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제: 나쁜 남자를 만드는 나쁜 여자 유형 2탄 - 아무리 예뻐도 용서가 되지 않는 여자들

지난 회에 나쁜 남자를 만드는 나쁜 여자 중에서 다음과 같은 5가지 유형을 살펴봤다. 오늘은 조금 더 진도를 내볼까 한다.


나쁜 남자를 만드는 나쁜 여자 유형:
1. 나랑 사귀면서도 다른 남자를 만나는 여자

2. 자신의 남자를 존귀하게 대하지 않는 여자

3. 남자를 위해 쓰는 돈에 너무 인색한 여자

4. 애교가 전혀 없는 여자

5. 성격 더러운 여자, 화 잘 내는 여자, 성질 급한 여자

6. 너무 지나치게 순종적인 여자, 매달리는 여자

7. 머리가 텅 빈 여자

8. 게으른 여자

9. 자기관리 못하는 여자

10. 너무 많이 술 마시는 여자

11. 주변 사람들과 비교하는 여자

                        (Daum 예쁜 여자 이미지 검색결과 화면 캡쳐)

6. 너무 지나치게 순종적인 여자, 매달리는 여자

간혹 아직도 순종파 여인들이 있다. 나는 개인적으로는 이런 여자들이 좋다. 어쩌면 남자들의 로망이 아닐까도 생각한다. 그런데 싫다는데 매달리기까지 하면서 그동안을 봐서 그럴 수 있느냐고 하면 할 말이 없다. 그동안 커피 한두 잔 같이 한 것 이외에는 아무 사이도 아닐 때는 더더욱 당혹스럽다.


학교 CC도 아닌데 CC로 다니던 그 남자가 나를 배신했다고 떠들고 다니면 나는 학교에서나 직장생활에서 완전 나쁜 남자로 각인 된다. 한마디로 신세 조진다. 우리 떠날 때는 쿨하게 떠나자.


7. 머리가 텅 빈 여자

솔직히 말해 남자들 예쁜 여자 좋다. 하지만 그렇다고 생각 없는 여자까지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시대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아무 것도 모르고, 명품 브랜드만 알고 공부하지 않고 살아가는 여자들은 남자들까지 골비게 만든다. ‘아름다움이면 다 되지 않느냐’는 식의 거만한 태도는 남자를 돌변하게 만든다.


8. 게으른 여자

게으른 여자 여러모로 피곤하다. 결혼 전에 늦게 나오는 것이 예쁘게 치장한다고 늦게 나온다고 봐줬는데 알고 보니 게으름 탓이다.


뭐, 집안은 엉망진창이고, 반찬도 엉망진창이라 늘 외식에 매달려야 한다. 인근 밥집 안 가본 곳이 없다. 아침밥 해달라고 몇 번 말했다가 다툰 이후로는 아침 먹고 싶어도 그냥 참고 회사로 향하는 많다. 심지어 일부 착한 남자들은 밥까지 하고 나간다.


9. 자기관리 못하는 여자

이 여자 정말 괜찮다고 생각하고 결혼했는데 이 여자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팔뚝과 출렁이는 뱃살을 보면 남자들 질려버린다. TV에 나오는 식스팩 복근 남자들에게 환호하면서 제 남자 알기를 이윤석보다 못하게 바라본다.

조금 먼저 일어나 세수라도 하고, 빗질이라도 하고, 옷이라도 제대로 입고 있으면 어디 덧나나. 잠자기는 먼저 자고, 일어나기는 더 늦게 일어나니 때론 볼썽사납다. 


10. 너무 많이 술 마시는 여자

처음 술자리에서 빼지 않는 그녀가 좋았다. 소위 대작할 수 있는 여자 친구가 있어서 좋았다. 그런데 끝이 없다. 계속해서 go만 외치는 그녀와 말다툼이 자꾸 늘어난다. 결혼까지 해서도 그 버릇이 없어지지 않는다. 출근하고 돌아왔는데 술 먹지 않았다고 하는데 집안 전체에서 술 냄새가 난다. 아, 이젠 그 좋던 술도 싫어진다.


