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헤어진 이성 친구에게 복수하는 방법

고민 상담 Q&A 2018.03.26 06:38 Posted by 따뜻한카리스마

 

부제: 학과 CC로 있던 친구와 헤어져 진로마저 엉켜버렸다는 학생에게 드린 조언

 

안녕하세요.

우연히 답답해서 휴학이라는 키워드를 쓴 후에 이렇게 상담을 드립니다.

 

저는 이제 4학년에 올라가는 00대 경영학부 학생입니다. 고등학교 때 내신 성적이 좋아서 수시로 들어왔고 그 해 수능을 망쳐서 그래도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입학했습니다. 제가 생각할 때 저는 자존감이 좀 낮은 편에 속한 것 같습니다.

 

성격도 자주 우울해하는 편이고, 3수능 끝나고 집에만 있고 하다 보니, 신입생되기 전에 오티엠티를 가지 않았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좀 후회가 됩니다. 그래서 1학년 때 그저 그렇게 살다가, 군에 입대한 후에 또 그저 그렇게 살다가 남들과 똑같이 복학을 하고 그때 외로워서 막 동아리도 찾았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까지 배드민턴 동아리에서 생활을 했는데요.

 

거기서 24살에 처음으로 여자 친구를 사귀었습니다. 하지만 한 달 밖에 못 만나고 결과적으로 실패를 했지요. 이후에 그 여자애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겨서 동아리에도 못나가고, 지금은 저도 동아리에 안 나가고 있습니다. 그 중간에 그 전 동아리를 잊고자 영어동아리도 했었는데, 너무 힘들고 동아리문화가 저하고 안 맞아 5개월 정도 하고 나왔습니다.

 

여자애랑 헤어지고, 정말 잘 생활하던 동아리를 반강제로 나오게 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이상한 병에도 걸리고 아무튼 지난해는 저에게 너무 힘든 해였던 거 같습니다. 이제 4학년이고 정신 차리고, 공부하려고 하는데 좀 많이 외롭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러한 문제에 대한 원인을 찾다가 아무래도 자존감이 낮은 게 가장 큰 원인인 것 같아서, 자존감을 높이는 연습을 많이 했고 지금은 꽤 괜찮아진 상태입니다.

 

이제 4학년인데... 1학기에 올라가면서 공부도 하기 싫고, 그 여자애랑 같은 학과인데 마주치는 것도 좀 두렵습니다. 물론 정신 차려야겠지요. 힘들고 이래서 요즘에 휴학하고 싶은 생각도 들고, 일각에서는 하는 일 없이 휴학해서는 안 된다는 말도 많이 하고 그래서 열심히 살다가 등록해야 될 시기가 오니 또 선택에 기로에서 스트레스를 또 받고 있네요... 저는 빨리 스펙 쌓는 거에 집중에야 되는데 생각처럼 잘되진 않습니다.

 

그 후에 원래 아무한테나 잘 다가가는 성격이었는데, 이젠 왠지 저한테 상처 줄까봐 아무한테나 못 다가가겠고, 스펙도 좋지 않아서 휴학 없이 졸업하면 취업을 할 수 있을지 두렵기도 합니다. 막연히 꿈은 없고.... 그냥 평균스펙 쌓아서 대기업, 금융권에 도전할 생각입니다. 바로 독하게 먹고 진짜 취업하는 게 저는 정답인거 같은데.... 자꾸 마음이 독하게 먹어지지가 않네요;;; 그 전까지 열심히 하다가 4학년 1학기를 다녀야 할지 말지에 대해 또 고민의 기로에 서면서 아무것도 안 잡히고 저에게 대학생활은 작은 거 하나까지 쉽지가 않습니다.... 차라리 휴학이라도 해서 마음정리라도 할까요??

 

그리고 그 여자애에 대한 마음은 완전히 정리된 상태인데.... 그 당시에 기억이 너무 강렬하게 남아서 마주치는 게 아직도 두렵네요.... 솔직히 평생 안 봤으면 하는 마음이 큽니다.

 

남들은 이래저래 연애도 잘하던데.... 저도 올 한해는 새로운 연애도 하고, 여러모로 잘 풀리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제 글 봐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답변:

답변이 늦어진 점 너그러이 양해 부탁드립니다.

 

지금 상태에서는 휴학을 해도 좋은 결과를 내기가 어려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휴학을 반대하고 싶습니다. 무엇보다도 뚜렷한 목표가 없기 때문인데요. 오히려 시간만 낭비하고 문제는 오히려 지금보다 더 심각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반대하고 싶습니다. 조금 더 뚜렷한 목표를 세우고 휴학을 한다면 그것은 가능하겠지요. 무엇보다도 옛 여자친구와 만나지 않기 위한 회피성 휴학이라 더더욱 우려스럽습니다.

