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도권의 한 대학 특강 때 있었던 일이다. 강의에 참석한 학생이 딱 한 명이었다. ‘세상에, 이게 뭔 일이래’ 싶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크리스마스이브 전날인데도 강의에 참석해준 그 여학생이 고맙기도 했다. 한 명이라도 좋으니 열심히 교육하자고 마음먹으며 준비해온 노트북을 꺼내들었다.


여학생의 이름은 나환상이었다. 우리는 통성명을 하고 ‘성격 이해를 통한 자기이해’라는 주제를 가지고 일대일 대화 형식으로 강의를 풀어나가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썰렁했는데 열정적으로 이야기에 빠져들어 1시간 30분이 훌쩍 지나고 있었다.


어느새 마칠 시간이었다. 마지막으로 질문이 있냐고 묻자 그녀가 몇 가지 질문을 던졌다. 그렇게 질문과 응답이 오고 가면서 예정된 시간이 끝나가고 있었다. 그런데 나환상 양이 영 일어설 생각을 하지 않았다. 뭔가 할 말이 있는데 못 꺼내는 눈치였다.


내가 말했다.

“괜찮으니 편하게 이야기 해봐요.”

그러자 그녀는 머뭇거리더니 입을 열었다.

“교수님. 요즘 들어 자꾸 딴 생각이 나요.”

“무슨 생각?”

“저기… 음, 그러니까 야한 생각이요…. 저 이상하죠?”

                                    (Daum 이미지 검색 '야한 생각' 결과 화면 캡쳐)

와, 대략난감! 나는 헛기침을 몇 번 하고는 어렵게 말을 꺼냈다. 

“음, 잘못된 건 아닌걸. 솔직히 나도 학생 나이 때는 그런 생각 많이 했으니까. 그때는 여자만 보면 ‘이 친구랑 결혼하면 어떨까’ 생각하곤 했거든. 그거랑 비슷하지 않을까?”


“아, 교수님도 그런 생각하셨어요…? 그런데 교수님, 저는 좀 심해요. 한번은 전공 교수님이 어떤 이야기 줄거리를 말씀하시고는 그 다음은 각자 방식으로 이야기를 마무리해보라고 하셨는데요. 저는 등장인물들의 얽히고설킨 성관계로 끝을 맺었거든요.


그 교수님이 몇 몇 학생들의 리포트를 읽으셨는데요. 그런데 하필이면 제 글을 소리 내서 읽으시다가 막판에 가서는 얼굴이 벌게지시더라고요. 친구들 분위기도 장난 아니었어요. 사실 저는 괜찮은 마무리라고 생각했거든요. 하지만 그때 제 성적 환상의 강도가 남다르다는 걸 알았어요.”


남학생도 아닌 여학생이다. 그러니 그 교수가 느꼈을 당혹감을 나도 이해할 것 같았다. 나는 정신을 차리고는 다시 말했다.


“솔직히 말해 나도 대학교 때는 성적 환상이 심했지. 그럴 때는 샌드백을 두 시간씩 두드리면서 마음을 다스리곤 했어. 나환상 양도 운동해서 땀을 흘리거나 조금 더 가치 있는 일을 해보는 게 좋지 않을까. 연애 판타지 소설을 너무 많이 읽어서 그럴 수도 있으니 독서 취향도 한번 바꿔보는 게 좋겠지.


그렇다고 성적 환상 자체는 나쁜 게 아니니 자신을 책망할 필요는 없어. 소설가가 되고 싶다고 했으니 그 경험을 글로 써보는 것도 좋겠는데. 성적 에너지를 건전한 에너지로 변환시키면 꿈을 이루는 데도 도움이 될 것 같아. 그런 면에서 가능한 한 자신에게 빈틈을 주지 않도록 바쁘게 움직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겠지.”


나환상 양과 이야기를 하는데 나도 모르게 가슴이 뛰고 식은땀이 흘렀다. 그러나 과연 야한 상상을 많이 한다고 이 여학생을 비난할 수 있을까. 오히려 난감하게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잘못된 건 아닐까.


* 따뜻한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저와 인맥을 맺고 싶으시면,  트윗 @careernote, 비즈니스 인맥은 링크나우 클릭+^^, HanRSS 구독자라면 구독+^^, Daum회원이라면 구독^^ 클릭, 프로필이 궁금하다면 클릭^^*, 고민이나 문의사항은 career@careernote.co.kr (무료,단 신상 비공개후 공개), 비공개 유료상담 희망하시면 클릭+
신간도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YES24, 교보문고알라딘, 인터파크 독자서평보기: 클릭+  
집필 중 도서 1.비전 개정판: 도서 제목 제안 2.<서른 번의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원고 제안
정철상교수의 ‘인재개발 전문가’ 양성교육 : 교육과정 보기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펨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러 일어나는 일이 아닌가 생각되네요.ㅎ

    2010.08.23 07:54 신고
  3. 머 걍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상이야 문제될 거 있나요.
    그 상상을 잘못된 방향으로 현실화 시켜버리는게 문제겠죠.