11. 주변 남자들과 비교하는 여자

아이들도 비교 당하는 것 싫어한다. 하물며 다 큰 성인이 시간 날 때마다 다른 사람들과 비교 당하면 어떻게 될까. 나쁜 여자들 서슴지 않고 비교한다. 그런데 비교 대상은 항상 남자들이 따라가기 힘든 대상들이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여자 친구의 남자들 흉보더니 막상 그런 사람들과는 절대 자신의 남자를 비교하지 않는다. 자신은 항상 최상급의 남자들과만 비교한다. 이거 너무 불공평하다. 누구나 비교당하는 것 싫어하지만 특히 성인 남자 비교 싫어한다. 정우성하고의 비교는 무리다. 남자들은 말한다. 네가 고소영이나 송혜교 정도 된다면 더 잘해줄 자신 있다고.


이거 시리즈 벌려놓고 마무리 안 하고 넘어가는 것 같아 찜찜해 글을 올려봤다. 어차피 욕먹기로 한 것 아직 한 편 더 남아 있으니 기대해주시길 바란다. 다만 나름 고심해서 쓴 글인데 생각보다 반응이 없어서 그냥 접을까도 생각중이다. 여자들 삐지는 것도 싫어하는데-_-;;;ㅋㅋㅋ


* 나쁜 여자, 착한 남자 시리즈^^
1. 여자가 무서워질 때는 언제일까? (유부남, 예비신랑은 필독할 것)
2. 왜 나쁜 남자 신드롬이 일어나는 것일까? 나쁜 남자를 선호한다는 이면에 숨겨진 남자들의 슬픈 비애

3. 나쁜 남자를 만드는 나쁜 여자 유형 제1탄 - 나를 만나는 동안에도 다른 남자를 만나는 유형
4. 나쁜 남자를 만드는 나쁜 여자 유형 2탄 - 아무리 예뻐도 용서가 되지 않는 여자들
5. 나쁜 남자를 만드는 나쁜 여자 유형 제3탄 - 남자의 기를 꺾는 여자들

* 따뜻한 카리스마와 인맥맺기:
저와 인맥을 맺고 싶으시면,  트윗 @careernote, 비즈니스 인맥은 링크나우 클릭+^^, HanRSS 구독자라면 구독+^^, Daum회원이라면 구독^^ 클릭, 프로필이 궁금하다면 클릭^^*, 고민이나 문의사항은 career@careernote.co.kr (무료,단 신상 비공개후 공개), 비공개 유료상담 희망하시면 클릭+
신간도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YES24, 교보문고알라딘, 인터파크 독자서평보기: 클릭+  
집필 중 도서 1.비전 개정판: 도서 제목 제안 2.<서른 번의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원고 제안
정철상교수의 ‘인재개발 전문가’ 양성교육 : 교육과정 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쁘고 똑똑하고 부지런하고, 바람 피우지 않고.
    술도 적당히 하고...자기관리 잘 하고..매달리지 않고.
    남자 보기를 하늘같이 여기고...

    워매~~~~딱...저네요..ㅋㅋㅋ

    농담이었습니다.
    동감 백배 입니다...

    오랜만이에요..잘 지내시지요?

    2010.08.14 10:17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네, 잘 지내고 있습니다^^
      작은 생명체를 사랑하는 비바리님을 보면 마음이 아름다운 분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2010.08.14 20:14 신고
  3. 니자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십계명 같은 느낌입니다만... 다 공감합니다. 개인적으로 애교 없든 여자와 사궈본 경험도 있지만.. 애교 전혀 없으면 남자가 너무 피곤해집니다. 남자가 애교 떨어야 되거든요;; 남자와 여자가 서로의 모자란 점을 메워주며 챙겨주는 관계가 되면 좋겠습니다. 그런 면에서 저런 여자는 잘 걸러(?) 내야겠죠?^^

    2010.08.14 10:24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그런데 요즘은 남자든 여자든 너무 걸러내다보니 결혼이 늦어지고 결혼 자체가 안 하는 경우가 많다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ㅎ

      2010.08.14 20:15 신고
  4. 굄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럭저럭 다 괜찮은 것 같은데
    머리가 빈 것은 아닌지 점검중.

