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술 마시고 음주단속에 걸린 날

유머,쉴꺼리 2009.02.16 08:50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제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책을 출간해볼까 하는 욕심으로 제 과거의 이야기들을 이것저것 되돌아보고 있습니다.

책에 들어가지는 않을지라도 삶의 작은 에피소드들도 무조건 기록해보고 있습니다.

그 중에 웃지 못할 해프닝 이야기 하나를 공개합니다.

여러분은 음주운전 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웃지못할 음주운전 해프닝인데요.
민감하게 생각지마시고 그냥 가볍게 읽어주세요^^*



부산에서 직장을 다닐 때였다. 오전에 일이 없었다. 그래서 오전에 동료들과 단체로 바닷가에 놀러갔다. 막걸리를 2통 가량 먹고 돌아왔다. 당시 부산에서 국제적인 행사가 있었는데 차량이 2부제로 운행되고 있었다. 저녁 9시 이후로는 2부제가 해지되었다.


밤9시에 해금 되자마자 차를 몰고 나왔다. 그런데 채 100미터도 몰지 못하고 경찰과 마주쳤다. 골목에서 큰길로 접어드는데 경찰들이 음주단속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정신이야 멀쩡했다. 아침 일찍 술을 먹었고, 점심 저녁까지 모두 먹어서 술 깨는 시간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막걸리 특성상 내 입에서는 막걸리 냄새가 나고 있었다. 순간 '딱 걸렸다' 싶었다. 가슴이 떨렸다. 어떻게 위기를 모면할까 고민해보았지만 뾰족한 수가 떠오르지 않았다.

(이미지출처: 네이버 영화 <구타 유발자들>중에서, 비호감 주인공 역을 맡은 배우 한석규의 경찰 연기,
'너 딱 걸렸어. 그런 표정이다.-__-;;;'. 내가 그런 날이었다.)


내 차례가 돌아오자 종이컵으로 냄새를 맡던 경관이 내 차량을 길가로 인도했다. 당시에는 종이컵으로 1차 선별한 다음에 2차로 음주측정기로 측정했다. 차량 정차 후에 내 차량키까지 압수하고 정식으로 음주측정을 시작했다.


경찰(경): “많이 드셨죠?”
따: “아뇨, 막걸리 1,2잔,,,-_-;;;”
 
경: “어허, 이 사람이 냄새가 풀풀하는데 한두 잔이라뇨, 대접으로 한두 잔이겠죠!”
따: “으~~후 덜덜덜-_-;;;;;;”

그러더니 정식으로 음주측정기를 내 입으로 갖다 대었다. 내가 들은풍월로는 입만 대고 살짝 부는 것보다는 크게 호흡을 하고 크게 숨을 내쉬는 것이 더 좋다는 이야기가 기억나서 그대로 따라 했다.


그래서 그런지 수치가 0으로 나왔다. 나도 당혹스러웠지만 경찰은 더 황당해하는 것 같았다. 그러더니 “다시 한 번 해봅시다. 크게 불어보세요” 그래서 난 더 크게 호흡하며 더 크게 불었다. 또 다시 기계가 잘못되기를 바라면서... 어, 그런데 이번에도 또 수치가 0으로 나왔다. 경찰은 어리둥절해하더니 아무래도 기계가 잘못된 것 같다며 기계를 교체하면서 다시 한 번 더 측정하자고 하였다. 역시 음주측정 수치는 0이었다.


그러자 그 다음부터는 내가 조금 교만해졌다.

따: “어허, 이 양반아, 내가 한두 잔 밖에 안 먹었다 그랬잖아~ 괜히 생사람 잡고 그래^^”
경: “어, 정말 이상하네, 냄새는 풀풀 나는데 수치는 제로네, 심증은 가는데 물증은 없고,,,^^”


따: "다음부턴 생사람 잡지 말라고요"라고 반말비스무리하게 했던 기억이...ㅋ

막걸리로 벌어졌던 웃지 못할 해프닝이었다. 그 이후로는 음주운전 안 했다.

음주 운전은 하지 맙시다!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된답니다!
그냥 왔다, 그냥 나가기 아쉬울 정도로 좋은 야그들이 숨어 있답니당^^ 다른 글도 봐주세용^^ㅎ
읽기만 해도 배움이 있고, 따뜻함이 있는 이야기는 쭈~~~욱 계속됩니다!!!
RSS를 통해서도 구독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간편하게 '즐겨찾기'로 등록해놓으셔도 좋~답니다^^
어떠한 고민이나 상담 문의도 환영합니다! 특히, 칼럼 의뢰나 자기계발 강의는 무조건 환영합니다*^^*
따뜻한 카리스마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프로필과 연락처까지 보실 수 있습니다.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아름드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겁하셨겠네요 ㅋㅋ...
    지금이니 웃음이 나오지만..그땐 바짝~~쫄았겠네요^^ ㅎㅎ...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살짝~~미소짓고 갑니다..

