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제: 우리가 잊어버려도 계속해서 배워야 하는 이유는?


“수학자의 책이 이렇게 땡길 수 있다니 도저히 믿기지 않는군.”,,,

“아니, 수학자가 이토록 쉽고 흥미 있고 유익하고 재미있고 지적인 책을 만들 수 있다니”,,,


이 책 <학문의 즐거움>을 읽으면서 내 머리에서 맴돌았던 감탄문들이다. 아마도 내가 이 책자의 저자가 수학을 전문으로 하는 수학자였다는 사실을 알았더라면 나는 결코 이 책을 구입해서 읽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단지 블로그에서 추천해주신 분의 말만 믿고 추천해준 거의 모든 도서를 구입했다. 그 중에 한 권이 바로 이 책이었다. 나의 이런 단순 무식함이 커다란 보석을 발견하는 행운을 안겨주었다. 이것이 또한 책읽기의 즐거움이 아닐까 생각된다. 자갈 속에서 다이아몬드를 발견하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인문계통의 사람들이 싫어할 수 있는 수학이라는 학문. 수학을 가지고 학문을 어떻게 공부해 나가야 한다는 사실을 이토록 쉽게 명쾌하게 설명해낼 수 있는지에 대해 감탄이 절로 나온다. 부럽다. 저자 히로나카 헤이스케로 인해 수학에 대한 잘못된 나의 편견과 고정관념을 상당히 바로 잡을 수 있었다.


저자의 가장 큰 장점은 끊임없이 노력하는 자세를 손꼽을 수 있을 것 같다. 한 번 마음먹은 일은 어떠한 난관이나 역경이 있어도, 얼마나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반드시 끝까지 해내고 말겠다는 행동을 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도 다른 사람들이나 그의 스승까지 반대하는 <특이점 해소> 공식을 풀기 위해 8년간 몰입한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다. 실제적 풀이 공식은 이해하지 못하겠으나 그의 집념이 대단하다는 것은 느낄 수 있었다.


두 번째 장점은 지식의 수용성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는 평범한 사람이나 위대한 사람이나 자신을 비난하는 사람으로부터도 배움을 얻고 그들의 지식을 자신의 지혜로 만들어내는 능력이 무엇보다 탁월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책은 크게 네 개의 장으로 나눠져 있다. "배움의 길, 창조의 여행, 도전하는 정신, 자기발견"으로 이뤄져  저자의 자전적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수학이라는 학문을 하면서 자신이 배운 점과 느낀 점. 그리고 살아오면서 만나고 배우고 느낀 가족과 친구와  사회 사람들과의 경험을 아주 솔직하고 진솔하게 전달하고 있다.


명문이라고 할 수 있을 만한 명문구가 연속으로 이어지는 것을  보고 글 쓰는 사람으로서 끝없는 부러움과 좌절감 마저 안겨줬다. 그렇지만 평점99점을 줘도 결코 아깝지 않은 책이다.


학문의 즐거움은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것이다. 진정한 창조의 기쁨을 느끼고 싶다면 네 안의 무한 가능성을 찾아 작은 것부터 변화시켜보는 것이다!


인상 깊은 문구:

인간의 두뇌는 과거에 일어난 일이나 얻은 지식을 어느 정도는 잊어버리게끔 되어 있다. 보다 정확하게 말하면, 인간의 두뇌는 과거에 습득한 것의 극히 일부밖에 기억해 내지 못한다. 그런데 왜 사람은 고생해서 배우고, 지식을 얻으려고 하는가?


나는 지혜를 얻기 위해서라고 말하고 싶다. 배워 나가는 과정에서 지혜라고 하는,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살아가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것이 만들어진다고 생각한다.

- 도서 <학문의 즐거움>중에서


오늘도 책 읽는 행복한 하루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과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은 인생의 최고의 멘토이지요.
    한번 정하면 끝까지 하는 것이 저자와 저의 공통점이군요.^^
    좋은 책 소개 고맙습니다.

