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해 초부터 집안에 있던
화분의 나무가 삐뚤어지기 시작했다.

나 혼자 키운 탓이다.

누군가 화분에 물을 주면서
꽃이나 나무와 대화를 하며
애정도 같이 나눠주라고 하는
이야기가 떠올랐다.

당시에는 그 이야기를 듣고,
그 양반이 미쳤다고 생각했다.

그 이후로 솔직히 나 역시 나무에게 말 건네기를 시도해 본 적도 있다. 그런데 혼자말하기가 여간 어색한 것이 아니었다. 역시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고차원적인 정신세계에 계신 분들에게 가능한 일이다^^

여하튼 화분의 나무에게 나름대로 애정을 줬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면 정성을 다하지 못한 부분이 많았다. 조금씩 나무가 더욱 더 삐뚤어지기 시작했다. 어느새 완전히 한쪽으로 기울여져 버렸다. 거의 30도 각도 이상 기울어져 버렸다. 누군가는 해를 향해서 놓으면 나무가 바로 선다고 말해서 해를 향해서 화분을 놓았다. 

그렇지만 화분의 나무는 갈수록 더 삐뚤어져갔다. 거의 포기상태가 되었다. 그래도 물은 간간이 주었다. 이사갈 때가 되었다. 나무는 볼썽사나웠다. 아내에게 버리고 가자고 말했다. 이미 쓸모없는 화분이 되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아내는 가지고 가자고 했다.

삐뚤어져 포기한 화분의 나무를 바로 세우신 아버지

이사하고는 화분을 잊고 있었다. 그런데 아내가 화분의 나무가 똑바로 섰다고 하는 것이다. 그래서 내가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느냐고 물었다. 아버님이 바로 세웠다고 하신다. 매일 조금씩 바로 세웠다는 것이다. 화분을 보고 정말 놀랐다.

(이미지; 완전히 삐둘어져버려 포기했던 나무가 똑바로 섰다. 아버지가 조금씩 조금씩 바로 세워줬기 때문이라고 한다. 나무가 바로 선 이후로는 키가 쑥쑥 자라고 있다. 우리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조금만 바로 잡는다면 인간적으로 좀 더 쑥쑥 자랄 수 있지 않을까!),
(참, 이 나무 이름을 까먹었습니다. 아시는 분은 관련정보를 댓글로 주시길,,,^^)

'한 번에 변화하겠다'라는 결심은 가능할까?

나는 내 손으로 바로 세워볼 엄두를 내지 못했다. 만일 내가 했다면 강제로 똑바로 세웠을 것이다. 그랬다가는 그 나무는 죽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아버지는 한 번에 강제적으로 나무를 바로 세우지 않고 매일 조금씩 조금씩 바르게 잡아줬다고 한다. 그러다 보니 이제는 거짓말처럼 똑바로 서게 된 것이다. 너무나 볼품없고, 그래서 곧 죽을 것이라고 포기했던 그 나무가 올바르게 서게 된 기적을 보고 놀라움을 느꼈다.

변화는 1%의 작은 각도 변화에서 시작

사람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우리는 잘못된 습관을 고치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갈수록 삐뚤어지는 자신을 마주칠 수 있다. 그래서 결국 자신의 노력을 포기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다. ‘나는 안돼, 이게 운명이야’, ‘나는 이제 끝났어.’, ‘내가 할 수 있는 노력은 다했어.’라고...

우리는 어느 날 갑자기 우리 자신이 똑바로 서 있기를 바라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렇지만 우리가 향하고 있는 잘못된 방향을 하루에 1%씩만 고쳐나간다면 화분이 바로 서듯이 우리도 반듯하게 인생을 주도해나갈 수 있는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지 않고 하루 만에 강제로 똑바로 서는 것은 무모한 결과를 불러올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삐둘어져가는 내 인생 바로 세우기 전략:
그렇다. 우리는 자신의 인생에서 무엇인가 거대한 것을 바꿀 필요는 없다!

'한 번에 변화해 보겠다!', '한 방에 끝내겠다', '완벽해지겠다'라는 욕심으로 세상을 살아오지는 않았는가하고 반성하는 마음이 들었다.

그렇다. 시작은 아주 작은 1%의 변화행동에서 시작되는 것이다!
작은 습관 하나를 바꿔보기 시작하는 것이다.

지금 고쳐야할 1%의 잘못된 습관을 찾아서 지금 당장 시작해야 될 행동은 무엇일까.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코필두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마음에 와 닿는 글이었습니다.
    지금이라도 1%....아니 0.1 % 라도 잘못된 방향을 조금씩 고쳐나간다면
    언젠가는 우리 자신이 똑바로 설 수 있을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8.10.15 12:59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그렇죠. 만일 하루에 조금씩이라도 자신을 변화시켜나가려는 노력을 기울인다면 어느새 올 바르게 우뚝 서 있는 자신의 모습을 마주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2008.10.15 19:28 신고
  2. 조창선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씩 변해서 그것이 모이면 크게 된다...
    좋은 말씀입니다. 실천가능한 것부타 하나하나씩 한번 해보겠습니다.

    2008.11.13 18:19 신고
  3. 지우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
    오빠 자기 소개 읽어보니 내가 싫어라하는 갱상도 왕꼴통은 아닌갑다..ㅋㅋㅋ
    어째 지난번 어떤 메일에서도 그렇게 느꼈다만.. 반갑네..ㅋㅋ
    근데 삼촌은 자기 스스로 꼴통보수라고 하니 메일 보낼 때 신경 좀 서야하지 않을까~~ ㅋㅋㅋ
    비교적 가까이 살아도 얼굴 못보던 거는 마찬가지인데.. 멀리 가니 더 멀게 느껴지네.
    나도 요즘 중년(?)의 위기랄까.. 공허함이 가슴속을 파고드는데..
    1%씩 나를 좀 바꿔볼까~~?? ㅋㅋㅋ

    2008.11.20 15:21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ㅋㅋ보수하고 나하고는 거리가 좀 있지. 내가 좀 반골기질이 많아서리,,,^^

      네가 벌써 결혼하고, 아이를 놓고, 중년의 위기까지 겪는다고 하니, 참, 세월 놀랍다!

      그런데 누구나 힘들지. 그것을 어떻게 바라보고 대처해나가느냐하는 것이 다를 뿐이지.

      네 결심처럼 하루에 1%씩만 봐꿔봐. 가만 있지말고 조금씩 움직이면서 의미있는 일을 해보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네^^

      지우맘 파이팅^^*

      2008.11.20 16:37 신고
  4. 다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감사합니다.
    좋은 생각을 할수 있는 글이였답니다~

    2009.01.12 11:14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사실 저 역시도 한 번씩 반성하면서 끊임없이 자신을 채찍질 한답니다.

      한 번에 모든 것을 다 이루려고 하기 보다 하나씩 하나씩 작은 것부터 다독이는 것이 중요할 듯 합니다.

      2009.01.12 13:47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97)
대한민국 진로백서 (5)
따뜻한 독설 (128)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가슴 뛰는 비전 (66)
책,서평,독서법 (251)
고민 상담 Q&A (809)
삶,인생,사는 이야기 (163)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55)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3)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6)
영화,방송,연예 (63)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206,152
  • 5251,265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