.

아, 그런데 이 글을 쓰고 나서야 블로거 대상 시상이 있다는 소식을 알게됐는데 블로거들 눈밖에 났으니 이미 물건너갔다-_-;;;ㅋㅋㅋ 인기 블로거 여러분들의 댓글관리 노하우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ㅎ


* 따뜻한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저와 인맥을 맺고 싶으시면,  트윗 @careernote, 비즈니스 인맥은 링크나우 클릭+^^, HanRSS 구독자라면 구독+^^, Daum회원이라면 구독^^ 클릭, 프로필이 궁금하다면 클릭^^*, 고민이나 문의사항은 career@careernote.co.kr (무료,단 신상 비공개후 공개), 비공개 유료상담 희망하시면 클릭+
신간도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YES24, 교보문고알라딘, 인터파크 독자서평보기: 클릭+  
집필 중 도서 1.비전 개정판: 도서 제목 제안 2.<서른 번의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원고 제안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칼리오페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케쥴이 빽빽하시네요~
    스케쥴표만 봐도 전 헉하고 막히는데,
    정말 많이 바쁘시네요..

    2010.11.08 10:49 신고
  3. 니자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나게 바쁘시네요. 어차피 블로그란 것의 목적을 생각하면서 댓글에 얽매일 필요없이 느긋하게 교류하시는 게 좋으실 듯 합니다. 저도 요새 바쁘면 댓글도 못남기는 경우가 종종 생깁니다. 저도 그럴 때가 있고 이웃도 그럴 때가 있는데 서로 유연하게 생각하고 교류하면 그걸로 족할 듯 합니다^^

    2010.11.08 10:59 신고
  4. 율무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빡빡한 일정이시라니! 제가 일하면서 바쁘다고 생각한 건 아무것도 아니군요! ^^ 댓글을 달지 않아도 마음은 확실히 느껴집니다!

    2010.11.08 11:30 신고
  5.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1.08 13:15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사실 저하고 비교가 안 되는 인기블로거들도 많으셔서 그런 분들 앞에서 이런 말씀 드리기가 너무 민망합니다-_-;;;ㅋ
      양해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ㅎ

      2010.11.08 16:16 신고
  6. 정민파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쁘게 사시는 모습이 너무 멋지시네요.
    블로그 답방은 오시면 좋고 안오셔도 괜찮지 않나 생각을 합니다.
    가끔이라도 잊지 않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것 같습니다.

    2010.11.08 13:37 신고
  7. 모과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사 의문이 해결됏습니다.
    약간 눈치는챘지만 ..더좋은 일로 바쁘시니 고맙고 다행입니다.
    저는 지금 4시간째 답긍를 달고 있습니다.
    다 읽고 댓글을 달면 그렇습니다.
    저를 찾아 준 분들에게 가는일만 했는데 그렇습니다.
    대충 읽고 댓글은 달지 않습니다.
    건강챙기고 즐겁고 보람된 일 하시는 행복 누리시길 바랍니다.^^

    2010.11.08 13:51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모과님, 정말 대단한 정성입니다^^ㅎ
      그러니깐 그렇게 랭킹 상위권을 유지하시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말씀처럼 자주 글을 달지는 못하더라도 글쓴이의 의도를 읽고 정성스럽게 쓰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반성합니다!

      2010.11.08 16:22 신고
  8. 안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역시 인기 교수님 다우시군요~!!!
    바쁘신게 보기 좋습니다~답방인 댓글은 여유있을때...
    지금은 바쁜 현재의 스케줄에 충실한 따뜻한 카리스마님 되시길 바래요~!!!
    참~!!! 그 가운데 건강챙기기는 옵션이 아닌 필수~!입니다~^^

    2010.11.08 15:45 신고
  9. 아루마루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철인 28호네요...
    스케줄이 어마어마 한걸요...

    2010.11.08 16:40 신고
  10. 에버그린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단하ㅔ요^^
    저두 댓글 못달고 있습니다.
    답방도 벅찬상태라서요~

    2010.11.08 17:19 신고
  11. 어설픈여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이유가 완전 다르네요~
    저는 귀챠니즘과 게으름때문인데, 무지 바쁘게 사시는군요~
    건강 잘 챙기시구요~^^*

    2010.11.08 18:54 신고
  12. 쿤다다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고 계시는 것도 아니고...많은 분들에게 이미 도움을 주시고 계시잖아요. 모두들 다 이해하실거예요.
    포스팅은 쉬지마시고..좋은 이야기 많이 들려주세요. 그러기 위해서는 건강에 많이 유념하셔야겠죠?

    2010.11.08 21:57 신고
  13. 데보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많이 바쁘시군요. ^^ 바쁘면 어쩔수 없지요. 저도 그런걸요.

    2010.11.08 23:33 신고
  14. preserved flowers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빠도 즐거우시겠어여

    2010.11.09 00:15 신고
  15. killerich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습니다~ 저도 오랜만에 댓글 남기는군요^^..
    건강은 잘 챙기세요. 한번 놓쳐버리면 되돌릴 수 없습니다.
    저도 허리가 정상은 아니라서.. 얼마나 힘드실지 상상이 가네요;;
    아.. 그럼..나중에 다시 놀러오겠습니다^^..

    2010.11.09 06:39 신고
  16. 아딸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열한 하루하루를 살고 계시는군요 -
    댓글이나 답방을 뛰어넘는 꼼꼼함으로 모두에게 재능과 애정을 나누어주시는데
    다 이해하실 거에요. ^ ^

    2010.11.09 07:09 신고
  17. Mikuru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에서 나시다니요 ㅋㅋㅋ 그런 일은 결코!!! 하하

    2010.11.09 08:20 신고
  18. 탐진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이해합니다.
    저도 업무 하다보면 참 어렵더군요

    2010.11.09 09:57 신고
  19. 깜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심정 잘 압니다.
    이웃블로거 분들도 모두 이해하실 거라 믿고요.
    저도 요즘 책 하나 준비한다고 많은 일들을 흘리고 있네요.
    항상 건강 챙기시길 바랍니다. :)

    2010.11.09 10:25 신고
  20. 심리소녀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댓글 답변 달아주시지 못하더라도
    좋은 글 보고 뿌듯하게 돌아가니 걱정 하시지 마세요!ㅎㅎ
    화이팅입니다~!

    2010.11.12 00:51 신고
  21. 아크몬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잉기(^^;) 블로거는 아니지만.. 진지한 댓글에만 답을 하고 있습니다.. 또는 쿨하게 안적기도 하구요..^^;

    2010.11.19 14:40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81)
따뜻한 독설 (128)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6)
고민 상담 Q&A (807)
책,서평,독서법 (247)
삶,인생,사는 이야기 (162)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52)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3)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69)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6)
영화,방송,연예 (63)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165,569
  • 2411,173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