 

예전의 여자 친구가 신경 쓰일 수밖에 없겠지만 그래도 가능한 신경을 최소화하세요. 표면적으로는 그 여자 친구와의 문제이지만 사실은 그 친구만의 문제가 아니라 본인의 문제입니다. 본인 스스로가 자꾸 그런 관계에 영향을 받고 있으니까요. 문제는 이렇게 신경을 쓰기 시작하면 이성 친구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 사귈 사람이나, 앞으로 만나게 될 회사 동료나 사회 속에서 맺게 될 사람들과의 문제에서도 계속해서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살아가다보면 사람들은 만나고 헤어질 수도 있습니다. 그 중에는 자신과 맞지 않거나 껄끄러운 상대도 있기 마련인데요. 그럼에도 어쩔 수 없이 그런 사람들과도 동행해야 될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럴 때마다 피할 수는 없는 법입니다. 그러다가는 자신의 목적지조차 놓쳐버릴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을 만나다보면 자신에게 좋은 사람이 있기도 하고, 싫은 사람이 있기도 합니다. 때로 어떤 사람들에게 상처를 받기도 하고, 어떤 사람들에게는 상처를 주기도 하는 것이 인간관계입니다. 그런데 그런 고통을 받고 싶지 않다고 사람들을 멀리하고 회피하려는 것은 오히려 잘못된 방어막을 쌓게 되는 겁니다. 나중에 보시면 아시겠지만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만든 방어막이 오히려 자신을 스스로 가두는 감옥이 될 겁니다. 그러니까 처음에는 지금처럼 특정한 한 사람이 되겠지만 갈수록 그런 사람들이 많아지게 되고 나중에는 자신이 알던 거의 모든 사람들과 동떨어져 살아가게 될 수 있습니다. 실제로도 그렇게 은둔형외톨이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제법 있습니다.

 

상처를 받는 그 순간에는 어쩔 수 없겠지요. 분명 고통스러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일이 지나면 상처는 치유되기 마련입니다. 어떤 면에서는 사람들을 오히려 더 만나고 사람들과 관계하면서 그런 관계는 흔히 있을 수 있는 법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는 대범한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회피하려는 이유는 열심히 공부하지 않으려 하고, 취업해서 열심히 일하지 않으려고 하고, 열심히 살지 않기 위한 핑계거리를 무의식적으로 스스로 만들어내고 있는 건지도 모릅니다. 일종의 자기 합리화죠. 자신이 열심히 공부하지 않고, 좋은 곳에 취업하지 못하고, 열심히 인생을 살지 않게 된 것은 상처를 준 바로 그녀때문이라는 겁니다.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이런 식으로 자신이 실패할 핑계거리를 미리 만들어냅니다.

 

, 웃기죠. 그녀는 생각지도 않을지도 모르는데요. 오히려 나만 계속해서 상처받는 결과로 돌아오게 되니까요. 물론 그녀 입장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니 인생에 비겁한 변명을 만들려는 자기합리화를 늘어놓아서는 안 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계속해서 또 다른 변명거리들을 만들려 자기합리화를 하며 인생을 낭비하며 살아갈 수 있습니다. 지금 그 고리를 끊어야만 합니다. 연애나 취업이나 창업에서나 그 어떤 경우에도 핑계거리를 만들지 마세요. 잘못된 부분은 스스로 바로 잡으려하시고, 오로지 나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해나가겠다고 다짐해야만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좋아하는 일을 해야 하겠지요. 보다 뚜렷한 목표와 비전을 수립해야만 합니다. 만일 그런 큰 목표가 없다면 당장에 해야만 하는 일이라도 시작해야만 합니다. 그 일이 비록 보잘 것 없더라도 보다 더 당당하게 수행해야만 합니다. 지금 상황에서는 남보란 듯 더 좋은 곳으로 취업하겠다는 독기도 품어야만 합니다. 그녀에게 보복하는 최고의 방법은 해코지 하는 것이 아니고 회피하는 것도 아닙니다. 남들이 부러워할만한 좋은 직장에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것이죠.

 

사실 젊은 날의 저도 그런 아픈 경험이 있습니다. 제가 좋아했던 이성이 있었는데요. 다시는 마주치고 싶지 않을 정도가 아니라 다시는 사람들에게 마음을 주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큰 절망감을 느끼기기도 했습니다.

 

복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런데 나쁜 복수가 아니라 건전한 복수였습니다. 보란 듯이 잘 살아서 후회하도록 만들어주겠다는 거였습니다. 그 여자가 집안에서 TV보고 있을 때 저는 TV에 프로그램에 출연할 정도의 유명인이 되어 후회하도록 만들겠다는 다짐이었습니다.

 

그런데 제 능력이 부족하다보니 그렇게 독하게 마음먹은 만큼 좋은 곳으로의 취업도 안 되더군요. 특별한 변화도 없고 그저 평범하기만 했지요. 어쩌면 훨씬 더 못한 상황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보란 듯 잘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잊지 않고 노력하고 또 노력해서 지금의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그러니 이전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고, 더 열심히 관계하고, 더 열심히 경험하고, 더 열심히 사랑하고, 더 열심히 일하고, 더 열정적으로 인생을 살아가시길 바랍니다.