    2010.02.05 07:27 신고
  2. killerich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깜빡이가 되어 갑니다^^;;
    그래서 언제나 ..메모장과 함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정말 지혜는 남는 것 같더군요^^..
    좋은 책 소개 감사드립니다^^..
    날씨가 춥습니다~ 감기조심하세요^^

    2010.02.05 07:35 신고
  3. 푸른솔™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점99라니..
    꼭 읽어봐야곘네요..
    입질이 슬슬 옵니다.^^

    2010.02.05 07:50 신고
  4. Gumpwolf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세대이지만... 요즘 세대분들이 카리스마님의 글을 보고
    조금이나마 책을 더 읽었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상쾌한 아침에, 좋은 책 추천 감사드립니다 ^^

    2010.02.05 08:17 신고
  5. 우리밀맘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지혜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

    2010.02.05 08:46 신고
  6. 수우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무작정 교보문고 가봐야 겠군요 ^^
    뭐라도 하나 사와야지 ㅎㅎ

    2010.02.05 08:58 신고
  7. zzi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제가 젤 아끼는책이 view에 떠서 무의식적으로 클릭했군요 ㅎㅎ.... 힘들고 지치고 난 여기까지인가 할때 이책을 보면 마음을 다시 가다듬을수있어 참 좋더라고요 ㅎㅎ

    2010.02.05 09:58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아, 이미 읽어보셨더랬군요^^ㅎ
      다시 한 번 더 읽어보셔용^^
      저도 2번 읽어봤는데, 앞으로도 몇 번은 더 읽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ㅎ

      2010.02.05 11:29 신고
  8. 뽀글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력하는 자세와 지식의 수용성..정말 좋은이야기네요..
    오늘도 좋은책 구경하다 가네요^^

    2010.02.05 10:20 신고
  9. 오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어주신 문구가 참 좋네요. 지혜를 얻기 위함이다.
    이 책 꼭 기억해 놓고 사다 읽어야 겠습니다.
    저도 이웃님들이 추천하시는 책들을 마구 사다보니 지금 읽을거리가 쌓여있어요..;;

    2010.02.05 10:37 신고
  10. 수학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이점 해소에 관한 연구로 필즈상을 수상하셨죠...

    2010.02.05 11:53 신고
  11. 용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학문의 즐거움은 그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엄청난 쾌감인것 같아요..

    수학은 빼고..ㅋㅋㅋㅋㅋ


    오랜만에 서재 자랑질이나 해볼까용.....

    2010.02.05 12:47 신고
  12. 시엘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다닐 때는 수학을 끔찍하게 싫어했는데, 요즘은 다시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성적에 대한 부담감이나 수학 시간마다 문제 풀면서 야단 맞을 걱정이 없어서겠죠.
    멋진 책을 한 권 알게 되었군요. 서점에 가면 한 번 찾아봐야겠습니다.

    2010.02.05 12:53 신고
  13. 머 걍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한가지 공식을 위해 무려 8년을.....
    흔한 말이지만 흙속의 진주^^

    2010.02.05 15:31 신고
  14. 새라새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적 수양을 위해 필요할것 같네요^^
    좋은 책 소개 잘 보고 갑니다..주말 잘 보내세요

    2010.02.06 08:36 신고
  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2.07 09:27
  16. 행복모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이 책을 안철수 원장님이 책에서 알게 되어서 읽게 되었는데요. 몇 년 전에 정말 너무 재미있게 읽어서 그 후로 친구들에게 이 책을 선물하고 있는데, 왠지 땡겨서 최근에 한 번 더 읽었답니다. 정말 수학자의 책이 이렇게 따분하지 않고 자극적일 줄이야 누가 상상했겠습니까?ㅋㅋ

    안철수 원장님의 책꽂이에 꼭 꽂혀있는 책이라며 이 책과 파인만의 <파인만 씨, 농담도 잘 하시네>를 추천해주셨답니다. 파인만 씨는 핵개발한 천재 물리학자 이야기에요~ 노벨물리학상을 탄, 타고난 천재 이야기인거죠. 그에 반해 히로나카 씨는 너무 평범한 수학자이지만 노력만큼은 천재적이었고, 필드메달을 받은 거죠~

    배경이 너무 상반되는 듯 한 이 두사람의 이야기 속에서 배울 점이 참 많더라고요~
    나중에 혹 기회가 되시면 파인만 책도 읽어보세요^^

    글 잘 읽고 갑니다~

    2012.07.31 09:32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444)
따뜻한 독설 (127)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58)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3)
고민 상담 Q&A (740)
책/서평/독서법 (241)
삶/인생/사는 이야기 (154)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22)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1)
사회/비평/고발 (87)
맛집/숙박/여행지 (67)
블로그/IT (41)
기업/경영/창업 (21)
방송 영상 (3)
가정, 육아 (63)
영화,방송,연예 (58)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3,627,587
  • 1541,583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