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자양궁-2%모자란 방송, 2분 못 기다리나?

사회,비평,고발 2008.08.14 19:56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베이징 올림픽 기간 동안 결승게임을
한 번도 생중계로 느껴보질 못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왜 방송사를
간간이 욕하는지 잘 몰랐다.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을 식당에서 밥 먹다가 우연히 보았다.

그제야 왜 방송사가 욕 먹는지 알게 되었다.

(버즈 님이 중국인들의 비신사적인 야유에 대한 글은 게제해주셨기에 저는 자체적인 우리 방송의 잘못을 지적해보고자 합니다. 이외에도 많은 분들이 계속해서 지적하고 계시네요. 그만큼 서운하신 분들이 많으신 것이겠죠.)

초반 경기를 유리한 점수로 이끌어 나가던 박성현 선수가 후반으로 갈수록 오락가락하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불안해보였다. 아니, 불안했다.

화살 하나하나에 엄청난 희비가 엇갈리는 순간이었다. 보는 사람도 가슴을 졸일 수밖에 없는 순간이었다. 당사자 입장에서는 얼마나 피를 말리는 순간이었겠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네이버 블로그 이여사(snfsnfsnf)님, 단체전에서 그토록 냉정했던 박성현의 활이 흔들렸다. 결국 금매달을 1점차로 놓치고 말았다]

그런데 초반에 불안해보이던 중국의 장쥐안쥐안 선수는 후반으로 갈수록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니나 다를까 점수가 역전되었다.

냉정해보이던 박성현 선수의 모습에서 초조한 눈빛이 드러났다. 마지막 화살을 하나남겨두고 8점을 맞췄다. 상대는 흔들리지 않고 9점을 쏘았다.

이제 마지막 한 발. 2점차이다. 어제 진종오의 기적을 기대하며 크게 호흡을 가다듬는 박성현 선수. 10점을 맞췄다. 그러나 상대 선수가 9점이상을 맞추면 금매달은 물건너간다. 중국의 장쥐안쥐안 선수도 흔들리는 모습이 보인다. 그런데도 어딘가 아주 차갑고 조용한 마음도 느껴진다. 아니나 다를까. 9점. 단 한 점의 차이로 금매달을 놓치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연합뉴스 8월14일,  "고개숙인 신궁", 국민들의 기대에 져버린 것 같아 마음속으로 얼마나 절규했을까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

마지막까지 숨 막히며 지켜보던 박성현 선수. 아쉬운 눈빛을 보인다. 중국의 장쥐안쥐안 선수는 환호한다. 박성현 선수 갑자기 너무 서러웠는지 감독에 가슴에 파묻힌다. 아무래도 너무 억울해서 우는 듯하다.

그런데 여기서 갑자기 화면이 끊긴다. 유도 준결승전 화면으로 넘어가 버린다. 거의 2,3분여 가량 텅빈 유도장 모습만 보인다. 78kg급 4강에 진출했던 정경미 선수의 경기였다. 안타깝게도 지도패로 패해 결승진출이 좌절되었다.

이 경기의 결과에 상관없이 황당했던 것은 화면이 순식간에 바뀌며 텅빈 유도장을 멍하니 보여만 줬다는 것이다. 휑하다. 도대체 국민들에게 뭘 보란 말인가. 은메달 딴 치욕은 잊어버리고 텅빈 메트나 쳐다보라는 말인가.

2%모자란 방송사, 2분의 여유 가져라!

박성현 선수 금매달 못 딴 것이 아쉽긴 하다. 하지만 우리 국민들 그녀에게 격려의 눈빛과 위로의 마음을 담아내고 싶었다. 감독의 품에 안겨서 통곡의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워할 그녀와 같이 눈물을 흘리고 싶었다.

그런데 방송사는 채 2분을 기다려주지 않았다. 2%모자란 방송이었다.

추신1:
버즈님을 통해서 중국인들의 다분히 의도적인 비도덕적 매너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관련기사;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1643401?RIGHT_BEST3=R1
그렇다 하더라도 한국 방송사의 매너도 아니었다고 봅니다.

추신2;
제 블로그에서 미디어 다음의 아이콘이 보이질 않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지지와 옹호로 아래 주소를 클릭해 추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1643460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8.08.14 22:13
  2. 행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의 비매너.. 한국 방송의 비매너...

    진짜 손에 땀을 쥐어가며 열심히 지켜 보고 있는데

    갑자기 방송이 휙! 돌아가버리고 -_-^^^^

    은메달 딴 것 보다 결승도 아니고 준결승 경기가

    더 중요 했나 보죠? 그것도 시작한 것도 아니고

    준비 중인데 말이죠.. 편파 판정에..

    편파 방송에.. 어쩔-_-+

    2008.08.15 14:30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결과를 중시하는 풍토 때문이겠죠.
      개인적으로 비신사적인 행동을 중국인도 문제이겠지만, 경기가 끝나자마자 별 중요하지도 않은 화면으로 옮긴 방송사의 매너가 더 문제이지 않을까 자성해봅니다.

      2008.08.17 15:18 신고
  3. 시끄러  수정/삭제  댓글쓰기

    짱개 대형국기에 짱개 국가를 들어야할 이유는 없다. ㅅㅂ

    우리 선수들도 그걸 이해할것이다.

    2008.08.16 04:56 신고
  4. 뭔방송사였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방송사인지 궁금하네요

    뭘 방송하든 시작했으면 끝까지 보여줘야지

    2008.08.16 18:43 신고
  5. BoRaDoRi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송국도 참;;

    조정이나 카누경기는 이번에 한번도 못본거같군요..

    조정이나 카누같은 경기는 평소에는 정말 잘 접할수가 없어서

    올림픽같은때가 아니면 보기 힘들어 한번 보고싶었는데..

    이번에 그래도 남현희선수 이배영선수 장미란선수 같은 분들이 분발해주시고 좋은 성과도 거두어주셔서

    역도와 펜싱에 대한 룰은 조금은 알수가있었지만요..

    이건 어디서 우스겟소리로 들은건데..

    우리나라에서의 올림픽 정신은 금메달, 은메달, 동메달 이라고..

    조금은 비약이 심하지만 틀린말도 아닌거같아요

    그래서 더욱 아쉽네요

    2008.08.20 16:58 신고
    • 따뜻한카리스마  수정/삭제

      메달이 나머지 인생을 결정하는 메카니즘으로 되어 있으니 그런 말이 나올 법도 합니다.

      그래도 요즘 네티즌의 날카로운 시선이 있다가보니 조금씩 더 좋아지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2008.08.20 17:23 신고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84)
따뜻한 독설 (128)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6)
고민 상담 Q&A (807)
책,서평,독서법 (248)
삶,인생,사는 이야기 (163)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52)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3)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70)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6)
영화,방송,연예 (63)
기업,경영,창업 (25)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172,619
  • 381,286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