 

그것이 진정한 복수가 아닐까요.

 

감사합니다

젊은이들의 무릎팍도사^^

따뜻한 카리스마, 정철상dream^^*

 

* 상담요청은 e메일로만 받습니다. 상담답변은 무료로 답변을 보내드리오나 신상정보를 비공개한 상태에서 공개됩니다. 제3자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서 공개하게 되었습니다. 유료상담에 한해 비공개로 진행되며, 유료상담은 이틀 이내 답변이 갑니다. 상담을 희망하시는 분들은 상담원칙(www.careernote.co.kr/notice/1131) 을 먼저 읽어 보시고 career@careernote.co.kr 로 고민내용을 최대한 상세히 기록해서 보내주시면 성실하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생애진로 고민을 사례 중심으로 담은 도서 <따뜻한 독설>도 도움되니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 글쓴이 정철상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기 위한 커리어 코치로, 대학교수로, 외부 특강 강사로, 작가로, 칼럼니스트로, 상담가로 다양하게 활동하고 있다. KBS, SBS, MBC, YTN, 한국직업방송 등 여러 방송에 고정출연하기도 했다. 연간 200여 회 강연활동과 매월 100여명을 상담하고, 인터넷상으로는 1천만 명이 방문한 블로그 커리어노트(www.careernote.co.kr)’를 운영하는 파워블로거로도 활동하며 따뜻한 카리스마라는 닉네임으로 불리고 있다.

 

현재 나사렛대학교 취업전담수로, 인재개발연구소 대표 활동하면서 <따뜻한 독설>,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가슴 뛰는 비전> 등의 다수 저서를 집필했다. 사단법인 한국직업진로지도협회를 설립해 대한민국의 진로성숙도를 높이고자 힘쓰고 있다. 또한 취업진로지도전문가교육을 통해 올바른 진로지도자 양성에 힘쓰고 있다. 젊은이들에게 가슴 뛰는 꿈과 희망찬 진로방향을 제시하며 젊은이들의 무릎팍도사라는 언론으로부터 닉네임까지 얻으며 맹렬히 활동하고 있다.

 

* 교육&모임 안내!

3301) 10년차 최 과장의 직장 생존기, <직장인 회사 사용설명서>

3302) 유재천의 의미철학 <여행이 끝나도 삶은 계속된다>  http://cafe.daum.net/jobteach/Sk9N/145

4233색 무료특강) 길을 잃어도 지도를 찾을 수 있는 방법 http://cafe.daum.net/jobteach/VpUM/183  

412일 서울)직업철학의 필요성과 한계에 대한 난상토론 http://cafe.daum.net/jobteach/Sk9N/148

416일 부산)올바른 교육을 위해 강사와 교육자로 갖춰야 할 자세와 태도는 무엇인가? http://cafe.daum.net/jobteach/Sk9N/147

428일 제1회 워라밸 페스티벌 확정(꼭 토요일 하루 비워두세요~~^^ 최고 강사진들이 기다립니당^^*)

취업진로지도전문가 교육 과정 www.careernote.co.kr/notice/1611  

()한국직업진로지도 협회 정회원 가입안내 http://cafe.daum.net/jobteach/SjKX/15

 

카리스마가 쓴 주요저서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정철상 저
가슴 뛰는 비전
정철상 저
서른 번 직업을 바꿔야만 했던 남자
정철상 저
예스24 | 애드온2

이 글이 유용하셨다면 RSS로 구독해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정철상의 커리어노트
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책 이야기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삶과 인생, 서른 번 직업을 바꾸며 성장해온 자전적기록과, 평범한 가장으로 살면서 겪고 느낀 삶의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한다. 젊은이들의 고민해결사로 따뜻한 세상 만드는데 일조하고픈 커리어코치
by 따뜻한카리스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557)
따뜻한 독설 (128)
청춘의 진로나침반 (40)
서른번 직업을 바꾼 남자 (161)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126)
가슴 뛰는 비전 (66)
고민 상담 Q&A (797)
책,서평,독서법 (245)
삶,인생,사는 이야기 (161)
자기계발,교육,세미나 (347)
취업,진로,직업,경력관리 (82)
사회,비평,고발 (86)
맛집,숙박,여행지 (69)
나의 일상 (2)
가정, 육아 (65)
영화,방송,연예 (62)
기업,경영,창업 (22)
블로그,IT (43)
유머,쉴꺼리 (13)
건강,운동,명상 (11)
방송 영상 (3)
주절주절 (24)
비공개 글감 소재 (0)
  • 15,027,075
  • 805863
따뜻한카리스마'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티스토리 툴바