    2010.08.23 08:02 신고
  4. 초록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광수 교수님이 기억나네요. 마교수님은 그런 학생을 아주 좋아하셨을텐데...;;;싶네요.
    여학생 남학생을 떠나 그런 질문에 대부분이 당혹스러워했을 듯 싶은데...암튼 여러가지로 난감.;;;ㅎ

    2010.08.23 08:07 신고
  5. 경빈마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학생들은 너무 솔직담백한가 봐요?
    생각도 말도 거침이 없어요.

    잘 지내셨어요?

    구독하고 즐겨찾기 합니다.

    2010.08.23 08:14 신고
  6. 나비오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한 사진 검색 결과에 코푸는 아가씨는 왜 떳을까요
    전 그게 더 궁금해 지는데요..ㅋㅋ
    여학생들이 남학생 못지 않게 용감해 지는 것 같아요

    2010.08.23 08:17 신고
  7. 입질의추억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을 무조건 감추려고만 했던 기존의 사회인식이 조금씩 탈피하는건 아닌가 싶어요. 요즘 여학생들 정말 자기표현 서슴없이 하고 당차더라구요. 오히려 이런건 긍정적으로 봐요 ^^

    2010.08.23 08:51 신고
  8. v라인&s라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여학생들도 남학생 못지 않게 용감하군요 ㅋ
    잘읽고 갑니다

    2010.08.23 08:57 신고
  9. 온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이 그만큼 달라졌다는 것인지
    아님 성에 대해 노골적으로 변했다는 것인지
    참 ~ 난감하네요..ㅎ
    한주간도 행복하시고요

    2010.08.23 09:11 신고
  10. 행우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학생과 교수님 단둘이... 이거 여학생이 딴생각 한거 아닌가요?? ㅎㅎㅎ 넝담!!
    활짝 *^____^* 웃는 한주 되세요!!

    2010.08.23 09:14 신고
  11. 이야기캐는광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같은 경우 1시간에 1번꼴로 나는 것 같아요 ㅎㅎ피끓는 젊음이라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2010.08.23 09:39 신고
  12. 바람몰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에서 재밌게 봤던 부분 중 하나네요. 뭐 생각이 날 수도 있지요.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넘어갈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모든 사람이 야한 생각이 난다하여 성범죄자가 되거나 변태인건 아니니 말이죠..

    2010.08.23 09:55 신고
  13. 무예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상황을 생각 하면 ......
    식은땀이

    2010.08.23 10:18 신고
  14. 치트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빠르고 쉽게 설명할수 있는 단어가 있죠.
    '본능' ㅡㅡ;;
    젊은 학생에게 진지하게 저런 질문 받으시면 참 난감하겠네요.

    2010.08.23 10:29 신고
  15. yemunda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학생들이 용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저라면 만약 상상한다해도.. 질문하지 못했을 것 같은데요.
    드러내놓고 이야기하는 것.. 좋다고 생각합니다. 어색하지만요. ^^

    2010.08.23 11:18 신고
  16. 검은괭이2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그 때 상황에서는
    상당히 당황하셨을 거 같아요 ㅎㅎ
    그 여학생,
    그래도 굉장히 용기있네요...
    전 아마 그랬어도 속으로만 생각했을 텐데.. ㅎ

    2010.08.23 12:30 신고
  17. 뜨인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저런 질문을 말하는 상황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해요~~
    우리는 너무 숨기려고만 하기에, 외려 바람직하지 못한 생각을 하게 되는 거겠죠...

    2010.08.23 16:58 신고
  18. 소박한독서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사건만 봐도 학생들로부터 얼마나 존경을 받고 계신지 바로 느껴지는군요..
    저런 상담은 존경하지 않으면 못하는거죠..^^

    2010.08.23 18:56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ㅋㅋ, 존경보다는 학생들이 저를 아주 만만하게 생각해요^^
      제가 편해서 그런지 저를 보면 그냥 친구나 선배처럼 이야기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아요^^ㅋ
      감사^^ㅎ

      2010.08.23 21:44 신고
  19. 흐르는 강물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의 역사는 금기의 역사인데,

    성이라고 하는 것을 자꾸 억누느려고만 하니

    다른 쪽에서 튀어 나오려고 애쓰는게 아닐까요? ㅎㅎ

    2010.08.23 21:47 신고
  20. 01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상을 운동으로 풀어라.
    1960년대를 배경으로 한, 킨제이 보고서 영화 장면이 생각나네요.

    2010.09.15 12:07 신고
  21. Polaris  수정/삭제  댓글쓰기

    뿌~~~~응``` 뿌~~~~~~으~~~~~~~윽 *(^-^)* ㅋㅋㅋㅋㅋ

    2010.10.30 23:45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1)
따뜻한 독설 (128)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6)
고민 상담 Q&A (797)
책,서평,독서법 (246)
삶,인생,사는 이야기 (161)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48)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3)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69)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5)
영화,방송,연예 (62)
기업,경영,창업 (23)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058,964
  • 7501,252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