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제: 기업규모가 아니라 직무중심의 사회가 행복을 이끈다!!!

오늘은 한성대에서 중소기업 인식개선 특강을 진행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큰 규모의 기업을 원합니다. 젊은 날의 저 역시도 그랬으니까요. 대기업과 중기업 규모에서도 좌절당하고 결국 중소기업에서 일을 시작하게 되었는데요. 절망했지만 오히려 그 덕분에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그래서 ‘제가 배워야 할 모든 것을 중소기업에서 다 배웠다’고 블로그에 글 올렸는데요. 욕 많이 먹었습니다-_-;; 꼰대 같은 소리 늘어놓는다고. 중소기업 x똥이라고=_=;;;

 

그래도 그 이야기를 화두로 시작해봤습니다. 우리 사회가 보다 더 행복해지려면 기업규모가 아니라 자신이 만족하게 일할 수 있는 직무중심의 사회가 되어야 한다는 믿음 때문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진 우리 사회의 경제시스템과 차별이 개선되어야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앞으로 잘 되겠죠^^*
퐈이야~~~~~~~^^*ㅎ

* 당시에 써놓았던 글 일부를 올려봅니다.
대기업 입사에 모조리 실패했던 젊은 날의 나는 결국 중소기업에 취직을 했었다. 거기서 이런저런 어려움에 맞닥뜨리고, 그것을 해결하며 많은 것을 배웠다. 사실 사회생활을 하며 내가 배워야 할 모든 것은 중소기업에서 다 배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경우는 거래처와의 관계가 가장 어려웠다. 중소기업은 대기업과의 관계에서 소위 ‘을’의 입장이다 보니 큰소리 한 번 치기가 어려웠다. 직급이 올라가도 대기업 대리조차 함부로 대할 수 없었다. 상대적 위치가 낮은 입장이라 굴욕감을 느끼기도 했다.

 

기존 거래 선을 유지하는 편한 일만 하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않았다. 새로운 거래처까지 개척해야 했다. 또 어떻게든 매출을 끌어와야 했다. 대기업들은 신문이나 방송에서 빵빵하게 광고를 때리는데, 내가 다닌 작은 기업에서는 그 흔한 인터넷 광고조차 여의치 않았다. 경쟁사와 차별화되려면 제품 기술력이 무엇보다 중요했지만, 그런 기술력도 전혀 뒷받침되지 않았다.

 

규모가 작은 영세 기업이라 차량이나 교통비도 제대로 지원받지 못했다. 그나마 몇 푼 안 되는 경비 정산도 일일이 사장에게 가서 직접 보고해야 했다. 신입 사원이 회사 오너와 대면한다는 건 여간 껄끄러운 일이 아니다. 게다가 컴퓨터가 고장 나고 회사 비품이 떨어져도 모두 스스로 해결해야 했다. 사무실 환경도 좋지 않았다. 통풍이 잘 안 되고 냄새 나는 비좁은 오피스텔이어서 매일 출근할 때마다 내 처지가 한탄스럽고 부끄럽기만 했다.

그래서 젊은 시절 직장 다니는 동안 사표를 늘 품고 다녔다. 그러던 어느 날, 나는 문득 깨달았다. 내게 얼마나 광범위한 기회가 주어져 있는지를. 영업 개척, 고객 관리, 내부 업무 프로세스 개선, 새로운 프로젝트 수행 등 내가 속한 조직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궁무진했다. 눈을 조금만 크게 떠보니 이전엔 보이지 않던 많은 것이 보였다. 그러면서 또 하나 깨달았다. 어떤 직장에 다니든 중요한 건 나 자신의 태도라는 걸.

 

그때부터 나는 ‘한번 해보자!’는 태도로 모든 일에 임했고, 생각지도 못한 스스로의 변화를 경험했다. 일단 작은 조직이라 겸손함을 가장 먼저 배울 수 있었다. 생존해야 했기에 절실함을 익혔고, 불안정했기에 절박함을 가질 수 있었다. 잡다하다 싶을 만큼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면서 앞으로 어떤 직무든 수행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더불어 어디서나 적응하고 변화할 수 있는 변화수용력을 배웠다.
큰 조직에서는 불가능한 경험도 해봤다. 사실 대기업에서는 경영자를 가까이서 보기도 힘들고, 조직 전체를 바라보기도 힘들다. 그런데 내가 있던 작은 조직에서는 경영자의 잘잘못과 성과를 쉽게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러자 조직 전체의 구조적 문제점이 한눈에 들어왔고, 개선점을 찾아내 적용해볼 기회도 생겼다. 큰 조직이었다면 한 사람의 이 같은 역량이 빛을 보기 어려웠겠지만, 작은 조직이었기에 금방 빛을 볼 수 있었다.

 

이 모든 건 대기업에서는 결코 경험할 수 없었을 배움과 혜택들이었다. 물론 이 과정에서 익숙하지 않은 수많은 일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상황이 닥칠 때면 힘도 들었다. 하지만 나는 천천히 하나씩 해냈고, 그도 스스로 생존해나갈 수 있겠다는 자신감도 생겼다. 그때의 경험과 깨달음 덕분에 지금까지 지치지 않고 살아남았다....(다음편^^)
-출처: 도서 <#따뜻한독설> 중에서

연재글:
1. 허드렛일을 하더라도 대기업 입사만 고집하는 청춘 www.careernote.co.kr/2400
2. 대기업 직장인의 장단점은 무엇인가? www.careernote.co.kr/2401
3. 안정적인 직장이 주는 달콤함에 취하지 마라! www.careernote.co.kr/2402
4. 내가 배워야 할 모든 것은 중소기업에서 배웠다 www.careernote.co.kr/2403
5. ‘대기업이 최고’라는 인식만 벗어나도 기회의 문을 열 수 있다 www.careernote.co.kr/2404

 
* 교육&모임 안내!
5월13일 5인 5색 무료특강 초대 : http://cafe.daum.net/jobteach/VpUM/156  
5월 22일 내 마음을 위한 성장여행 http://cafe.daum.net/jobteach/Sk9N/119
5월 25일 유형별 면접 평가요소 및 대응 전략 http://cafe.daum.net/jobteach/Sk9N/121
5월 26일 강민혁 대표의 one day 스페셜 취업컨설팅 실무교육과정 http://cafe.daum.net/jobteach/Sk9N/120
6월 3일 취업진로지도자 29기 교육 안내(울산) http://careernote.co.kr/2676
(사) 한국직업진로지도 협회 정회원 가입안내 http://cafe.daum.net/jobteach/SjKX/1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라고 응원하고 싶어요.
    우리의 젊은이를 위하여...

    잘 보고갑니다.

    2017.05.17 04:32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423)
따뜻한 독설 (127)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57)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3)
고민 상담 Q&A (729)
책/서평/독서법 (241)
삶/인생/사는 이야기 (154)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15)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79)
사회/비평/고발 (87)
맛집/숙박/여행지 (67)
블로그/IT (41)
기업/경영/창업 (21)
방송 영상 (3)
가정, 육아 (63)
영화,방송,연예 (57)
유머,쉴꺼리 (14)
건강,운동,명상 (11)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3,474,719
  • 7891,182
hit counter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