    2009.02.16 09:08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2.16 10:33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사실 부끄러운 이야기이라 공개하긴 그랬지만 오히려 작은 교훈이 될까하고 제 삶의 편린을 남겨둡니다.
      그땐 정말 여러가지로 어리석었죠^^ㅎ

      2009.02.16 10:44 신고
  3. 라이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그래도 조심하셔요...
    저도 소주 2잔마시고 안걸린적있지만..
    장거리 연애 커플이라 걸리면 죽음이란 생각에
    어찌나 무섭던지..
    좋은 아침되세요^^

    2009.02.16 10:38 신고
  4. 탐진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 다른 사람의 음주운전으로 새벽에 경찰서에 함께 간 추억이 생각납니다.^^
    저는 술 때문에 운전을 하지 않습니다. 대신 아내가 합니다.^^
    행복한 한주되세요.

    2009.02.16 10:49 신고
  5. 송선생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음주운전의 경험이 있지만 저에겐 인생의 큰 전환점의 사건 중 하나입니다. :) 음주운전에서 걸리지 않는 것을 경험담으로 자랑삼아 이야기 하는 경우들이 많은데 사람을 더 큰 교만에 빠지게 하는 결과를 초래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람이든 조직이든 사회든 어떤 사건의 전후과정을 보면 징후들이나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sign들이 분명 존재하거든요... (정철상님을 두고 하는 이야기 아닙니다! )

    2009.02.16 10:52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맞습니다. 저 역시도 마찬가지입니다.
      운전 초에 그런 교만한 마음을 먹었던 적이 있었더랬습니다-_-;;;
      지금은 크게 반성하고 있습니다^^ㅎ
      음주운전도 안 하고요^^ㅎ
      그냥 따끔하게 지적해주셔도 된답니당^^ㅎ

      2009.02.16 10:46 신고
  6. 러블리앙뚜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걸리가 뒤끝이 짱이죠!!~~빙~~빙~~빙@@
    음주운전 절대xxx

    2009.02.16 11:00 신고
  7. 솔이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정말 이상하네, 냄새는 풀풀 나는데 수치는 제로네, 심증은 가는데 물증은 없고,,,^^”

    ㅋㅋㅋㅋ 너무 잼난걸요. ㅋㅋ 아 나도 저런 상황을 원해요. ㅋㅋ

    2009.02.16 11:16 신고
  8. 컴속의 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걸리지는 않았지만 맥주를 몇 잔 마시고 운전을 한 기억이 있습니다.
    운전을 하면서도 얼마나 불안하던지...
    비록 딱 한 번 이지만 절대 음주 운전은 안해야 할 것 같습니다.
    책을 출간하시는군요, 축하드립니다^^

    2009.02.16 11:28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솔직히 가끔 한두잔은 먹는데요-_-;;;
      초짜때처럼 객기부리는 일은 결코 없습니당^^
      책은 아직 한참 기다려야되겠지만,,,ㅎ
      감사합니다^^

      2009.02.16 14:07 신고
  9. 늘배움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끄럽지만 저도 음주운전을 하다 딱 걸린적이 한번 있었는데
    소주 한 두잔과 맥주 한잔한 뒤에 단속반을 마주하는데 어찌나 떨리던지. -_-;;
    수치가 낮게 나와 아무 문제가 되지않았지만 그 이후로는 조금만 마셔도
    운전대를 잡은적은 없어요.

    아무도 음주후 다른이에게 해를 끼칠 작정을 하고 운전대를 잡진않겠지만
    자신의 오판이 자기 자신의 생명은 물론 다른이들의 생명까지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자각하는 사람도 그만큼 드문것같습니다.

    이정도는 괜찮으니까, 가까우니까, 남들도 다 하는데 하는
    자기 합리화는 끝이 없다보니 명확한 선을 미리 그어두고 그대로 실행하는게
    바람직 한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어느 어르신에게 들은 "자제는 지혜다" 라는 말씀이 기억나네요.

    2009.02.17 09:21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그러면 전 아직 더 많이 반성해야 될 것 같아요-__-;;;

      솔직히 간혹 한두잔은 먹습니다. 그런데 절대 이상은 먹지 않습니다.

      이게 진짜 나 인데요. 어쩌죠-_-;;;

      2009.02.17 09:52 신고
  10. 늘배움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하.. 그럼.. 매우 조심조심 운전을.. -ㅂ-)>

    2009.02.18 03:27 신고
  11. 파르르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하
    음주운전하셨었군요..ㅎㅎ
    늘 조심하세요~~~
    안전이 최곱니다...
    멋진주말 되시구요..^^

    2009.07.31 09:13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61)
따뜻한 독설 (128)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6)
고민 상담 Q&A (797)
책,서평,독서법 (246)
삶,인생,사는 이야기 (161)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48)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3)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69)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5)
영화,방송,연예 (62)
기업,경영,창업 (23)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060,953
  • 4631,106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