    2010.08.14 10:47 신고
  5. 소박한독서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을 안할 수가 없는 글입니다~^^
    그런데..정도의 강약이 문제지 모든 여자들이 저 한개 정도씩은 다 기지고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0.08.14 11:28 신고
  6. 탐진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맞고요.
    상사가 지적하는데 꼬박꼬박 말대답하는 여자도 싫어요 ^^

    2010.08.14 12:32 신고
  7. 하랑사랑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 찔리는 부분이 많네요...ㅠㅠ
    좀 부지런히 내면과 외모를 가꾸도록 해봐야겠어요.
    울 신랑도 이런 시각으로 절 한심하게 보고 있는건 아닌지 걱정이네요 ^^;;

    2010.08.14 13:49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사실 저도 미안해요...
      아내랑 다퉜는데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것이 미워서 글을 시작하게 되었거든요-_-;;;

      지금은 화해해서 잘 지내고 있어요^^
      좋은 점이 많은 아내인데, 잘못하면 오해할 소지가 있어서 시리즈 연재 고민해봐야겠어용-_-;;;ㅋ

      2010.08.14 20:20 신고
  8. 실비단안개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쁘지도 않지만, 용서될 구석이라곤 전혀 없는 여자가 저군요.ㅠ -
    좋은 주말과 휴일 되시길 바랍니다.^^

    2010.08.14 14:12 신고
  9. 초록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끔 아주 가끔이지만 얼떨결에 비교하는 실수를 하기도 하는데 정말 조심해야 겠어요.

    2010.08.14 14:37 신고
  10. 이곳간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으른 건 괜찮아요 ㅋㅋㅋ 울 신랑님 게으름도 만만치가 않아서요^^

    2010.08.14 15:30 신고
  11. 황우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2010.08.14 17:22 신고
  12. 해피테크쭈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 어렵지 않네요...
    ㅡㅡ 전그냥 혼자살래여...ㅠㅠ

    2010.08.14 18:03 신고
  13.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11번이 가장 용서가 안되네요... ㅋㅋ
    몇 개는 애교로도 봐줄 수 있는데.... ㅎㅎ

    2010.08.14 18:38 신고
  14. 돛새치는 명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다른 항목들도 다~공감이 되는데
    특히 11번 다른 남자로 비교하는 여자..ㅠ.ㅠ
    정말 왜 나를만나는지 모르게 만든다능 ㅠ.ㅠ

    2010.08.14 19:56 신고
  15. 크샤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RSS로 등록해서 글을 가끔씩 보고 있습니다.
    읽다가 문득 생각이 들어서 몇 자 남깁니다. 훌륭한 내용 만큼 글씨체(폰트)도 좀 더 읽기 좋은 것으로 쓰시면 어떨까 생각했습니다.

    딱딱한 고정폭인 굴림체라 문장이 쉽게 보이지 않는달까, 눈이 쉽게 피로하달까.. 그런 것 같습니다.

    좀 더 가독성이 좋은 폰트를 사용하시면 훌륭한 내용을 전달하는 데 더욱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2010.08.14 21:43 신고
  16. 온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 많이 마시거나 담배 많이 피우거나 이성을 너무 탐한다거나 게을러서 자기 먹은 밥그릇하나 치울줄 모른다거나 보고난 신문이며 양말 속옷도 벗어논 그대로 두는 게으른 사람이라거나 숨쉬기 운동밖에 안해서 뱃살이 출렁인다거나 같이 일하면서 아침을 차리긴커녕 아이 학교보내고 출근해야하는데 밥타령이나 한다거나 평소에 책 한권 읽기는커녕 컴끼고 게임이나 한다거나 툭하면 회식이니 모임이니 핑계대고 밤늦게까지 술을 퍼마신다거나 주사를 부린다거나하는 배우자만 피하면 되겠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하지만 그런 남자가 있을런지.....)

    2010.08.14 23:38 신고
  17. 데보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의 남자와 비교하는 여자는 저라도 싫겠어요. ㅎㅎㅎㅎ 비교는 절대 금물이죠.

    2010.08.15 09:33 신고
  18. 착한외계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크롬으로 접속 시 악성코드 있다는 안내창이 나오네요. 확인 해 주세요~

    2010.08.16 13:01 신고
  19. 이름이동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 제가 술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지 정말 술 좋아하는 여자는 별로네요ㅋㅋㅋ

    2010.08.19 16:25 신고
  20. 컨텐츠박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흠, 술에서 좀 뜨끔.... ^^;;;

    2010.08.20 09:43 신고
  21. 라이옹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은 좋아하는뎁 쩝...
    이런걸로 용서(?)를 구해야 하나요ㅋㅋ

    2017.11.10 00:39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456)
따뜻한 독설 (127)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58)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3)
고민 상담 Q&A (749)
책/서평/독서법 (241)
삶/인생/사는 이야기 (154)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25)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1)
사회/비평/고발 (87)
맛집/숙박/여행지 (67)
블로그/IT (41)
기업/경영/창업 (21)
방송 영상 (3)
가정, 육아 (63)
영화,방송,연예 (58)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3,806,566
  • 2475,175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